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1594554
조회 수 7481 추천 수 0 댓글 115

기사 이미지


[Dispatch=김지호기자] '샤이니' 온유가 A씨의 신체를 2번 만진 건 확실하다. 새벽 6시께 1차례, 이어 7시께 또 1차례 건드렸다.

'2차례' 부분은, 이견이 없다. 다만 접촉 과정을 보는 시간은 달랐다. A씨는 고의성을 주장했고, 온유는 실수라고 반박했다.

온유의 클럽 성추행 논란. 일단, 해프닝으로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A씨가 온유의 주장을 받아 들인 것. 관련 고소도 취하했다.

하지만 경찰의 조사는 끝나지 않았다. 성추행은 반의사불벌죄가 아니다. 고소인의 취하와 상관없이 고의성 여부를 따질 계획이다.

강남구 논현동 D클럽에선 어떤 일이 있었을까. '디스패치'는 해당 클럽에서 당시 상황을 목격한 B씨를 만났다. 그가 전하는 새벽 6시와 7시다.



기사 이미지


① AM 5:30분 : 온유가 친구 5명과 함께 D클럽을 찾았다. 일행 중에 연예인은 없었다. 온유는 이미 만취한 상태로 입장했고, 테이블을 잡았다.

B씨는 "친구의 생일이라는 말을 들었다. 온유는 샴페인 2병을 시켰다"면서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춤을 추며 놀았다"고 최초 목격담을 전했다.

온유와 친구들은 샴페인 1병을 비웠고, 나머지 1병을 더 땄다. B씨에 따르면, 온유는 급격히 급격히 취해갔다. '비틀비틀' 했다는 이야기. 

② AM 6 : 30분 : 첫 번째 접촉 시각이다. 온유는 중심을 잡지 못했다. 혼자서 몸을 가누기 힘든 상황. 온유는 테이블에서 비틀거리다 A씨의 다리를 잡았다.

B씨는 "온유는 거의 인사불성 상태였다. 아마도 넘어지면서 A씨의 몸을 잡은 모양이다"며 1차 접촉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즉각 항의했다. "왜 만지냐"고 화를 냈다. 온유 일행은 "정말 죄송하다. 일부러 그런 게 아니다. (온유가) 너무 많이 취했다"고 해명했다.

기사 이미지


③ AM 06: 50분 : 1차 접촉은, 그렇게 넘어갔다. 문제는 2번째 접촉이었다. 온유는 더이상 서있을 힘이 없었다. 그래서 (테이블) 단상에 앉으려 했다. 이 때, A씨의 다리를 또 잡은 것.

D클럽 관계자가 추가 설명을 곁들였다. 그는 '디스패치'와의 통화에서 "A씨는 온유(가 잡은) 테이블 단상 위에서 놀았다"면서 "그래서 계속 부딪힌 것 같다"고 말했다.

목격자 B씨의 증언도 마찬가지. 그는 "온유는 제대로 서있지도 못했다. 단상에 앉으면서 (그 위에 서 있는) A씨의 다리를 잡았다. 기둥 같은 걸로 생각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④ AM 7:00 : A씨는 온유의 접촉을 고의적이라 판단했다. 온유 일행이 재차 "정말 죄송하다. 일부러 그런 게 아니다"고 부인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의 일행은 오전 7시 경 112에 신고를 했다. 잠시 후 논현 지구대 소속 경찰이 출동했다. A씨는 경찰에 "성추행을 당했다"며 피해 사실을 전했다.

경찰은 온유에게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냐고 물었다. 하지만 온유는 의사 표현 조차 힘든 상태. B씨는 "경찰이 묻는 말에 제대로 대답 조차 못하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기사 이미지


⑤ AM 7:40 : A씨 측과 온유 측이 논현지구대로 향했다. B씨 역시 현장 목격자로 경찰서에 동행했다. 클럽 관계자도 참고인으로 나섰다.

A씨는 성추행 피해를 주장했다. 그녀는 경찰에 "온유가 특정 부위를 2차례 만졌다"면서 강제 접촉을 고발했다.

B씨는 "온유는 인사불성이었다. 제대로 대답을 못했다"면서 "일행들은 오해라고 부인했고, 나도 당시 상황을 본대로 설명했다"고 말했다.


여기까지, B씨가 목격한 3시간이다. B씨는 자신이 본 것들을 (제 3자의 입장에서) 전했다. 물론 B씨의 목격담은 참고 진술일 뿐이다. 혐의를 판단할 증거는 아니다.

한편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의도치 않은 접촉이었다"면서 "경찰 조사 과정에서 오해를 풀었다. A씨는 고소를 취하했다"고 밝혔다.

단, 경찰 조사는 A씨의 뜻(소취)과 상관없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찰은 이미 클럽 내부 CCTV 등을 확보했다. 아직 해당 장면 녹화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덧붙여, 이번 논란은 해프닝으로 일축될 일은 아니다. 온유의 만취, 혹은 인사불성이 면죄부는 아니다. (그의 주장대로) '고의'만 아니었을 뿐, '오해'의 소지는 충분하다. 빌미를 제공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서브컬쳐방 BL카테 관련 공지 내용 전면 백지화 및 사과문 281 17.12.16 6738 26
전체공지 ▶▶▶ 엑소 단독방→케이돌 카테로 이전 및 엑소방 회원 약 400명 차단 알림 (※주의) 1209 17.12.12 58947 17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 2번 문항 갱신) 2618 16.06.07 1457971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28588 121
공지 【 왕덬 : 145덬 & 309덬 댓글 참조♥ 】 방금 라디오스타에 인증된 더쿠.jpg 558 17.12.13 23462 51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92775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32458 "연기에 가슴이 뛴다" …드라마 도전 현대무용가 김설진 1 10:40 12 0
732457 서울 지하철 9호선 혼잡도 수준.jpg 1 10:39 45 0
732456 완전히 똥차라고 보기도 애매하지만 벤츠라고 보기도 애매한 순정만화 남주 1 10:38 140 0
732455 (매경 사설) 중국 경호원은 놔두고 폭행당한 한국 기자를 욕하는 악마적 댓글 14 10:30 299 0
732454 [나혼자산다] 훅 들어온 그 남자의 구속.jpg 12 10:29 666 0
732453 [단독] '음원 강자' 이적X헤이즈, SBS '가요대전' 특급 콜라보 10:27 51 0
732452 환자들 모르게 본인 정자로 50차례 인공수정 시술한 불임전문의 14 10:27 753 0
732451 엑소 'Cafe Universe' Episode.2 수호, 카이 티저사진 5 10:27 157 0
732450 오늘밤 10시 채널 cgv에서 대니쉬걸 나온다 4 10:27 188 0
732449 중국 경호원은 놔두고 폭행당한 한국 기자를 욕하는 악마적 댓글 14 10:26 297 0
732448 반도의 흔한 헤어진 사내커플 진흙탕싸움 10:26 248 0
732447 인도네시아 자바섬에서 규모 6.5 강진…건물 다수 붕괴 2 10:23 245 0
732446 비슷한 이미지의 여배우.jpg 7 10:21 545 0
732445 베이징대 교수 "한중 정상회담 성공" 9 10:20 167 1
732444 동급생 집단폭행 광명 중학생 13명 전학·출석정지 2 10:20 244 0
732443 ??? : 이 오빠가 나 좋아하나? (feat. 나혼자산다) 6 10:19 638 0
732442 여기서 희귀병 걸린 공익 있냐? 6 10:18 499 0
732441 매번 올라오는 브랜드 평판 자료 만드는 사람 24 10:14 1339 0
732440 '나혼자' 박나래♥기안84 썸 폭발…세달 만에 10% 돌파 4 10:11 636 0
732439 KBS에서 뽑은 한국인이 사랑하는 발라드 가수 순위 17 10:11 333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