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보
2017.05.20 09:58

뜨거운 라면시장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42804
조회 수 1420 추천 수 0 댓글 13
업계 1위인 농심은 지난해 12월 제일 앞서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신라면과 너구리, 짜파게티 등 18개 제품 가격을 평균 5.5% 인상했다. 당시 농심 관계자는 “5년1개월 만의 인상으로 비용 부담 압력 때문에 인상이 불가피했다”고 했다. 이어 삼양식품도 이달부터 자사 12개 브랜드 제품의 권장 소비자가격을 4년9개월만에 평균 5.4% 올렸다. 삼양식품 역시 “인건비, 물류비, 재료비 등 원가 상승 압박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인상했다”고 했다.

반면 농심ㆍ삼양과는 달리 오뚜기와 팔도는 올해 가격 인상을 검토하고 있지 않아 눈길을 끈다. 오뚜기와 팔도 관계자는 “가격 인상 필요성은 느끼고 있지만 올해 안에 가격을 올리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오뚜기는 농심의 점유율을 뺏어 오기 위해, 팔도는 삼양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서기 위해 ‘가격 유지 정책’을 펴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 라면 시장에서 오뚜기는 농심의 점유율을 떨어뜨리려는 상황이고 팔도는 삼양식품과 3위 자리를 놓고 경쟁 중이다.

오뚜기와 팔도의 이 같은 가격 유지 정책이 실제 시장 점유율 변화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오뚜기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 2015년 20.5%에서 농심이 가격 인상을 한 작년에는 23.2%까지 올랐다. 그러다 최근에는 25%를 기록하며 전체 시장의 4분의1을 차지했다. 업계 특성상 제품 선택에 대한 소비자 성향이 보수적인 점을 감안할 때 오뚜기의 선전은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반면 이 기간 농심 점유율은 2015년 57.6%에서 가격 인상을 한 작년 53.9%로 줄어들었고 지금은 51.2%로 50%선마저 위협받고 있다. 게다가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농심은 올 1분기 매출 5554억원으로 전년대비 2.2% 감소하고 오뚜기는 1분기 매출 5318억원으로 전년대비 3.1%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라면 품질이 상향 평준화되면서 같은 품질이라면 더 나은 가격을 따지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추세”라고 했다. 

하지만 농심은 올 2월 ‘볶음너구리’ 출시 등으로 짜왕을 대체할 수 있는 신제품을 내놓으며 소비자들의 입맛을 잡으며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농심은 ‘볶음너구리’의 성공으로 마케팅에 주력하며 ‘신제품’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1920년에 쓰여진 포르투갈 리스본 여행 가이드북 『페소아의 리스본』(7/27 木 마감) 1392 17.07.20 24845 4
전체공지 ●●●●●●● [필독] 게시물 제목에 (-) 마이너스 달고 마이너스 플로우 달리기 범람으로 인한 금지 공지 422 17.07.16 53013 54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2017/07/20 7번 항목 불편한 회원들 갱신) 700 17.07.02 167213 4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18 16.06.07 930734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49812 8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85 16.06.06 219589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592148 위안부 할머니 빈소서 민주당 송영길·손혜원 ‘엄지척’ 4 07:33 42 0
592147 [판]요즘 부모들은 자식위한 희생정신 그런거 전혀 없는가 봅니다 7 07:27 233 0
592146 포켓걸 이현지 근황 26 07:23 773 0
592145 박시후 복귀작, 촬영 전부터 내홍 조짐 3 07:23 270 0
592144 [판]짜장라면 두개먹는게 돼지인가요?ㅠㅠ 14 07:21 368 0
592143 [단독] "난 북으로 간다" 임지현의 마지막 카톡 9 07:17 850 0
592142 왕사7.0 / 7.2 학교 4.1 조작 10.4 / 12.5 13 07:04 415 0
592141 숏컷이 넘 잘어울리는 우에노 쥬리 13 06:53 442 0
592140 덬들에게 더 비호감인 여성앵커는?? 22 06:50 385 0
592139 엑소 4집 앨범 2017년 전세계 앨범 초동 순위 6위 24 06:40 633 1
592138 처음 볼때 조금 헉한 구하라 - 어때 허영지 랩 가사 15 06:38 1104 0
592137 콘돔끼구하라 12 06:34 1536 0
592136 워너원 강다니엘X박지훈, 팬카페 사과 사태…자작극? 태도 2차 논란 26 06:19 881 1
592135 라면먹다가 윤보미 놀리는 오하영.gif 4 06:18 489 0
592134 딸이 아빠 죽이고 감옥 가겠다네요 26 06:16 1344 1
592133 Despacito 유튜브 좋아요수 1위 등극 4 06:00 276 0
592132 AOA 노래 중에 의외로 매니아층 강한 노래.ytb 사족도 읽어주라 30 05:29 639 0
592131 이 시기 국내음악 호 vs 불호.jpg 35 05:13 628 0
592130 17) 생각외로 공감하는 사람이 은근 많았던 '못생긴 남녀가 싫은 이유'.txt 61 05:03 2568 0
592129 영업) 조용한 새벽이니까 내 배우 소개하고 갈게!!(주어 동하) 16 04:49 317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