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ttp://img.theqoo.net/mjmeL




‘힘쎈여자 도봉순’, JTBC에서 ‘밀회’ 이후 3년여 만에 흥행한 드라마다. 이전에도 여러 드라마들이 인기를 끌었고 화제도 있었지만 ‘힘쎈여자 도봉순’이 JTBC 드라마의 새 역사를 썼다고 해도 될 정도의 성적을 내고 있다. 물론 화제성도 마찬가지다.

JTBC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은 tvN 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이하 오나귀)으로 새로운 ‘로코퀸’ 자리에 오른 박보영이 1년여 만에 선택한 작품이라 기대를 모았다. 주로 영화에 출연했던 박보영이 ‘오나귀’에 이어 또 드라마 출연을 결정했다는 건 팬들에게 반가운 소식이었다.

거기다 박보영이 자신의 장점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장르인 로맨틱코미디 드라마를 선택했다는 점이 기대를 높였다.

기대했던 대로 박보영은 러블리하고 귀여운 매력을 쏟아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크게 화제가 됐던 만큼 시청률도 높았다. 첫 방송 시청률이 3%대를 나타내며 JTBC 드라마 역대 최고 첫 방송 시청률을 기록했다.

2회 시청률이 5%를 돌파했고 4회 시청률이 무려 8%를 돌파했다. 그리고 지난 8회 시청률이 9%를 돌파, 10% 가까운 9.603%(닐슨코리아, 전국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무서운 상승세다. 특히 그간 ‘힘쎈여자 도봉순’만큼의 상승세를 보인 드라마가 없어 더욱 놀라웠다.

‘힘쎈여자 도봉순’ 이전에 화제성만큼 시청률이 나왔던 드라마는 ‘밀회’였다. ‘밀회’는 김희애와 유아인이 파격적인 멜로호흡을 맞춰 크게 화제가 됐고 시청률도 높았다.

첫 방송 시청률 2.574%로 시작해 5.372%의 자체최고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이 드라마가 방영된 2014년 당시 JTBC 인지도를 고려해보면 상당히 높은 수치였다. 특히 MBC ‘무한도전’ 등 예능프로그램들이 ‘밀회’를 패러디하고 연예인들이 김희애 성대모사를 했을 정도의 인기를 끌었다.

물론 그동안 JTBC가 선보인 드라마들이 작품성에서 호평을 받고 화제가 되긴 했지만 이 드라마만큼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는 없었다. 드라마 자체가 시청자들에게 호응을 얻고 인기가 있긴 했어도 시청률이 그만큼 나오지는 않아 JTBC 입장에서는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밀회’ 이후 3년여 만에 제대로 한 방 터뜨린 ‘힘쎈여자 도봉순’. JTBC 역대 최고 시청률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도 뛰어 넘은 이 드라마가 10%를 돌파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88 16.06.07 2130034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426갱신) 16.05.21 2057413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댓글 참조-요즘 더쿠 이미지 문제 이유>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55 17.12.21 189844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2050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28 16.06.06 614256
모든 공지 확인하기()
874461 놀러갈때/쎄보여야할때/진한 메이크업 따라하기 좋은 이사배 영상 여러개 1 15:25 75
874460 안철수 "MB아바타...정리할 필요가 있어 꺼냈다 하하하" 2 15:24 66
874459 근 3년간 음악방송 제일 꿀잼이었던 때.ㅌㅅㅌ 2 15:22 302
874458 석가탄신일 기념 쇼미더붓다 스미넴 3 15:20 153
874457 아육대 구구단 비주얼.gif 7 15:19 266
874456 [LOL] 성공에 취했던 LCK, 현실을 돌아봐야 할 때 7 15:19 148
874455 내가 기대하는 나의 모습 vs 짝녀가 보는 나의 모습 4 15:17 478
874454 자외선 차단, 특히 5~8월 조심해야하는 이유 9 15:16 845
874453 최근 원덬의 자존감을 한껏 상승시켜준 방탄소년단 노래 중 하나 10 15:16 463
874452 머글이 더쿠에서 주운 존잘 토르 짤 털 (스압) 16 15:14 397
874451 작년 초등생 버스 용변사건 당시 교사편으로 여론이 반전된 이유.jpg 37 15:11 1749
874450 와칸다 포에버!.gif 6 15:08 860
874449 일본에서 선병맛 후중독으로 소소하게 화제중인 곡 7 15:07 805
874448 김경문감독 "벌투는 아니였고, 사정이 있었다." 8 15:06 330
874447 원덬 개인적으로 외화 더빙 전담 성우 중 그냥 그 배우가 한국어 하는 느낌 나는 외국배우-한국성우 조합 갑.JPG 3 15:04 477
874446 강남에있는 모 교정치과 고발(약혐주의) 43 15:04 2107
874445 반응 괜찮은 오늘 개봉한 한국 영화.jpg 26 15:03 1535
874444 반복된 좌절 2030, 툭하면 ‘욱’… ‘분노표출형 화병’ 증가세 15 14:59 668
874443 역시 남자 복 하나는 개쩜 ㅋㅋㅋㅋㅋ(feat.홍석천) 17 14:56 1893
874442 <데드풀2 >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 현장 (feat.스파이더맨) 14 14:55 776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