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411997
조회 수 176 추천 수 0 댓글 2
美전문가 "한-미, 北 위협 완화 시 사드 불필요 입장 천명해야"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이 우려는 솔직하지 못하다. 중국의 우려는 사드의 군사적 측면보다는 지정학적인 것…."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에서 국방부 동아시아 담당 부차관보를 지낸 에이브러햄 덴마크는 20일 포린폴리시 기고를 통해 중국의 사드 배치 반대 속내를 지적했다.

사드 배치에 따른 군사적 불이익 보다 지역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는데 주목적이 있다는 것이다.

우선 중국 측이 강력 주장하고 있는, 사드 시스템의 엑스밴드 레이더(AN/TPY-2)가 중국의 전략적 이익을 침해한다는 주장에 대해 한국에 배치되는 AN/TPY-2의 유일한 목적은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처하기 위한 것으로 단지 중국이 한국을 공격하기로 할 경우에만 중국의 미사일을 겨냥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은 괌과 일본 등 동아시아 지역 3곳에 이미 AN/TPY-2를 배치해 놓고 있는 만큼 한국 배치로 미국의 중국 탄도미사일 감시 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이어 한국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대 목소리가 군부보다는 주로 정치, 외교지도자들 사이에서 제기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중국 군사 전문가들은 오히려 한국 내 사드에 대해 중국군이 충분히 대응, 무력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지적했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사드 한국 배치에 앞서 미국이 중국 측의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사드의 기술적 능력에 대한 브리핑을 중국 측에 제의했으나 중국은 이를 거듭 거절했다면서, 중국이 미국의 브리핑 제의를 거부한 것은 중국이 이미 사드 시스템의 능력에 대해 파악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이 지난 2016년 사드에 대한 브리핑을 제의했을 때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사드는 중국에 대해 단순히 기술 문제가 아니다"라고 표명한 바 있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결국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강력한 반대는 기술이 아닌 지정학적인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지배세력을 지향하는 중국으로선 이 지역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을 제한하는 것이 긴요하며 특히 중국 국경에 인접하고, 한미 동맹이 긴밀한 한반도에서 그 필요성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북한의 실질적 위협에 직면하고 있는 한미 양국에 대한 주객 전도식의 중국 측 주장과 (한국에 대한) 압박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중국 지도자들이 계속해서 지역의 역학구조를 '제로섬' 방식으로 바라보고 미국의 역내 군사력 향상을 중국에 불리한 적대적인 것으로 간주할 경우 미-중 협력은 심각하게 제한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이어 북핵문제 해소와 중국의 역할에 대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최근 발언에 불충분한 측면이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사드에 초점을 맞춘 명백한 메시지를 시진핑 주석에 전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곧 한반도 사드 배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순수한 방어 목적이며 근본적인 문제는 사드가 아니라 핵미사일 개발을 추구하는 북한이란 점, 따라서 한미 양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이 완화하면 사드를 필요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 등이다.

아울러 북한이 계속해서 핵미사일 개발을 추구할 경우 사드 배치는 단지 초기 단계에 불과할 것임을 천명해야 할 것이라고 덴마크 전 부차관보는 강조했다.


http://v.media.daum.net/v/20170321111834596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동화보다 환상적인 국내 최초 두뇌 게임 + 컬러링북! <미스터리 맨션> (11/22 水 마감) 1793 17.11.13 23953 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10 - 2번 문항 팬사이트 팬카페 파생 SNS 불판 유도 등 금지 更新) 2563 16.06.07 1340927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 11/15 추가 更新+) 16.05.21 1307496 121
공지 【 왕덬 : 64덬으로 쓴 댓글 참조 및 나이차 저씨무새들 공지 경고 / 드영배방 무새들 경고 】김승수 “진세연과 절절한 멜로 연기하고파” 162 17.11.15 15772 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7 16.06.06 358724 22
모든 공지 확인하기()
704959 의상X비주얼 시너지 쩔었던 어제자 구구단 팬싸인회 직찍 1 15:02 102 0
704958 엄마 따라온 아이 때문에 '100만원'어치 아이섀도 모두 망가진 화장품 매장 12 15:02 781 0
704957 진영학원 포스터(공무원시험) 2 15:01 276 0
704956 그냥 써보는 일본 밴드 곡 추천글 6 15:01 63 2
704955 [김예나의 까;칠한] 이쯤되면 강인의 셀프탈퇴선언 11 15:00 337 0
704954 두개골 부러진 뒤 나사로 얼굴 조여져 고통스러워하는 '실험실' 고양이들 (사진주의) 9 14:59 299 0
704953 주관적으로 뽑은 남자 아이돌 명반.jpg 35 14:56 706 0
704952 김지운감독 영화 ost중 가장 좋아하는 스타일은? 6 14:56 61 0
704951 한국당 "세월호 참사, 안전에 철저 대비 계기가 될 것" 7 14:56 151 0
704950 韓밥상물가 올해 내내 OECD 최상위권…3분기에도 5.4% 올라 6위 3 14:54 83 0
704949 F18로 거시기 그린 조종사 정직 처분 20 14:54 733 0
704948 SNS에 "오만하다" 글 올렸다고 시민 고소한 진주시 15 14:52 739 0
704947 내기준 에이벡스를 대표하는 여솔 명반 두장 2 14:52 157 0
704946 한국방송대상에 공연곡으로 나왔던 무도가요제 곡 3 14:51 221 0
704945 예전에 더쿠에 있었던 기능: 프리미엄 더쿠 47 14:51 1246 1
704944 술마시는 어린이 5 14:51 306 0
704943 2대 마약가루 10 14:50 742 0
704942 앞머리 자른 윌리엄 5 14:48 543 0
704941 2015년 1월의 더쿠 메뉴 모습.jpg 31 14:46 1267 0
704940 커피잔을 들고 걸을 때 커피를 쏟는 현상을 연구한 한국인이 '괴짜 노벨상'으로 불리는 이그노벨상을 받았다. 13 14:45 85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