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76267
조회 수 510 추천 수 0 댓글 16
0003539878_001_20170520061017317.jpg?typ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 번도 문제된 적 없습니다". 

19일 대전 삼성-한화전. 삼성 선발투수 우규민(32)이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화 최재훈에게 2구째를 던진 후 김성근 한화 감독이 덕아웃에서 그라운드로 나왔다. 구심을 맡은 박기택 심판위원을 불러 무언가를 이야기했다. 김 감독은 우규민을 가리키면서 투구폼에 관한 어필을 짧게 하고 돌아섰다. 

우규민이 다시 공을 던진 뒤에도 김 감독은 벤치에서 이 부분을 다시 지적했다. 박기택 구심도 우규민에게 간단하게 주의를 줬다. 우규민도 이를 의식했는지 최재훈을 헛스윙 삼진 잡았지만, 윌린 로사리오에게 2구째 공을 던지다 스텝이 꼬이며 공을 못 던졌다. 이때 박 구심이 우규민을 불러 몇 마디했다. 

김성근 감독은 무엇을 어필한 것일까. 박 구심은 "김성근 감독님께서 '(투구 전) 발이 뜨면서 구르지 않냐. 그걸 좀 봐달라'고 말했다. 우규민이 한 번씩 발을 구르면서 뜰 때가 있는데 (규칙상으로) 뜨면 안 된다"며 "우규민의 발 동작에 특별한 것은 없었다. 부정투구는 전혀 아니다"고 크게 문제삼지 않았다. 

2017 공식야구규칙 8.01 정규의 투구 (a) 와인드업 포지션에 따르면 '타자를 향해 실제로 투구할 때를 제외하고 어느 발이든 땅으로부터 들어올려선 안 된다. 단, 자유로운 발은 한 발 뒤로 뺐다 다시 한 발 앞으로 내디딜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0003539878_002_20170520061017326.jpg?typ김 감독이 지적한 것은 이 부분이다. 우규민의 와이드업으로 투구 동작에 들어가기 전 중심발(오른발)이 땅에 떴다는 것이다. 하지만 심판진은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 발이 크게 뜬 게 아니고, 거의 규칙적인 동작이 이뤄져 고의성이 없다고 봤다. 

우규민도 이에 대해 "던지는 동작에 대해 어필하셨다.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원래 내가 던지는 스타일대로 던졌다. LG 시절부터 한 번도 (이와 관련) 문제된 적이 없다"며 "(한화가) 경기가 안 풀리시다 보니 어필하신 것 같다. 전혀 개의치 않았다"고 쿨하게 반응했다. 

4회 어필 직후에는 발 동작을 의식한 기색이 역력한 우규민이었지만, 금세 자신의 투구 리듬을 찾았다. 경험 풍부한 베테랑 투수답게 흔들리지 않았다. 6이닝 동안 올 시즌 개인 최다 96구를 던지며 7피안타 2사구 6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퀄리티 스타트했다. 

삼성의 시즌 10승째를 자신의 이적 첫 승으로 의미 있게 장식했다. 김성근 감독의 어필도 첫 승이 급했던 우규민의 간절함을 막을 수 없었다. /waw@osen.co.kr

[사진] 대전=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게임AD】 사랑 받는 인턴의 오피스 로맨스! 『사내연애』 44 17.07.28 2665 0
전체공지 ▶ 『페소아의 리스본』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人 발표!【7/28 09:40 現 3/10】 (7/30 日 연락 마감) 84 17.07.28 2696 0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03 17.07.02 178724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26 16.06.07 942333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61728 8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86 16.06.06 222696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594478 로드FC 정문홍 대표, 송가연 성추행 '무혐의'.gisa 15:44 3 0
594477 분위기와 영상미가 정말 이뻤던 시대극영화"밀정" 1 15:42 60 0
594476 원덬이 추천하는 존맛탱 씨유 샌드위치 15:42 136 0
594475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친구) 4 15:39 265 0
594474 역대급 흥행 예고한 '군함도'에 불편한 시선 쏟아지는 이유 13 15:38 318 0
594473 오늘자 고준희 18 15:38 364 0
594472 드론몰카 경험담 5 15:37 201 0
594471 "'카라프로젝트' 유지 포함"..애플비, 데뷔 카운트다운 3 15:37 130 0
594470 공대생 부부의 아기 재우는 법.jpg 20 15:36 812 0
594469 어느 중견기업 회장의 울음 “자식 같은 사람들 600명 해고해야 해” 36 15:35 661 0
594468 해운대 백사장을 달리던 이유 3 15:35 298 0
594467 쓰레기 무단투기에 화난 경고문.twt 1 15:34 201 0
594466 '최강 배달꾼' 고경표 "빠른 컴백? 단연 대본의 힘" [일문일답] 4 15:33 59 0
594465 한국의 자동차들을 보고 놀란 멕시코인들.jpg 24 15:32 1184 0
594464 브금의 중요성 15:31 44 0
594463 막장계의 구찌 아내의유혹 새치기 짤의 두가지 포인트.gif 6 15:31 475 0
594462 [기사] 행성 엑소문 관측…태양계 바깥 위성 사상 첫 발견 10 15:30 488 1
594461 한승연 인스타에 올라온 사진 20 15:30 1249 0
594460 피규어 출시하는 로타 29 15:30 948 0
594459 군함도 관련 심용환 강사 글.txt 65 15:28 1257 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