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76267
조회 수 517 추천 수 0 댓글 16
0003539878_001_20170520061017317.jpg?typ

[OSEN=대전, 이상학 기자] "한 번도 문제된 적 없습니다". 

19일 대전 삼성-한화전. 삼성 선발투수 우규민(32)이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화 최재훈에게 2구째를 던진 후 김성근 한화 감독이 덕아웃에서 그라운드로 나왔다. 구심을 맡은 박기택 심판위원을 불러 무언가를 이야기했다. 김 감독은 우규민을 가리키면서 투구폼에 관한 어필을 짧게 하고 돌아섰다. 

우규민이 다시 공을 던진 뒤에도 김 감독은 벤치에서 이 부분을 다시 지적했다. 박기택 구심도 우규민에게 간단하게 주의를 줬다. 우규민도 이를 의식했는지 최재훈을 헛스윙 삼진 잡았지만, 윌린 로사리오에게 2구째 공을 던지다 스텝이 꼬이며 공을 못 던졌다. 이때 박 구심이 우규민을 불러 몇 마디했다. 

김성근 감독은 무엇을 어필한 것일까. 박 구심은 "김성근 감독님께서 '(투구 전) 발이 뜨면서 구르지 않냐. 그걸 좀 봐달라'고 말했다. 우규민이 한 번씩 발을 구르면서 뜰 때가 있는데 (규칙상으로) 뜨면 안 된다"며 "우규민의 발 동작에 특별한 것은 없었다. 부정투구는 전혀 아니다"고 크게 문제삼지 않았다. 

2017 공식야구규칙 8.01 정규의 투구 (a) 와인드업 포지션에 따르면 '타자를 향해 실제로 투구할 때를 제외하고 어느 발이든 땅으로부터 들어올려선 안 된다. 단, 자유로운 발은 한 발 뒤로 뺐다 다시 한 발 앞으로 내디딜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0003539878_002_20170520061017326.jpg?typ김 감독이 지적한 것은 이 부분이다. 우규민의 와이드업으로 투구 동작에 들어가기 전 중심발(오른발)이 땅에 떴다는 것이다. 하지만 심판진은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 발이 크게 뜬 게 아니고, 거의 규칙적인 동작이 이뤄져 고의성이 없다고 봤다. 

우규민도 이에 대해 "던지는 동작에 대해 어필하셨다. 크게 신경 쓰지 않고 원래 내가 던지는 스타일대로 던졌다. LG 시절부터 한 번도 (이와 관련) 문제된 적이 없다"며 "(한화가) 경기가 안 풀리시다 보니 어필하신 것 같다. 전혀 개의치 않았다"고 쿨하게 반응했다. 

4회 어필 직후에는 발 동작을 의식한 기색이 역력한 우규민이었지만, 금세 자신의 투구 리듬을 찾았다. 경험 풍부한 베테랑 투수답게 흔들리지 않았다. 6이닝 동안 올 시즌 개인 최다 96구를 던지며 7피안타 2사구 6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퀄리티 스타트했다. 

삼성의 시즌 10승째를 자신의 이적 첫 승으로 의미 있게 장식했다. 김성근 감독의 어필도 첫 승이 급했던 우규민의 간절함을 막을 수 없었다. /waw@osen.co.kr

[사진] 대전=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한국힙합 에볼루션』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人 발표! (9/24 日 연락 마감) 【 9/21 PM 21:50 現 8/10 】 55 17.09.21 7202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3 16.06.07 1151217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09205 11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4 16.06.06 293809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50674 특이한거 같지만 주변에 한명쯤 있는 식습관들.jpg 22:21 140 0
650673 오늘 후배한테 무시당한 김연경.gif 1 22:20 198 0
650672 이번달은 돈을 아껴써야 해요 22:20 88 0
650671 매미는 정말 '맴맴'울까?.gisa 22:20 11 0
650670 애견카페사건 시베리안 허스키견주의 글 3 22:19 126 0
650669 이과감성...음악... 1 22:19 63 0
650668 슈퍼주니어가 멤버의 드라마를 응원하는 방법ㅋㅋ (변혁의 사랑) 2 22:19 81 0
650667 러닝셔츠 구매 후기 22:19 99 0
650666 볼살이 헬쓱해진듯한 오늘자 아이유 프리뷰 5 22:18 236 0
650665 수지 단발 근황.jpg 8 22:17 411 0
650664 젝키 고척콘서트 리허설 현장 5 22:15 208 0
650663 고백받은 노홍철 3 22:15 260 0
650662 오징어땅콩으로 절대권력을 얻은 이말년 10 22:14 404 0
650661 이말년 유구미사건 16 22:14 445 0
650660 사람들에겐 잊혀졌지만 볼만한 2000년대 후반 드라마 추천 14 22:13 304 0
650659 '나혼자' 파업 여파 3주째 결방.. "金에너지, 기다릴게요" 4 22:12 114 0
650658 한채아, MBC '돈꽃' 최종고사..장혁과 재회 불발 22:09 92 0
650657 해양쓰레기 청소하는 신박한 발명품 11 22:07 619 0
650656 2년만에 투톤으로 염색한 소미.jpgif 17 22:07 1204 0
650655 방송사별 역대 주말 간판예능 장수코너 7 22:07 172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