메뉴 건너뛰기

https://www.google.co.kr/amp/m.chosun.com/news/article.amp.html%3fsname=news&contid=2016110801446
교육부가 오는 17일 치러지는 2017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 당일 지진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3단계 대응방안을 8일 발표했다.
대응 가이드라인은 '가·나·다' 3단계로 나뉜다. 진동이 대수롭지 않은 '가' 단계의 경우 중단없이 시험이 계속된다.
'나' 단계는 진동은 느껴지지만, 안전성에 위협이 없어 일시적으로 책상 밑에 대피했다가 시험을 재개할 수 있다. 지진이 발생하면 수험생은 시험장 책임자나 시험실 감독관의 지시에 따라 책상 밑으로 대피하면 된다. 진동이 멈춘 후에는 감독관 지시에 따라 자리에 앉고 필요하면 10분 내외의 안정시간을 가진 뒤 시험을 다시 보면 된다.
수험생들은 지연된 시간만큼 추가 시간을 부여받는다. 시험 종료 시간은 지체된 시간을 반영해 순연된다. 이 같은 상황은 교육부와 한국교육평가원 종합상황실에 통보되며 수능 문답지 공개 시간이 조정된다.
마지막 '다' 단계는 진동이 커서 실질적인 피해가 우려되는 단계다. '다' 단계가 통보된 시험지구 학교에서는 운동장으로 학생들을 대피하도록 한 뒤 상황에 따라 추후 조치를 결정한다. 김정연 교육부 대입제도과장은 "'다' 단계의 경우 상황별로 이후 조치에 대한 시나리오는 마련돼 있지만, 혼란을 피하고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지진이 가벼워 시험을 계속할 수 있는데도 수험생이 시험감독관의 지시를 따르지 않고 무단이탈한 경우 '시험포기자'로 처리된다. 불안감 등을 호소하는 수험생은 별도 교실에서 전문상담교사의 도움을 받으며 시험을 계속 볼 수 있다.
교육부는 수능시험 전날부터 기상청 국가 지진화산센터에 비상 근무자를 배치한다고 밝혔다.
비상 근무자는 지진이 발생하면 신속하게 85개 시험지구, 1183개 시험장에 인터넷 지진 정보 화면과 휴대전화 문자, 소셜네트워크 서비스 등을 이용해 지진 규모와 발생 시각, 장소, 시험지구별로 단계별 대처 가이드라인을 전달한다.
또 교육부는 수능 당일 지진 발생에 대비해 지역별 예비시험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 9월 12일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한 경주지역은 경주 인근지역 7개 학교에 예비시험장을 마련했다.
올해 수능은 11월 17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전국 1183개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응시생은 지난해보다 2만5199명 감소한 60만5988명이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동화보다 환상적인 국내 최초 두뇌 게임 +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11/22 水 마감) 2090 17.11.13 36942 2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10 - 2번 문항 팬사이트 팬카페 파생 SNS 불판 유도 등 금지 更新) 2567 16.06.07 1351204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15 추가 更新+) 16.05.21 1319732 121
공지 (왕덬 : 공지위반 차단관련 84덬 댓글 참조바람) 면상에 염산을 부어버리고 싶은 개년.jpg (혐) 180 17.11.19 13077 4
공지 【 왕덬 : 64덬으로 쓴 댓글 참조 및 나이차 저씨무새들 공지 경고 / 드영배방 무새들 경고 】김승수 “진세연과 절절한 멜로 연기하고파” 168 17.11.15 20705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62254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07646 손호준의 삶이 망상 속 여주의 삶과 같다는 말을 듣는 이유 19 05:15 568 0
707645 반도의 흔한 연말시상식 (남돌들의 여돌 커버 무대) 20 04:29 501 0
707644 아나운서 배성재, 이유있는 나의 드립 1 04:12 253 0
707643 ???: 그는 애써 묵묵히 입을 다물며 노트북으로 눈을 돌릴 뿐이었다 4 04:10 508 0
707642 추미애가 기자에게 "또 왜곡하려고? 빠져주셔 귀하는. 노땡큐"라고 한 이유 6 03:52 592 1
707641 나 무묭이가 지칠 때 듣는 윤종신 곡.ytb 10 03:35 285 0
707640 다시 보는 다크나이트 명장면.jpg 8 03:34 546 0
707639 수능날 지진시 감독관이 '대피 결정'…교사들 "부담스럽다" 10 03:34 848 0
707638 트럼프, 北테러지원국 9년만에 재지정…"북한은 살인정권"(종합) 7 03:25 273 0
707637 간지나게 게임 켜기.gif 15 03:18 735 0
707636 좋니보다 좋다고 생각하는 윤종신 곡.ytb 15 03:08 454 0
707635 인류 역사상 최악의 정당들 11 03:02 597 0
707634 다들 한번씩 따라 해보세요 간단한 지압법 92 03:01 1063 3
707633 원덬이 좋아하는 빅뱅무대 리액션하는 지코.avi 6 02:52 389 0
707632 75세 해리슨 포드, 교통사고 난 운전자 구조 11 02:42 920 0
707631 전투에 임할 시 신체 변화 17 02:37 1701 0
707630 진짜 속시원해지는 역대급 정의구현 (feat.러시아 복서) 6 02:36 460 0
707629 최우수 독림영화상 탄 클라라 주연 영화 트레일러 4 02:32 482 0
707628 분위기 겁나 흥겨운 방탄소년단 미국인터뷰 29 02:31 966 1
707627 케톡방의 슬픈 케연석들 31 02:31 1697 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