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47169
조회 수 2731 추천 수 2 댓글 90

[사시 수석, 사법연수원 수석 졸업자 조사]

상고 졸업 피란민 아들이 수석 합격도

2000년대 이후엔 사교육 그늘 아래

특목고-서울대 출신 수석자들 많아져

문 대통령 “사시 없애고 로스쿨 일원화”

올해 마지막 시험 50명만 영광 누려

고시전문 서적으로 빼곡히 채워진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서점에서 19일 시민이 책을 고르고 있다. 배우한 기자bwh3140@hankooklbo.com

수많은 고학생의 성공 신화와 함께 계층 상승의 대표 사다리로 꼽히던 사법시험이 올해를 끝으로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탄광과 농장을 다니며 닥치는 대로 일하던 고졸 은행원이 야간 법대에 들어가 사법시험 수석 합격을 거머쥔 이야기, 어린 시절 아버지를 여의고 의류 노점상을 하는 의붓아버지와 어머니 밑에서 자란 ‘흙수저’ 소녀가장이 고시에 도전해 수석 합격한 드라마는 이제 역사책에서나 볼 수 있게 됐다.

“공부께나 했다”고 자랑하는 40대 이상 장년층이 “나도 한번쯤”이라고 마음먹었던 사법고시. 법전(法典) 살 돈과 책상 앞에 달라붙을 끈기만 있으면 족했다. 출신지역, 학력 제한 없이 누구에게나 열린 문이었다. 한 법조인은 “1990년대 전만 해도 책과 필기도구만 있으면 됐다”고 했다.

그에 비해 성취는 컸다. 합격만 하면 ‘개천에서 난 용’이 됐다. 섬마을 출신 사법고시 합격자가 귀향하는 여객선에서 ‘이 섬에서 낳고 자란 ○○○이 이번에 사시에 합격했다‘는 안내 방송을 들었다는 얘기는 법조계에서 널린 알려진 얘기다. 인생역전 드라마는 대개 결혼으로 완성됐다. 결혼정보업체 선호 순위 60위 고시생은 합격하는 순간 1, 2위로 폭등하고, 맞선 기회가 폭증했다. 고시 합격 후 조강지처를 버린 얘기는 각종 영화와 드라마의 단골 소재였다. 고생 끝 부와 명예, 그것이 사법시험 합격의 과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고학(苦學)으로 인간승리를 일궈낸 수석 합격자들의 일화는 고시생들의 로망이었다. 그 중 백미가 조재연 변호사다. 강원도 어촌에서 피란민의 아들로 태어난 그는 상업계 고등학교인 덕수상고를 졸업, 한국은행에 입사했다. 하루 빨리 생활전선에 뛰어들어야 하는 집안 형편 탓이었다. 어느 정도 궁핍이 가시자 방송통신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성균관대 야간 법학과에 편입한 뒤 사법고시에 도전, 당당히 22회 시험에서 수석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새로운 밀레니엄이 도래한 2000년 즈음부터 사법시험은 사교육의 그늘 아래 편입되기 시작했다. 특수목적고교를 졸업하고 서울대에 진학해 사법시험 수석을 차지하는 현상이 눈에 띄게 늘었다. “사법고시도 돈을 주고 사는 시대”가 온 것이다.

변호사 A씨가 대표적이다. 외고와 명문대 졸업 뒤 고시 과외를 거쳐 시험에 합격하기까지 그는 “족히 3억원은 들었을 것”이라고 농담조로 말했다. 틀린 말도 아니다. “무엇이든 속성 과외가 가능한 게 대한민국이다. 50년 역사의 사법시험도 이미 부자들 사이에선 속성 교육의 영역”이라는 게 한 법조인의 얘기다. 어려운 판례와 복잡한 법리를 이해할 정도의 기본기와 두뇌를 갖춰야 한다지만, 혼자서 수험서적을 쌓아두고 공부해 여러 해 시행착오를 거치다 끝내 합격을 거머쥐던 풍경과는 분명 차이가 있다.

이런 현상은 한국일보가 19일 역대 사법시험 수석 합격자와 사법연수원 수석 졸업자를 전수 조사한 결과에서도 뚜렷하게 드러났다. 99년 이후 수석 합격 또는 졸업자 34명 중 11명(32.3%), 그러니까 3명 중 1명이 특목고 출신이었다. 이 기간 사법시험(41~58회) 수석 18명 중 4명, 사법연수원 수석 졸업 16명 중 7명이 외고 또는 과학고를 졸업했다.

정형근(60ㆍ사법연수원24기)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고시서적과 먹고 잘 곳만 있으면 독학으로 사법시험에 합격했던 과거와 달리, 2000년대 들어 경제력이 있어야 입시 위주의 사교육을 받는 사회구조가 형성되면서 사법시험 수석 합격과 연수원 졸업도 돈의 힘을 빌리게 됐다”고 지적했다.

63년 처음 치러진 사법시험은 지난 55년간 2만명이 넘는 법조인을 배출했다. 1947~49년 조선변호사시험이 모태가 돼 1950년부터 고등고시 사법과로 불리다, 63년부터 지금의 사법시험이 됐다. 69년까지는 평균 60점 이상을 합격시키는 절대점수제로 시행되다가 법조인력 확대를 위해 사법시험령을 전면 개정하면서 70년부터는 정원제를 채택했다. 이후 합격자 수는 300명에서 500명, 1,000명으로 점차 늘었으나, 로스쿨 도입으로 2012년 500명, 2014년 200명, 지난해 100명으로 줄었다. 올해 마지막 사법시험 합격의 영광은 50명만 누리게 됐다.

사법시험을 부활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사법시험 폐지와 로스쿨 일원화 공약을 내걸었다.





현대판 음서제도 로스쿨..

어쩔꺼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건 아니다 진짜.

우리나라에서는 시험제도로 명확하게 떨어지지 않는 이상 음서제도..

행시도 없앤다는데 미친거??

문재인 대통령님 이건 아니예요.

실수한거 잘못말한거는 잘못했다고 한다매요..

아닌건 아닌거.

로스쿨 부작용 보고도...

아...다시 검토 해봤으면 좋겠네요.

돈없고 백없어도 실력과 열정만으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사법시험.

일부라도 반드시 존치해야 한다고 봅니다.

국회는 지난 19대때부터 심의조차하지않고 뭉개고 있는 변호사시험법을 검토 했으면 하네요.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851 18.01.17 16752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707 18.01.16 15609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5 18.01.11 44653 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4 16.06.07 1601588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76019 124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더쿠관련 댓글 참조!>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10 17.12.21 32747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5 17.12.18 46291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8.01.17 6번 항목 정치적 의견 다르다는 이유로 일베충 몰이 등 항목 추가 갱신+) 614 16.06.06 446349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58859 교도소의 항문검사 22:24 40 0
758858 맹금류와 맹수의 무시무시한 싸움 ㄷㄷㄷㄷ 22:23 60 0
758857 체리와 함께 30분동안 지팡이 타면 100만원 줌 한다vs안한다gif 4 22:23 41 0
758856 그때 그시절 시청자들의 마음을 모두 사로잡았던 캐릭터 드래곤볼 "인조인간 18호" 5 22:21 107 0
758855 단일팀 우리나라 선수들 무조건 피해보는 이유.txt 13 22:20 190 4
758854 다음카페ㅡ오류로 인한 대참사 6 22:20 294 1
758853 단일팀 덕분에 우리가 이득봤는데??? 5 22:20 134 0
758852 무묭이가 좋아하는 박보영 흑발 3 22:18 112 0
758851 션 멘데스 16살때 라이브 22:17 36 0
758850 기안84 단편선 - 나이트 2 22:17 180 0
758849 송영길 의원 분노의 트윗 ㄷㄷㄷ 10 22:17 330 1
758848 어차피 단일팀으로 결정났으니 단일팀 응원해야 겠다^^ 40 22:16 574 1
758847 모든 편의점 알바들의 주적 7 22:15 424 0
758846 '아형' 보아 "일본서 라이브 망치고 무대공포증, 지금도 있다" 21 22:13 750 0
758845 원더기 취향인 카캡사 의상.jpg 5 22:09 432 0
758844 올슨 자매를 이어 한때 미국의 국민 쌍둥이었던.jpg 20 22:09 1358 0
758843 나덬이 주기적으로 복습하는 이서원 푱푱.ytb 2 22:08 135 0
758842 빌보드HOT100 몇주는 씹어먹었을 것 같은데 한번도 1위 못한 곡 10 22:08 377 0
758841 미세먼지와 바람과 중국공장과의 관계 8 22:07 429 0
758840 세기의 듀엣 애니주제곡 다음 3곡중에서 덬들이 가장 좋아하는 곡은? 16 22:05 14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