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1594554
조회 수 6971 추천 수 0 댓글 115

기사 이미지


[Dispatch=김지호기자] '샤이니' 온유가 A씨의 신체를 2번 만진 건 확실하다. 새벽 6시께 1차례, 이어 7시께 또 1차례 건드렸다.

'2차례' 부분은, 이견이 없다. 다만 접촉 과정을 보는 시간은 달랐다. A씨는 고의성을 주장했고, 온유는 실수라고 반박했다.

온유의 클럽 성추행 논란. 일단, 해프닝으로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A씨가 온유의 주장을 받아 들인 것. 관련 고소도 취하했다.

하지만 경찰의 조사는 끝나지 않았다. 성추행은 반의사불벌죄가 아니다. 고소인의 취하와 상관없이 고의성 여부를 따질 계획이다.

강남구 논현동 D클럽에선 어떤 일이 있었을까. '디스패치'는 해당 클럽에서 당시 상황을 목격한 B씨를 만났다. 그가 전하는 새벽 6시와 7시다.



기사 이미지


① AM 5:30분 : 온유가 친구 5명과 함께 D클럽을 찾았다. 일행 중에 연예인은 없었다. 온유는 이미 만취한 상태로 입장했고, 테이블을 잡았다.

B씨는 "친구의 생일이라는 말을 들었다. 온유는 샴페인 2병을 시켰다"면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춤을 추며 놀았다"고 최초 목격담을 전했다.

온유와 친구들은 샴페인 1병을 비웠고, 나머지 1병을 더 땄다. B씨에 따르면, 온유는 급격히 급격히 취해갔다. '비틀비틀' 했다는 이야기. 

② AM 6 : 30분 : 첫 번째 접촉 시각이다. 온유는 중심을 잡지 못했다. 혼자서 몸을 가누기 힘든 상황. 온유는 테이블에서 비틀거리다 A씨의 다리를 잡았다.

B씨는 "온유는 거의 인사불성 상태였다. 아마도 넘어지면서 A씨의 몸을 잡은 모양이다"며 1차 접촉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즉각 항의했다. "왜 만지냐"고 화를 냈다. 온유 일행은 "정말 죄송하다. 일부러 그런 게 아니다. (온유가) 너무 많이 취했다"고 해명했다.

기사 이미지


③ AM 06: 50분 : 1차 접촉은, 그렇게 넘어갔다. 문제는 2번째 접촉이었다. 온유는 더이상 서있을 힘이 없었다. 그래서 (테이블) 단상에 앉으려 했다. 이 때, A씨의 다리를 또 잡은 것.

D클럽 관계자가 추가 설명을 곁들였다. 그는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A씨는 온유(가 잡은) 테이블 단상 위에서 놀았다"면서 "그래서 계속 부딪힌 것 같다"고 말했다.

목격자 B씨의 증언도 마찬가지. 그는 "온유는 제대로 서있지도 못했다. 단상에 앉으면서 (그 위에 서 있는) A씨의 다리를 잡았다. 기둥 같은 걸로 생각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④ AM 7:00 : A씨는 온유의 접촉을 고의적이라 판단했다. 온유 일행이 재차 "정말 죄송하다. 일부러 그런 게 아니다"고 부인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의 일행은 오전 7시 경 112에 신고를 했다. 잠시 후 논현 지구대 소속 경찰이 출동했다. A씨는 경찰에 "성추행을 당했다"며 피해 사실을 전했다.

경찰은 온유에게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냐고 물었다. 하지만 온유는 의사 표현 조차 힘든 상태. B씨는 "경찰이 묻는 말에 제대로 대답 조차 못하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기사 이미지


⑤ AM 7:40 : A씨 측과 온유 측이 논현지구대로 향했다. B씨 역시 현장 목격자로 경찰서에 동행했다. 클럽 관계자도 참고인으로 나섰다.

A씨는 성추행 피해를 주장했다. 그녀는 경찰에 "온유가 특정 부위를 2차례 만졌다"면서 강제 접촉을 고발했다.

B씨는 "온유는 인사불성이었다. 제대로 대답을 못했다"면서 "일행들은 오해라고 부인했고, 나도 당시 상황을 본대로 설명했다"고 말했다.


여기까지, B씨가 목격한 3시간이다. B씨는 자신이 본 것들을 (제 3자의 입장에서) 전했다. 물론 B씨의 목격담은 참고 진술일 뿐이다. 혐의를 판단할 증거는 아니다.

한편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의도치 않은 접촉이었다"면서 "경찰 조사 과정에서 오해를 풀었다. A씨는 고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단, 경찰 조사는 A씨의 뜻(소취)과 상관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찰은 이미 클럽 내부 CCTV 등을 확보했다. 아직 해당 장면 녹화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덧붙여, 이번 논란은 해프닝으로 일축될 일은 아니다. 온유의 만취, 혹은 인사불성이 면죄부는 아니다. (그의 주장대로) '고의'만 아니었을 뿐, '오해'의 소지는 충분하다. 빌미를 제공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완전히 새로운 히어로의 등장!! 이사카 고타로 신작『화성에서 살 생각인가?』(8/30 水 마감) 636 17.08.18 7962 0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34 17.07.02 269259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50 16.06.07 1038553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967280 90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89 16.06.06 253924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18523 조선의 낮져밤이.txt 13:17 131 0
618522 너무 좋아하는 만화간데 꼴초라 재발 담배좀 끊었으면 하는 작가 2 13:15 208 0
618521 술 거하게 드시고 쓰러져 주무시는....... 5 13:13 176 0
618520 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으로 김정숙 여사가 직접 만들었다는 양갱 7 13:13 418 0
618519 별로라는 반응 많은 우주소녀 보나 단발.JPG 41 13:12 685 0
618518 소유 팬카페에 올리면 영구제명 당함.gif 6 13:11 551 0
618517 1939-2017 한 번쯤 들어본 영화 OST 명곡 / 1939-2017 Best Movie Soundtrack 13:11 26 0
618516 은행에서 야한생각하다 경찰한테 두들겨맞은 10대 7 13:11 455 0
618515 신조어 테스트 특징.txt 1 13:10 149 0
618514 창원 STX조선해양 폭발사고 4명 사망(1보) 8 13:09 312 0
618513 우리 중에 스파이가 있어 1 13:09 88 0
618512 독박육아했다던 진앤정헤어 묘정글에 대한 반박? 35 13:04 1045 0
618511 볼 때 마다 웃긴 삼남매 카톡 45 13:03 1256 0
618510 개독의 뿌리 8 12:56 508 1
618509 결혼식 축가로 감사 부르는 박재정 7 12:54 311 0
618508 오빠들에게 애교를 보내보았다 42 12:52 1615 0
618507 친일파 후손이라는 자가 하는 말.jpg 33 12:51 1166 0
618506 결혼하고 싶어하지만 현실이 힘든 일본av배우들 37 12:51 1832 1
618505 나 오늘 기말고사 한자시험 0점처리 됨ㅋㅋㅋㅋㅋ.jpg 131 12:50 3396 0
618504 현장감이 생생하게 느껴지는 댓글.jpg 38 12:49 152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