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72379
조회 수 411 추천 수 0 댓글 5

201705200848779169_1_20170520110316352.j



그룹 하이라이트와 위너, 묘하게 닮은 행보를 걷고 있다. 두 그룹 모두 인기 정상 가도를 달리던 중 멤버 탈퇴라는 위기를 겪었다.

그룹 결성 이래 가장 큰 난관에 부딪힌 것이다. 하이라이트는 8년차에 장현승이, 위너는 3년차에 남태현이 탈퇴했다. 기존 정체성이 확립한 상황에서 포지션, 음악적 색깔 등 대폭 변화가 생기기 때문에 악재가 아닐 수 없다. 특히나 어제의 내 팬이 돌아서는 팬덤 분열이라는 끔찍한 상황에 놓이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에게 우려했던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럼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하이라이트와 위너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은 이유다. 모든 걸 내려놓고, 다시 출발선에 섰다. "재데뷔하는 마음"이라는 표현이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었음을 음악으로 증명했다. 멤버들이 의기투합해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201705200848779169_2_20170520110316360.j


이로 인해 하이라이트, 위너가 팀 재정비 후 내놓은 첫 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릴리 릴리'(REALLY REALLY)는 음원 시장에서 강력한 파급력을 자랑했다.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 일군 값진 성과였다.

하이라이트는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로 음악 방송에서 총 8관을, 위너는 '릴리 릴리'로 총 5관왕을 기록했다. 특히 발표한 지 두 달째에 접어들었음에도 하루가 다르게 쏟아지는 신곡들 사이에서 굳건히 차트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괄목할 만한 성적이다.

이번 활동은 맛보기에 불과하다. 역량을 한 단계 도약한 만큼 5인조 하이라이트, 4인조 위너가 앞으로 더욱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하는 바다.

또한 두 팀은 난관을 현명하게 헤쳐나가며 기존 아이돌 그룹에게 좋은 본보기가 됐다. 최근 아이돌들이 7년차 징크스를 넘지 못하고 연이어 해체 소식을 전하고 있지 않은가. 그룹의 의미를 되새기고 팀워크의 힘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YG엔터테인먼트, SBS '인기가요'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위로가 되는 든든한 한끼! 영화 『심야식당2』개봉 기념 더쿠 이벤트 (6/1 木 마감) 354 2017.05.26 8800 4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더 이상 괜찮은 척 하지 않겠다. 자존감을 위한 21가지 연습 『나는 뻔뻔하게 살기로 했다』(6/8 木 마감) 934 2017.05.26 8259 2
전체공지 ▶ 『기억술사』 도서 이벤트 당첨자 30명 발표! (05.27 22:40 現 20/30) 161 2017.05.26 7217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5.27 update+) 1718 2016.06.07 645084 43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564482 79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5.08 갱신) 372 2016.06.06 157539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536003 지식인의 팩트폭력.JPG 2 21:18 125 0
536002 국민들때문에 감정상하신 국회의원'님'들 2 21:18 89 0
536001 "기억할게"..해체 앞둔 씨스타, 팬들 인사에 '뭉클' 4 21:17 153 0
536000 6개월 아기 차 안에 방치하고 볼 일보러 갔다온 부모.jpg 9 21:16 242 0
535999 힘들어도 티 안내고 묵묵히 열일하는 설현이 멘탈 21:15 144 0
535998 트와이스 다현 “독수리 춤 때문에 캐스팅 못될 뻔” 9 21:15 272 0
535997 러블리즈 (Lovelyz) - 지금, 우리 (Now, We) 교차편집 3 21:14 72 0
535996 호의가 계속되면 권리인줄 안다 1 21:13 126 0
535995 '아이해' 이미도 "임신때문에 업무 밀렸다" 민진웅에 화풀이 6 21:13 308 0
535994 우라넵튠 실사판 15 21:10 565 0
535993 혼자서 We Are the World 모창하는 일본인.ytb 2 21:08 95 0
535992 골든글로브에서 평생공로상을 수상한 메릴스트립 연설.jpg 7 21:08 181 2
535991 우주소녀 컴백 이미지 티저 #4 - 다영, 수빈, 다원, 단체 3 21:08 153 0
535990 26년동안 칼을 간 영화 겟아웃 감독.jpg 21 21:05 1019 0
535989 인기 쩔었던 공식 여여 커플 19 21:03 1402 0
535988 야권은 요지부동…"문 대통령이 입장 밝히는 게 우선" 22 21:02 255 0
535987 축소 <----> 확대 5 21:02 247 0
535986 문재인정부 첫 전북예산 '빨간불' 10 20:59 543 0
535985 교수님 제가 왜 C인가요?.jpg 27 20:55 1916 0
535984 배우 조민수의 이례적 행보... 영화인들 "정말 고마운 분" 7 20:55 620 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