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72379
조회 수 456 추천 수 0 댓글 5

201705200848779169_1_20170520110316352.j



그룹 하이라이트와 위너, 묘하게 닮은 행보를 걷고 있다. 두 그룹 모두 인기 정상 가도를 달리던 중 멤버 탈퇴라는 위기를 겪었다.

그룹 결성 이래 가장 큰 난관에 부딪힌 것이다. 하이라이트는 8년차에 장현승이, 위너는 3년차에 남태현이 탈퇴했다. 기존 정체성이 확립한 상황에서 포지션, 음악적 색깔 등 대폭 변화가 생기기 때문에 악재가 아닐 수 없다. 특히나 어제의 내 팬이 돌아서는 팬덤 분열이라는 끔찍한 상황에 놓이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에게 우려했던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럼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하이라이트와 위너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은 이유다. 모든 걸 내려놓고, 다시 출발선에 섰다. "재데뷔하는 마음"이라는 표현이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었음을 음악으로 증명했다. 멤버들이 의기투합해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201705200848779169_2_20170520110316360.j


이로 인해 하이라이트, 위너가 팀 재정비 후 내놓은 첫 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릴리 릴리'(REALLY REALLY)는 음원 시장에서 강력한 파급력을 자랑했다.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 일군 값진 성과였다.

하이라이트는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로 음악 방송에서 총 8관을, 위너는 '릴리 릴리'로 총 5관왕을 기록했다. 특히 발표한 지 두 달째에 접어들었음에도 하루가 다르게 쏟아지는 신곡들 사이에서 굳건히 차트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괄목할 만한 성적이다.

이번 활동은 맛보기에 불과하다. 역량을 한 단계 도약한 만큼 5인조 하이라이트, 4인조 위너가 앞으로 더욱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하는 바다.

또한 두 팀은 난관을 현명하게 헤쳐나가며 기존 아이돌 그룹에게 좋은 본보기가 됐다. 최근 아이돌들이 7년차 징크스를 넘지 못하고 연이어 해체 소식을 전하고 있지 않은가. 그룹의 의미를 되새기고 팀워크의 힘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YG엔터테인먼트, SBS '인기가요'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4 16.06.07 1161365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17265 11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4 16.06.06 297036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53224 아이폰 제어센터 공감 3 18:43 89 0
653223 민주, 정진석 발언에 '무대응'키로…"물타기 수법 뻔해" 1 18:42 24 0
653222 이광수 전소민의 불나방 벌칙 투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jpg(약스압) 18:42 88 0
653221 우리애기어떡하냐 아직 5개월살았는데 너무 속상하다 15 18:42 290 0
653220 숭의초등학교 아들 운동회 온 아버지 7 18:41 264 0
653219 MB국정원 "盧 자살? 개인 비리로 몰고가라" 심리전 - 세부 심리전 내용 5 18:40 63 0
653218 몽골의 자연재해 "조드" 3 18:39 180 0
653217 군대 PX 상황 4 18:39 175 0
653216 문정인 특보 "남북관계 개선이 가장 중요한 평화위기 해법" 18:38 24 0
653215 도쿄게임쇼 가장 이뻤던 부스걸 11 18:36 403 0
653214 단발병 사라지게 해주는 크리스탈의 최근머리.jpg 49 18:34 1372 0
653213 간장계란밥 맛있게 먹는방법 17 18:32 778 0
653212 국민의당 신중 “적폐청산 과도한 장기전은 역풍 초래할 것” 18 18:32 143 0
653211 靑 안보실 직원, 격무로 춘추관 앞에서 실신 34 18:29 770 0
653210 한서희 "빅뱅 탑 먼저 접근..최근 메신저 친구추가 했더라" 52 18:29 1285 0
653209 강원도에서 화폐 대용으로 쓸 수 있는것.jpg 17 18:29 826 0
653208 ??? : 일본식 달걀 샌드위치 달인.jpg 34 18:29 1398 0
653207 나 토마토 싫다구요! 1 18:29 212 0
653206 원덬이 감히 뽑아보는 오늘자 윤아 짤 top5 25 18:26 399 0
653205 야구 KIA '최대위기'서 차갑게 식은 4번타자 최형우의 방망이 1 18:26 104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