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72379
조회 수 466 추천 수 0 댓글 5

201705200848779169_1_20170520110316352.j



그룹 하이라이트와 위너, 묘하게 닮은 행보를 걷고 있다. 두 그룹 모두 인기 정상 가도를 달리던 중 멤버 탈퇴라는 위기를 겪었다.

그룹 결성 이래 가장 큰 난관에 부딪힌 것이다. 하이라이트는 8년차에 장현승이, 위너는 3년차에 남태현이 탈퇴했다. 기존 정체성이 확립한 상황에서 포지션, 음악적 색깔 등 대폭 변화가 생기기 때문에 악재가 아닐 수 없다. 특히나 어제의 내 팬이 돌아서는 팬덤 분열이라는 끔찍한 상황에 놓이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에게 우려했던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럼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히려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하이라이트와 위너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은 이유다. 모든 걸 내려놓고, 다시 출발선에 섰다. "재데뷔하는 마음"이라는 표현이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었음을 음악으로 증명했다. 멤버들이 의기투합해 빈자리가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201705200848779169_2_20170520110316360.j


이로 인해 하이라이트, 위너가 팀 재정비 후 내놓은 첫 곡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릴리 릴리'(REALLY REALLY)는 음원 시장에서 강력한 파급력을 자랑했다. 신인의 자세로 돌아가 일군 값진 성과였다.

하이라이트는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로 음악 방송에서 총 8관을, 위너는 '릴리 릴리'로 총 5관왕을 기록했다. 특히 발표한 지 두 달째에 접어들었음에도 하루가 다르게 쏟아지는 신곡들 사이에서 굳건히 차트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괄목할 만한 성적이다.

이번 활동은 맛보기에 불과하다. 역량을 한 단계 도약한 만큼 5인조 하이라이트, 4인조 위너가 앞으로 더욱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하는 바다.

또한 두 팀은 난관을 현명하게 헤쳐나가며 기존 아이돌 그룹에게 좋은 본보기가 됐다. 최근 아이돌들이 7년차 징크스를 넘지 못하고 연이어 해체 소식을 전하고 있지 않은가. 그룹의 의미를 되새기고 팀워크의 힘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

[사진 = 마이데일리 DB, YG엔터테인먼트, SBS '인기가요' 캡처]

(김나라 기자 nara927@mydaily.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지브리 출신 감독 日 화제의 애니메이션 《메리와 마녀의 꽃》 시사회 초대!!(11/30 木 마감) 938 17.11.22 8459 0
전체공지 ▶ 두뇌게임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명 발표!! (11/26 日 연락 마감) 【 現 5/10 】 255 17.11.22 7808 0
전체공지 ■■■ 호주 아동성폭행 사건 (워마드 사건) 관련 언급은 전부 공지 위반이며 이 이후로 올라오면 전부 무통보 차단 알림 233 17.11.21 26632 1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2번 문항 카카오 오픈채팅 제발 하지말라면 하지마루요! 更新) 2586 16.06.07 1366286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23 추가 更新+) 16.05.21 1334598 121
공지 (왕덬 : 공지위반 차단관련 84덬 댓글 참조바람) 면상에 염산을 부어버리고 싶은 개년.jpg (혐) 201 17.11.19 20242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65812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10862 성인이 되어도 무서워유 vs 안 무서워잉 09:16 3 0
710861 유승호x채수빈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 티저ver5. 09:15 29 0
710860 '세월호 유골 은폐' 비판했다가 맹폭 당하고 있는 한국당 2 09:14 108 0
710859 20대 롱패딩 브랜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 최고 선호 5 09:10 409 0
710858 욕하는 새(feat.우왁굳) 09:09 68 0
710857 범죄자의 인권? 범죄자 신상, 얼굴 공개에 신중해야 하는 이유.JPG 5 09:08 323 0
710856 1960년대 플레이보이 잡지.jpg 12 09:05 408 0
710855 야옹.jpg 1 09:05 137 0
710854 어제 청하 프리먼스 촬영에 온 소미 09:02 249 0
710853 이국종, 열악한 외상센터 호소하자.. 하루 7만명 청와대 홈피 몰려 5 09:02 318 0
710852 문재인 정부가 또!!!-실손보험 자동 청구 9 09:01 443 0
710851 좀 이상한 안정환.jpg 6 09:00 584 0
710850 와이파이 밀어낼 라이파이를 아시나요? 6 08:59 789 0
710849 개따숩 4 08:56 227 0
710848 여~ 히사시부리 2 08:52 330 0
710847 군대의 프로불편러 9 08:49 443 0
710846 인권위 "노키즈(No Kids) 식당은 아동 차별행위" 123 08:47 1546 0
710845 연말 최고 기대작 '신과함께', 12세 관람가 확정…상영시간은 139분 6 08:44 326 0
710844 아이유 인스타그램 업데이트 15 08:42 794 0
710843 교사 개인 연락처 공개 금지 법안 청원 33 08:42 87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