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54753625
조회 수 1002 추천 수 0 댓글 12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화면이 분홍색인 게 있다고는 들었어요. 그래도 다른 제품은 눈에 안 차서요. 터지지만 않으면 됐죠."

서울 마포구의 한 휴대폰 판매점에서 만난 30대 회사원 최씨는 갤럭시S8플러스 블루 코랄 색상을 개통한 후 기자에게 이 같이 말했다.

기자는 갤럭시S8 정식 출시일인 21일 서울 중구와 마포구, 강남구 지역의 이동통신사 직영점과 휴대폰 판매점을 찾아 분위기를 살폈다.

출시 첫날임에도 대부분의 매장은 차분한 분위기였다. 갤럭시S8을 사전 예약구매한 소비자들은 기기를 지난 18일부터 개통할 수 있었기 때문에 수요가 분산됐다. 이 때문에 정식 출시일의 의미가 다소 바래졌다.

기사 이미지


◆"신제품 잘 모르는 장노년층도 먼저 찾아"

기자가 처음 찾은 곳은 남대문시장 근처에 있는 한 이동통신사 직영점이다. 이곳은 지역 특성 상 방문 고객 중 절반가량은 50대 이상 장노년층이다.

해당 직영점 관계자는 "이미 예약판매 첫날에 38명이 구매를 신청했고, 전부 어제까지 기기를 개통하고 가셨다"며 "이 중 열댓분은 50대 이상 어르신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보통 50대 이상 고객은 신제품이 나온 걸 잘 모르셔서 직원이 제품을 추천해드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는 '갤럭시 새로 나왔다며?'라고 하면서 먼저 묻는 분들이 많아 신기했다"고 덧붙였다.

◆"넓은 화면으로 퇴근길에 프로야구 볼 겁니다"

광화문의 한 이동통신사 직영점에서 만난 50대 유모씨는 체험용 갤럭시S8플러스로 포털사이트 애플리케이션에서 프로야구 영상을 실행해보고 있었다.

유씨는 "휴대폰으로 퇴근길에 야구경기를 많이 보는데 화면이 넓어서 괜찮은 것 같다"며 "기기를 실제로 만져 보니 사고 싶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 옆에서 돋보기안경을 끼고 갤럭시S8을 살펴보고 있던 60대 조씨는 "갤럭시S5를 사용 중인데 약정이 끝나서 갤럭시S8을 사 볼까 생각 중"이라며 "눈이 침침해서 색깔이 밝은 은색(아크틱 실버)이 좋을 것 같다"고 대답했다.

해당 직영점 관계자는 "오늘 점심시간까지 5명이 갤럭시S8을 구매했다"며 "예약구매 고객들은 어제까지 거의 모두 개통을 하고 갔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아기에게 넓은 화면으로 영상 틀어줄 거예요"

오후 3시께 찾은 마포구의 한 휴대폰 판매점은 가족단위의 손님이 많았다. 매장 곳곳에 비치된 테이블에서는 배우자나 아이와 함께 찾아온 고객들이 푸른색 옷을 입은 점원들과 상담하고 있었다.

아내와 함께 이곳을 찾은 30대 회사원 최씨는 "집사람과 함께 휴대폰을 갤럭시S8플러스로 바꿨다"며 "아이에게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보여주려면 큰 화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씨가 앞서 쓰던 제품은 화면 크기가 7인치에 달하는 갤럭시W다.

최근 불거진 붉은 화면 논란에 대해서는 "어제 관련 기사를 읽어보기는 했는데 화면 색이 마음에 안 들면 설정에서 바꿀 수 있다고 하더라"며 "구매에 영향을 줄 만큼 큰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강남구의 한 이동통신사 직영점에서는 20대 대학생 이씨를 만나볼 수 있었다. 이씨는 지난 주에 예약구매한 갤럭시S8플러스 오키드 그레이 색상을 개통하러 왔다.

이씨는 "갤럭시노트5를 쓰다가 갤럭시S8 디자인을 보고 마음에 들어 바꾸게 됐다"며 "전면카메라로 셀피(selfie)를 찍어보니 피부 보정이 잘 돼서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갤럭시S8 시리즈는 지난 20일까지 약 40만대가 개통된 것으로 집계됐다. 아직 예약판매량 100만4천대 중 40%만이 실제 개통으로 이어진 셈이다. 갤럭시S8플러스 128GB 모델의 경우 물량 수급이 원활치 않아 개통이 미뤄지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AYjyL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서브컬쳐방 BL카테 관련 공지 내용 전면 백지화 및 사과문 486 17.12.16 27702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2/17 - 6번 재갱신 , 12/20 - 8번 문항 갱신) 2629 16.06.07 1465778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35844 121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385 17.12.18 10294 40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12.18 - 14번 19금 게시물 / 15번 각종 논란 vs 게시물 등 항목 갱신+) 599 16.06.06 395883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34514 눈이 왔으니깐..S.E.S : SNOW X-MAS & 핑클 : WHITE 14:02 4 0
734513 원덬이 궁금해서 찾아본 19세기 이란의 여성상 14:02 46 0
734512 교수들이 선정한 올해 사자성어 6 14:00 144 0
734511 케이팝 춤추는 오버액션토끼 1 13:59 80 0
734510 [단독] '나의 아저씨', 오늘(18일) 대본리딩…이선균X아이유 총출동 13:59 75 0
734509 엑소, 스페셜 앨범 공개 '첸이 작사한 팝 발라드 수록' 5 13:58 80 0
734508 2017가온차트 결산, 음원 1위 에일리·음반 1위 방탄소년단 13:58 106 1
734507 냉정하게 생각해볼게요.jpg 6 13:56 287 0
734506 솜브라 겨울 이벤트 정말 이쁜 스킨 2 13:56 215 0
734505 오열하는 사망 신생아 유족 18 13:54 1094 0
734504 메신저 단톡방 대화 끝나면 대화방 정리, 한다 vs 안한다 21 13:54 233 0
734503 이용호 “방중 성공 주장한 사람들 전부 중국인” 19 13:53 236 0
734502 혼자 체코에서 왔습니다 9 13:52 390 0
734501 '엑소' 레이 "우상연습생, 노력×열정으로 즐겨야"…'중국판 프듀101' 3 13:51 263 0
734500 안젤리나 졸리 아이들 근황.jpg 19 13:51 804 0
734499 [예능톡] 20회 맞은 ‘밤도깨비’, 이 케미라면 200회도 문제없죠 9 13:50 177 0
734498 보기만 해도 콜레스테롤 지수 상승하는 튀김호떡.jpg 16 13:49 659 0
734497 [뉴스+] 구치소 독방서 쓸쓸히 '당선 5주년' 맞는 박근혜  15 13:49 278 0
734496 39세 모태솔로 카톡이 문제이기 이전에... 47 13:47 1512 0
734495 (일본) 걸그룹 각종 차트 연간 성적 TOP5 6 13:45 20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