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72379
조회 수 444 추천 수 0 댓글 5

201705200848779169_1_20170520110316352.j



그룹 하이라이트와 위너, 묘하게 닮은 행보를 걷고 있다. 두 그룹 모두 인기 정상 가도를 달리던 중 멤버 탈퇴라는 위기를 겪었다.

그룹 결성 이래 가장 큰 난관에 부딪힌 것이다. 하이라이트는 8년차에 장현승이, 위너는 3년차에 남태현이 탈퇴했다. 기존 정체성이 확립한 상황에서 포지션, 음악적 색깔 등 대폭 변화가 생기기 때문에 악재가 아닐 수 없다. 특히나 어제의 내 팬이 돌아서는 팬덤 분열이라는 끔찍한 상황에 놓이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에게 우려했던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럼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하이라이트와 위너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은 이유다. 모든 걸 내려놓고, 다시 출발선에 섰다. "재데뷔하는 마음"이라는 표현이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었음을 음악으로 증명했다. 멤버들이 의기투합해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201705200848779169_2_20170520110316360.j


이로 인해 하이라이트, 위너가 팀 재정비 후 내놓은 첫 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릴리 릴리'(REALLY REALLY)는 음원 시장에서 강력한 파급력을 자랑했다.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 일군 값진 성과였다.

하이라이트는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로 음악 방송에서 총 8관을, 위너는 '릴리 릴리'로 총 5관왕을 기록했다. 특히 발표한 지 두 달째에 접어들었음에도 하루가 다르게 쏟아지는 신곡들 사이에서 굳건히 차트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괄목할 만한 성적이다.

이번 활동은 맛보기에 불과하다. 역량을 한 단계 도약한 만큼 5인조 하이라이트, 4인조 위너가 앞으로 더욱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하는 바다.

또한 두 팀은 난관을 현명하게 헤쳐나가며 기존 아이돌 그룹에게 좋은 본보기가 됐다. 최근 아이돌들이 7년차 징크스를 넘지 못하고 연이어 해체 소식을 전하고 있지 않은가. 그룹의 의미를 되새기고 팀워크의 힘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YG엔터테인먼트, SBS '인기가요'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1920년에 쓰여진 포르투갈 리스본 여행 가이드북 『페소아의 리스본』(7/27 木 마감) 578 17.07.20 2535 1
전체공지 ●●●●●●● [필독] 게시물 제목에 (-) 마이너스 달고 마이너스 플로우 달리기 범람으로 인한 금지 공지 418 17.07.16 34036 50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2017/07/20 7번 항목 불편한 회원들 갱신) 667 17.07.02 140686 4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17 10번. 맘충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389 16.06.07 905248 47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25317 8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82 16.06.06 212018 20
모든 공지 확인하기()
586980 <다시만난세계>1화 여진구 정채연 청춘물 같았던 장면.jpg 1 07:25 32 0
586979 원덬이 좋아했던 린킨 파크 노래들.ytb 2 07:21 32 0
586978 137년 만에 딸 출산.jpg 3 07:17 329 0
586977 "선생님, 오늘 숙제 있었는데요?" 3 07:13 356 0
586976 린킨파크 보컬 체스터 베닝턴의 10가지 잊지못할 순간들 4 07:06 296 1
586975 낚시줄에 엉켜버린 아기오리 구하기 06:52 179 0
586974 '데이트 폭력' 피해 여성 "죽을 거 같아" 꼭 안아준 여경.jpg 60 05:43 2109 1
586973 22사단 투신한 일병이 남긴 글.jpg 48 05:41 2357 0
586972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많이 사용하는 말 '구씹' 이란? 56 04:37 2552 0
586971 린킨파크 멤버 '마이크 시노다' 트위터 31 04:25 3080 0
586970 지금 생각나는 린킨 파크 노래 6 04:24 555 0
586969 뜨거운 여름밤 무묭이가 추천하는 여름노래! 달달주의 1 04:22 229 0
586968 안그래도 비호감 작렬인 여름인데 또 하나 싫은거.jpg 29 04:18 2146 0
586967 [속보] O. J. 심슨 가석방 확정 13 04:15 1878 0
586966 도서정가제를 지지하는 작가들의 목소리 25 04:15 1121 0
586965 랜덤채팅으로 자살하는 여자인척 해봤다 25 03:59 2168 0
586964 여프듀 1차탈락자 비주얼 수준 (사진多) 29 03:54 1954 0
586963 이해인 말투 강압적이라고 생각하는 연습생들 눈물흘릴 지드래곤 영상 27 03:51 2035 0
586962 상견례자리에서 예비시누덕에 펑펑 울었어요.txt 30 03:50 2259 0
586961 린킨파크가 누군지 모르는덬들에게 81 03:47 2322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