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보
2017.05.20 09:58

뜨거운 라면시장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42804
조회 수 1434 추천 수 0 댓글 13
업계 1위인 농심은 지난해 12월 제일 앞서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신라면과 너구리, 짜파게티 등 18개 제품 가격을 평균 5.5% 인상했다. 당시 농심 관계자는 “5년1개월 만의 인상으로 비용 부담 압력 때문에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했다. 이어 삼양식품도 이달부터 자사 12개 브랜드 제품의 권장 소비자가격을 4년9개월만에 평균 5.4% 올렸다. 삼양식품 역시 “인건비, 물류비, 재료비 등 원가 상승 압박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했다”고 했다.

반면 농심ㆍ삼양과는 달리 오뚜기와 팔도는 올해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지 않아 눈길을 끈다. 오뚜기와 팔도 관계자는 “가격 인상 필요성은 느끼고 있지만 올해 안에 가격을 올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오뚜기는 농심의 점유율을 뺏어 오기 위해, 팔도는 삼양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서기 위해 ‘가격 유지 정책’을 펴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라면 시장에서 오뚜기는 농심의 점유율을 떨어뜨리려는 상황이고 팔도는 삼양식품과 3위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이다.

오뚜기와 팔도의 이 같은 가격 유지 정책이 실제 시장 점유율 변화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오뚜기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 2015년 20.5%에서 농심이 가격 인상을 한 작년에는 23.2%까지 올랐다. 그러다 최근에는 25%를 기록하며 전체 시장의 4분의1을 차지했다. 업계 특성상 제품 선택에 대한 소비자 성향이 보수적인 점을 감안할 때 오뚜기의 선전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반면 이 기간 농심 점유율은 2015년 57.6%에서 가격 인상을 한 작년 53.9%로 줄어들었고 지금은 51.2%로 50%선마저 위협받고 있다. 게다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농심은 올 1분기 매출 5554억원으로 전년대비 2.2% 감소하고 오뚜기는 1분기 매출 5318억원으로 전년대비 3.1%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라면 품질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같은 품질이라면 더 나은 가격을 따지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추세”라고 했다. 

하지만 농심은 올 2월 ‘볶음너구리’ 출시 등으로 짜왕을 대체할 수 있는 신제품을 내놓으며 소비자들의 입맛을 잡으며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농심은 ‘볶음너구리’의 성공으로 마케팅에 주력하며 ‘신제품’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지브리 출신 감독 日 화제의 애니메이션 《메리와 마녀의 꽃》 시사회 초대!!(11/30 木 마감) 982 17.11.22 9375 0
전체공지 ▶ 두뇌게임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명 발표!! (11/26 日 연락 마감) 【 現 5/10 】 262 17.11.22 8445 0
전체공지 ■■■ 호주 아동성폭행 사건 (워마드 사건) 관련 언급은 전부 공지 위반이며 이 이후로 올라오면 전부 무통보 차단 알림 233 17.11.21 27580 1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2번 문항 카카오 오픈채팅 제발 하지말라면 하지마루요! 更新) 2587 16.06.07 1367294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23 추가 更新+) 16.05.21 1335515 121
공지 (왕덬 : 공지위반 차단관련 84덬 댓글 참조바람) 면상에 염산을 부어버리고 싶은 개년.jpg (혐) 202 17.11.19 20650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66027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11110 시어머니가 좀 이상한데요... 2 14:36 175 0
711109 이국종 교수님 청원 청와대 답변까지 앞으로 16,630명 10 14:31 276 0
711108 더쿠같은 익명 커뮤니티 특징 20 14:31 717 0
711107 눈 오기 시작하니까 슬슬 시동걸고 있는 노래.jpg 1 14:31 191 0
711106 일본만화시장 진출한 카카오 근황 14 14:27 1057 0
711105 ‘무한도전’ 12주만의 복귀…네티즌 ““유느님이 정준하 악플러 고소얘기 어떻게 다룰지” 1 14:27 92 0
711104 [JP] 日 기업 또 날조 조작, 이번엔 "미쓰비시" 일본반응 4 14:26 245 0
711103 [직격인터뷰] '어서와'PD "생선골목, 미간 한번 안찌푸린 핀란드 친구들" 20 14:26 812 0
711102 블랙핑크 데뷔이후 1년 4개월+@ 이란 시간을 다른 걸그룹에게 적용해보자.jpg 14 14:26 484 0
711101 미모 폭발한 NCT 재현 오늘(24일) 음원 공개 5 14:24 124 0
711100 세상 다정한 포항여고 학생들과 문재인 대통령 대화.txt 20 14:22 902 4
711099 평창 아이돌 굿즈 상태 근황.JPG 56 14:22 2021 0
711098 서사적 인생 워너원 옹성우ㅋㅋㅋㅋ 12 14:20 633 0
711097 이 수달은 얼어붙은 강 위에 눈이 쌓인 게 좋았다.gif 33 14:19 1258 1
711096 화장실...표시...jpg 14 14:17 634 0
711095 볼빨간 사춘기한테 쫄아버린 윤종신 3 14:16 308 0
711094 안철수 “초등학생도 새정치 설명하면 다 알아들어, 못알아들으면 기득권” 33 14:14 751 0
711093 전설의 2001학년도 수능 제2외국어 중국어 17번 시계 문제 23 14:12 934 0
711092 노벨상 받은 친환경론자 "문 대통령 탈원전, 재고 바란다" 28 14:12 720 0
711091 일본의 흔한 열쇠고리 27 14:07 164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