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65032
조회 수 178 추천 수 0 댓글 1

8개월 이어온 남해 모래채취 논의, 국토·해수부 결론 못내 
남해 어민들 철회 입장 강경..건설업계 2천억 피해 주장

남해안 EEZ해역 모래채취 지정 허가 기간 연장 규탄 및 철회대회가 15일 오후1시 통영시 강구안 문화마당에서 열려 어선 1000여척이 해상퍼레이드를 벌이고 있다. © News1 이회근 기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정부가 남해 배타적경제수역(EEZ)의 바닷모래 채취 여부에 대한 결론을 8개월째 내리지 못하면서 건설업계와 지역어민들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남해 EEZ 바닷모래는 동남권 지역 건설업계의 건축 골재용으로 쓰이는 주요 자재다. 국토교통부는 그 동안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의 허가 아래 남해 EEZ 골재채취 기간을 연장해왔다.

21일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해에도 9월부터 해수부에 남해 EEZ 골재채취 단지 지정기간 연장을 신청했지만 인근 어업인들의 반대에 봉착했다.

바닷모래 채취가 산란장을 훼손하고 어장을 파괴한다는 어업인들의 주장을 받아들인 해수부는 지난달 국토부에게 모래 채취 허가물량을 지난해 절반 수준(650만㎡)으로 줄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양 부처가 어렵게 협상을 시작했지만 전면 철회를 주장하는 어업인들의 반발은 더욱 거세졌고 결국 해수부는 20일 브리핑을 통해 EEZ 바닷모래 채취를 국책용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건설업계의 반발을 달래며 협상을 진행한 국토부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협상 과정에서 해수부 측이 바닷모래 채취를 내년부터 국책용으로 제한하자고 제안한 바 있지만 이를 합의한 적이 없다"며 "현재까지 이는 해수부의 견해에 불과하며 협의는 계속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양 부처간 협상은 사실상 8개월째 표류하게 됐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결국 모래 채취 허가권을 해수부가 쥐고 있지만 어민 등 이익단체의 반발이 워낙 거세 협상 쟁점이 자꾸 흔들리고 있다"며 "양부처 모두 모래 채취 중단의 경제적 영향을 고려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양 부처의 정책결정이 미뤄지면서 건설업계와 남해 어업인들의 갈등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남해 어업인들은 해수부의 추가 제시 사항도 자신들과의 협의 없이 이뤄진 사항이라는 입장이다. 남해 어업의 한 관계자는 "해수부의 발표와 상관없이 전면 채취금지와 채취해역 원상복구 등이 우리 입장"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EEZ 바닷모래 채취량 감소를 지켜봐 왔던 건설업계에서도 참았던 불만을 터트리고 있다. 실제 대한건설협회는 해수부가 제시한 방안에 대해 "동남권의 늘어난 건설물량을 감안하면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며 "바닷모래 채취가 산란장을 훼손하고 어장을 파괴한다는 어민들의 주장도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건협 관계자는 "이 같은 이유로 동남권의 모래 채취가 제한되면 결국 피해는 주택 실수요자 등에게 돌아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모래 가격 상승으로 모래 가격 상승으로 인한 동남권 민간공사의 공사비 증가액이 2000억원 가까이 늘어난다는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이익단체의 목소리를 충분히 수렴한 만큼 정부차원에서 의견을 통합해 한 목소리로 사태를 주도해나가야 한다고 보고 있다. 한 전문가는 "국토부와 해수부가 빠른 시일 내에 최선의 정책을 만들어 건설업계와 남해 어업인들을 주도적으로 설득해야 한다"며 "양측의 주장에 장기간 끌려다니는 모양새는 앞으로의 정책추진에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바다 모래를 건축용으로 쓰려면 염분을 확실하게 제거하고 써야 하는데. 염분제거가 안 되어 있는 모래 과연..

갖다 쓸려면 어느 아파트이고 어느 건축사인지 밝혀.

니네 집이라면 소금기로 부식된 아파트 살겠음?

작작해라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날짜및내용갱신】위로가 되는 든든한 한끼! 영화 『심야식당2』개봉 기념 더쿠 이벤트 (6/1 木 마감) 231 2017.05.26 3934 3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더 이상 괜찮은 척 하지 않겠다. 자존감을 위한 21가지 연습 『나는 뻔뻔하게 살기로 했다』(6/8 木 마감) 676 2017.05.26 3767 0
전체공지 ▶ 『기억술사』 도서 당첨자 30명 발표! (5/27 16:00 現 17/30) 141 2017.05.26 3470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5.27 update+) 1716 2016.06.07 641315 43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559977 79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5.08 갱신) 372 2016.06.06 157362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534878 신종 창렬푸드 17:00 30 0
534877 “이게 바로, 꽉 찬 잘생김”…유승호, 극단적 클로즈업 CF 17:00 15 0
534876 [재탕/추억]이제동네북 17:00 8 0
534875 나가는 예능 마다 형제 케미 터지는 아이돌 (feat.허약체2인조) 1 16:57 144 1
534874 [할리웃POP]졸리, 딸 생일 맞아 나들이..되찾은 미소 16:57 63 0
534873 '별별톡쇼', "이효리·이진 핑클 시절 머리채 잡고 싸웠다" 왜? 3 16:56 87 0
534872 프듀 열어줘 안무.gif (멤버 스포주의) 4 16:56 248 0
534871 덬들이 좋아하는 김지운감독의 최애작은??????? 17 16:53 126 0
534870 TV조선의 '왜곡 기술', 도를 넘었다..... 역사왜곡 동원해 '정부-국민 갈라치기' 1 16:51 91 0
534869 지금 서울에서 가장 크게 헬게이트 제대로 열리고 있는 지하철역.jpg 31 16:46 1469 0
534868 김의성 "홍상수·김민희, 사랑하는데 누가 잘못했냐고 말하는 것 너무 웃겨" 36 16:45 661 0
534867 오늘자 김유정 8 16:45 405 0
534866 (세대차이 갈리는 질문) 내가 아는 올슨은? 22 16:45 199 0
534865 [인터뷰①] 여진구 “연애 경험 無…‘사랑’이란 말 어색해요” 4 16:44 79 0
534864 음악중심 이번주 1위 점수 2 16:42 375 0
534863 외교부 "한국인 탑승 선박 해적 납치 정황…文 대통령 '구조 만전' 지시" 6 16:41 229 0
534862 일본 인터넷에서 논란중인 장근석 일본방송 79 16:39 2350 0
534861 이날 유독 귀염 돋아났던 아이돌 ㅋㅋㅋㅋㅋㅋㅋ 7 16:39 483 1
534860 대통령 해명계획 없음 20 16:37 972 1
534859 실시간 청와대 집사 트위터 60 16:37 1641 5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