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시 수석, 사법연수원 수석 졸업자 조사]

상고 졸업 피란민 아들이 수석 합격도

2000년대 이후엔 사교육 그늘 아래

특목고-서울대 출신 수석자들 많아져

문 대통령 “사시 없애고 로스쿨 일원화”

올해 마지막 시험 50명만 영광 누려

고시전문 서적으로 빼곡히 채워진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서점에서 19일 시민이 책을 고르고 있다. 배우한 기자bwh3140@hankooklbo.com

수많은 고학생의 성공 신화와 함께 계층 상승의 대표 사다리로 꼽히던 사법시험이 올해를 끝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탄광과 농장을 다니며 닥치는 대로 일하던 고졸 은행원이 야간 법대에 들어가 사법시험 수석 합격을 거머쥔 이야기, 어린 시절 아버지를 여의고 의류 노점상을 하는 의붓아버지와 어머니 밑에서 자란 ‘흙수저’ 소녀가장이 고시에 도전해 수석 합격한 드라마는 이제 역사책에서나 볼 수 있게 됐다.

“공부께나 했다”고 자랑하는 40대 이상 장년층이 “나도 한번쯤”이라고 마음먹었던 사법고시. 법전(法典) 살 돈과 책상 앞에 달라붙을 끈기만 있으면 족했다. 출신지역, 학력 제한 없이 누구에게나 열린 문이었다. 한 법조인은 “1990년대 전만 해도 책과 필기도구만 있으면 됐다”고 했다.

그에 비해 성취는 컸다. 합격만 하면 ‘개천에서 난 용’이 됐다. 섬마을 출신 사법고시 합격자가 귀향하는 여객선에서 ‘이 섬에서 낳고 자란 ○○○이 이번에 사시에 합격했다‘는 안내 방송을 들었다는 얘기는 법조계에서 널린 알려진 얘기다. 인생역전 드라마는 대개 결혼으로 완성됐다. 결혼정보업체 선호 순위 60위 고시생은 합격하는 순간 1, 2위로 폭등하고, 맞선 기회가 폭증했다. 고시 합격 후 조강지처를 버린 얘기는 각종 영화와 드라마의 단골 소재였다. 고생 끝 부와 명예, 그것이 사법시험 합격의 과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고학(苦學)으로 인간승리를 일궈낸 수석 합격자들의 일화는 고시생들의 로망이었다. 그 중 백미가 조재연 변호사다. 강원도 어촌에서 피란민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상업계 고등학교인 덕수상고를 졸업, 한국은행에 입사했다. 하루 빨리 생활전선에 뛰어들어야 하는 집안 형편 탓이었다. 어느 정도 궁핍이 가시자 방송통신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 야간 법학과에 편입한 뒤 사법고시에 도전, 당당히 22회 시험에서 수석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새로운 밀레니엄이 도래한 2000년 즈음부터 사법시험은 사교육의 그늘 아래 편입되기 시작했다. 특수목적고교를 졸업하고 서울대에 진학해 사법시험 수석을 차지하는 현상이 눈에 띄게 늘었다. “사법고시도 돈을 주고 사는 시대”가 온 것이다.

변호사 A씨가 대표적이다. 외고와 명문대 졸업 뒤 고시 과외를 거쳐 시험에 합격하기까지 그는 “족히 3억원은 들었을 것”이라고 농담조로 말했다. 틀린 말도 아니다. “무엇이든 속성 과외가 가능한 게 대한민국이다. 50년 역사의 사법시험도 이미 부자들 사이에선 속성 교육의 영역”이라는 게 한 법조인의 얘기다. 어려운 판례와 복잡한 법리를 이해할 정도의 기본기와 두뇌를 갖춰야 한다지만, 혼자서 수험서적을 쌓아두고 공부해 여러 해 시행착오를 거치다 끝내 합격을 거머쥐던 풍경과는 분명 차이가 있다.

이런 현상은 한국일보가 19일 역대 사법시험 수석 합격자와 사법연수원 수석 졸업자를 전수 조사한 결과에서도 뚜렷하게 드러났다. 99년 이후 수석 합격 또는 졸업자 34명 중 11명(32.3%), 그러니까 3명 중 1명이 특목고 출신이었다. 이 기간 사법시험(41~58회) 수석 18명 중 4명, 사법연수원 수석 졸업 16명 중 7명이 외고 또는 과학고를 졸업했다.

정형근(60ㆍ사법연수원24기)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고시서적과 먹고 잘 곳만 있으면 독학으로 사법시험에 합격했던 과거와 달리, 2000년대 들어 경제력이 있어야 입시 위주의 사교육을 받는 사회구조가 형성되면서 사법시험 수석 합격과 연수원 졸업도 돈의 힘을 빌리게 됐다”고 지적했다.

63년 처음 치러진 사법시험은 지난 55년간 2만명이 넘는 법조인을 배출했다. 1947~49년 조선변호사시험이 모태가 돼 1950년부터 고등고시 사법과로 불리다, 63년부터 지금의 사법시험이 됐다. 69년까지는 평균 60점 이상을 합격시키는 절대점수제로 시행되다가 법조인력 확대를 위해 사법시험령을 전면 개정하면서 70년부터는 정원제를 채택했다. 이후 합격자 수는 300명에서 500명, 1,000명으로 점차 늘었으나, 로스쿨 도입으로 2012년 500명, 2014년 200명, 지난해 100명으로 줄었다. 올해 마지막 사법시험 합격의 영광은 50명만 누리게 됐다.

사법시험을 부활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사법시험 폐지와 로스쿨 일원화 공약을 내걸었다.





현대판 음서제도 로스쿨..

어쩔꺼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건 아니다 진짜.

우리나라에서는 시험제도로 명확하게 떨어지지 않는 이상 음서제도..

행시도 없앤다는데 미친거??

문재인 대통령님 이건 아니예요.

실수한거 잘못말한거는 잘못했다고 한다매요..

아닌건 아닌거.

로스쿨 부작용 보고도...

아...다시 검토 해봤으면 좋겠네요.

돈없고 백없어도 실력과 열정만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사법시험.

일부라도 반드시 존치해야 한다고 봅니다.

국회는 지난 19대때부터 심의조차하지않고 뭉개고 있는 변호사시험법을 검토 했으면 하네요.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7 16.06.07 2255315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03484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631 18.06.14 21712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36 18.05.30 28682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00 18.05.30 26243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841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31 16.06.06 653353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2922 김장미 인스타그램 업데이트 16:26 88
902921 10년간 욕 안 먹었다, 욕설없는 게임방송 트위치 스타 방송인 풍월량 3 16:26 69
902920 소심한 성격 극복모임.JPG 4 16:24 230
902919 "여자 맞는지 보자"…20대 여성 '가슴 만진' 50대 여성 벌금형 4 16:24 159
902918 '제주 예멘 난민들' "사람취급 못 받았다던 부류다 고발한 소녀! 16:24 160
902917 오늘 월드투어 떠나는 워너원 공항패션 7 16:23 242
902916 민서 "`가요계 기대주` 수식어 감사…실망시키지 않겠다" 16:21 77
902915 'IS의 아이들' 귀환 앞두고 고민 깊어가는 유럽 2 16:20 173
902914 [단독] 재일교포 여배우 A씨 “조재현에게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습니다” 29 16:19 1613
902913 "3급수였던 나는 3급수의 남자를 만났다. 그는 3급수가 아니었던 유일한 남자. 그도 자기 급수의 여자를 찾아갔던 걸까?" (또오해영) 16:19 262
902912 코스모폴리탄 7월호 윤두준 X 백진희 16 16:18 299
902911 너무 과한 양현석 인스타.jpg 55 16:17 1708
902910 왜이렇게 더워 더워죽겠네 7 16:14 746
902909 작년 제주도 '허위 난민신청 브로커 조직' 적발 사례 23 16:12 646
902908 시험기간 미쳐버린 공부법.jpg 17 16:12 1120
902907 MB가 했던 말 중 유일하게 거짓말이 아니었던 말 3 16:10 866
902906 오늘 밤 월드컵 경기는 뭐가 있을까 24 16:07 1001
902905 셀프염색 후기 30 16:06 2109
902904 캔디스 스와네포엘 근황 2 16:05 753
902903 남편방에 있던 키보드 가격에 놀란 와이프 135 16:04 3897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