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76267
조회 수 524 추천 수 0 댓글 16
0003539878_001_20170520061017317.jpg?typ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 번도 문제된 적 없습니다". 

19일 대전 삼성-한화전. 삼성 선발투수 우규민(32)이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화 최재훈에게 2구째를 던진 후 김성근 한화 감독이 덕아웃에서 그라운드로 나왔다. 구심을 맡은 박기택 심판위원을 불러 무언가를 이야기했다. 김 감독은 우규민을 가리키면서 투구폼에 관한 어필을 짧게 하고 돌아섰다. 

우규민이 다시 공을 던진 뒤에도 김 감독은 벤치에서 이 부분을 다시 지적했다. 박기택 구심도 우규민에게 간단하게 주의를 줬다. 우규민도 이를 의식했는지 최재훈을 헛스윙 삼진 잡았지만, 윌린 로사리오에게 2구째 공을 던지다 스텝이 꼬이며 공을 못 던졌다. 이때 박 구심이 우규민을 불러 몇 마디했다. 

김성근 감독은 무엇을 어필한 것일까. 박 구심은 "김성근 감독님께서 '(투구 전) 발이 뜨면서 구르지 않냐. 그걸 좀 봐달라'고 말했다. 우규민이 한 번씩 발을 구르면서 뜰 때가 있는데 (규칙상으로) 뜨면 안 된다"며 "우규민의 발 동작에 특별한 것은 없었다. 부정투구는 전혀 아니다"고 크게 문제삼지 않았다. 

2017 공식야구규칙 8.01 정규의 투구 (a) 와인드업 포지션에 따르면 '타자를 향해 실제로 투구할 때를 제외하고 어느 발이든 땅으로부터 들어올려선 안 된다. 단, 자유로운 발은 한 발 뒤로 뺐다 다시 한 발 앞으로 내디딜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0003539878_002_20170520061017326.jpg?typ김 감독이 지적한 것은 이 부분이다. 우규민의 와이드업으로 투구 동작에 들어가기 전 중심발(오른발)이 땅에 떴다는 것이다. 하지만 심판진은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 발이 크게 뜬 게 아니고, 거의 규칙적인 동작이 이뤄져 고의성이 없다고 봤다. 

우규민도 이에 대해 "던지는 동작에 대해 어필하셨다.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원래 내가 던지는 스타일대로 던졌다. LG 시절부터 한 번도 (이와 관련) 문제된 적이 없다"며 "(한화가) 경기가 안 풀리시다 보니 어필하신 것 같다. 전혀 개의치 않았다"고 쿨하게 반응했다. 

4회 어필 직후에는 발 동작을 의식한 기색이 역력한 우규민이었지만, 금세 자신의 투구 리듬을 찾았다. 경험 풍부한 베테랑 투수답게 흔들리지 않았다. 6이닝 동안 올 시즌 개인 최다 96구를 던지며 7피안타 2사구 6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퀄리티 스타트했다. 

삼성의 시즌 10승째를 자신의 이적 첫 승으로 의미 있게 장식했다. 김성근 감독의 어필도 첫 승이 급했던 우규민의 간절함을 막을 수 없었다. /waw@osen.co.kr

[사진] 대전=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동화보다 환상적인 국내 최초 두뇌 게임 +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11/22 水 마감) 2047 17.11.13 35048 2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10 - 2번 문항 팬사이트 팬카페 파생 SNS 불판 유도 등 금지 更新) 2567 16.06.07 1349700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15 추가 更新+) 16.05.21 1317953 121
공지 (왕덬 : 공지위반 차단관련 84덬 댓글 참조바람) 면상에 염산을 부어버리고 싶은 개년.jpg (혐) 176 17.11.19 12192 1
공지 【 왕덬 : 64덬으로 쓴 댓글 참조 및 나이차 저씨무새들 공지 경고 / 드영배방 무새들 경고 】김승수 “진세연과 절절한 멜로 연기하고파” 168 17.11.15 20066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61742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07020 도쿄에서 사온 프랑스 과자는 도쿄 과자인가 프랑스 과자인가 20:35 14 0
707019 믹스나인이 덬들 못 모으고 폭망 중인 증거 20:34 69 0
707018 형제가 케잌가지고 싸울때 해결방법 1 20:33 78 0
707017 "안녕, 하비 덴ㅌ.....?" 1 20:33 90 0
707016 슈스케2 앤드류넬슨 최근 1 20:33 127 0
707015 2008년 노래 중 음원 화력 최고인곡.jpg 4 20:32 131 0
707014 이제야 밝혀진 문깨끗의 기원.jpg 5 20:32 195 1
707013 '황금빛', 그런데 도대체 아버지 천호진은 무슨 죄일까 3 20:32 84 0
707012 90년대생은 다 아는 마녀 9 20:32 206 0
707011 [취중토크①] EXID 하니 "연애할 땐 좀 카리스마 있어요" 1 20:31 66 0
707010 바나나 어느 쪽으로 까드세요?(111vs222) 36 20:31 158 0
707009 직장인/알바생 공감.jpg 6 20:30 261 0
707008 초록색 눈을 가진 냥이.gif 4 20:28 347 0
707007 갠적으로 생각하는 와사비 국내 과자 중 甲.jpg 8 20:28 418 0
707006 동방신기 옹호할려다가 오히려 까라고 욕먹는 덕... 23 20:28 735 0
707005 이번주 25일날 ocn 11시 20분 미씽:사라진여자 방송!!!!!! 5 20:26 107 0
707004 <속보> 북미 최고 탑솔러, 임팩트 SKT 오퍼 거절 8 20:26 440 0
707003 퍼그 4총사 강제 육아 중인 국내 단 한마리 있는 견종.jpg 40 20:24 1010 2
707002 한입 먹고 원산지 맞추는 백종원 16 20:24 644 0
707001 2017 빅토리아시크릿 패션쇼 해리 스타일스 퍼포먼스 의상 4 20:23 345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