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910286
조회 수 4688 추천 수 5 댓글 24

dQeib

QnWUC




는  콘서트에서 개인 무대 다 빼버린 동방신기 ㅇㅇ (악개는 드립)




 2015 5월호 닛케이 엔터테인먼트 동방신기 특집 기사 전문 - 1 인터뷰 中

늘 있어왔던 솔로코너가 없었던 것도 이번 투어의 특징이다. 이것은 단순하게 각각 귀중한 수 분간의 휴식시간이 하나씩 줄어든다는 것을 뜻하며,
라이브가 한 단계 더 가혹해지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솔로곡을 넣지 않은 결정으로 WITH라는 테마가 더욱 부각되었다.

창민: 아~~ 확실히 그렇지요.. "WITH니까"하는 이유로 그렇게 한 것은 아니지만요(웃음). 결과적으로 그렇게 보였다면 저희들도 기쁩니다.
확실히 이번 투어는 첫 회의부터 솔로 이야기는 전혀 나오지 않았어요. 솔로도 좋지만 그보다는 지금까지 부르지 않았던 곡, 10주년 기념에 어울리는 동방신기의 곡, 관객들과 마음을 공유할 수 있는 곡을 한곡이라도 더 많이 노래하고 싶었기 때문에 멤버는 물론, 스탭 여러분 전원이 같은 마음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두 사람 다 좋다"는 팬들이 많으니까 성립할 수 있었던 것이고, 그런 것에서 그룹의 바람직한 이상형이 보이는 것이죠.


윤호: 그렇습니다. 관객들이 들고 있는 부채를 봐도 두 사람의 이름이 씌여있거나, 겉에 "윤호"라고 쓰고 뒤에 "창민"이라고 써서

우리들이 가까이 올때마다 구분해서 들고 말이죠(웃음). 확실히 이전엔 창민팬, 윤호팬들이 각자 좋아할 수 있는 라이브를 목표로 해왔는지 모르겠는데요,

그러나 지금의 저희들이 보는 것은 그런 것이 아닙니다.


창민: (끄덕인다)


윤호: 이번 투어는 아직 후쿠오카밖에 끝나지 않아서 말하기 그렇지만, 정말 남성팬도 많아졌구나 생각이 듭니다.
그 뿐만 아니라 영광스럽게도 가족분들 모두 보려오신 분들도 늘어났답니다!! 무대 위에서도 그게 다 보여요.
가족 모두 티켓을 사서 보고 싶은, 따뜻한 라이브. 그것을 목표로 하여 더욱 정진하고 싶습니다.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것을 만드는 것은 무척 어렵지만요.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게임AD】 사랑 받는 인턴의 오피스 로맨스! 『사내연애』 44 17.07.28 2645 0
전체공지 ▶ 『페소아의 리스본』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人 발표!【7/28 09:40 現 3/10】 (7/30 日 연락 마감) 84 17.07.28 2661 0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03 17.07.02 178701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26 16.06.07 942299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61687 8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86 16.06.06 222680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594478 어느 중견기업 회장의 울음 “자식 같은 사람들 600명 해고해야 해” 15:35 52 0
594477 해운대 백사장을 달리던 이유 15:35 69 0
594476 쓰레기 무단투기에 화난 경고문.twt 15:34 53 0
594475 '최강 배달꾼' 고경표 "빠른 컴백? 단연 대본의 힘" [일문일답] 1 15:33 20 0
594474 한국의 자동차들을 보고 놀란 멕시코인들.jpg 12 15:32 461 0
594473 브금의 중요성 15:31 24 0
594472 막장계의 구찌 아내의유혹 새치기 짤의 두가지 포인트.gif 5 15:31 242 0
594471 [기사] 행성 엑소문 관측…태양계 바깥 위성 사상 첫 발견 3 15:30 255 1
594470 한승연 인스타에 올라온 사진 14 15:30 674 0
594469 피규어 출시하는 로타 16 15:30 487 0
594468 군함도 관련 심용환 강사 글.txt 40 15:28 705 1
594467 1인칭 생매장 시점.jpg 3 15:28 373 0
594466 작가가 개념을 상실한 거같은 일본막장만화 6 15:28 317 0
594465 입던 안 입던 자유다 vs 입는 게 예의다 86 15:26 1202 0
594464 이거 고영태 위험한데... 15:25 532 0
594463 원덬이가 어렸을때 봤던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 레전드 15 15:24 264 0
594462 [구미] 크레인 돌진 사고.avi 2 15:24 159 0
594461 짧은 치마 입지마라, 나도 남자다. 7 15:23 646 0
594460 익스트림 헬조선의 공무원 14 15:23 445 0
594459 이해를 돕는 짤.gif 2 15:21 21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