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63852
조회 수 263 추천 수 0 댓글 0

日 정부·자민당 내 '4월 총선론' 솔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9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정보통신 박람회 세빗(CeBIT) 2017 오프닝 행사에서 포옹하듯 인사하고 있다. 메르켈은 지난 17일 워싱턴DC 백악관을 방문했을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했지만 거절당했었다. AP뉴시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부인 아키에 여사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으로 급락하면서 일본 정부와 자민당 내에서는 ‘중의원 해산설’과 ‘4월 조기총선론’이 흘러나오고 있다. 더 궁지로 몰리기 전에 중의원을 해산하고 총선을 바로 실시해 개헌에 필요한 세력을 모으겠다는 계산에서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20일 이 같은 계획을 소개하면서 총선일을 다음달 23일로 아예 정해 제시했다. 올해 예산안이 통과하면 중의원을 해산하고 다음달 11일 선거를 공시해 초고속 선거를 치르는 일정이다. 오는 5월 3일(헌법기념일), 4일(녹색의날), 5일(어린이날), 주말로 이어지는 황금연휴 전에 새로운 정권이 출범할 수 있다는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정부와 여당 내 일부에서는 이러한 정치적 결단의 가장 큰 장점을 ‘분위기 반전’이라고 보고 있다. 오는 7월 예정된 도쿄도 의회 선거 전에 총선으로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 불리한 상황이 이어지지 않도록 대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베의 지지율 급락과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의 인기 돌풍이 추가적인 악재를 불러오기 전에 선수를 쳐야 한다는 의미다.

조기총선론을 두고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아키에 스캔들이 날로 의혹을 더해가고 있어 자칫 의혹을 피해 도망간다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어서다. 또 조기총선을 실시하더라도 승리한다는 보장이 없다는 점도 아베 내각이 중의원 해산에 신중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아베 내각의 고심이 짙어지는 가운데 지지율이 급락했다는 조사 결과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56%로 지난달 17∼19일 지지율 66%보다 10% 포인트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8∼19일 전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파’ 사이에서 지지율은 45%에서 33%로 현저히 추락했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50%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2월 조사(59%) 이후 처음이다.

지지율이 떨어진 가장 큰 원인은 단연 아키에 스캔들이다. 아키에 스캔들은 오사카의 학교법인 모리토모 학원이 지난해 정부로부터 국유지를 원래 가격의 14% 수준으로 헐값에 구입했다는 의혹이다. 아키에가 모리토모 학원 산하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으로 있으면서 의혹에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아베는 의혹을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요미우리 조사에 따르면 아베의 주장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응답이 64%에 달했다.

권준협 기자 gaon@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



응 제2의 ㄹ혜가 되길 바람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현재 더쿠 상태에 대한 추가 브리핑 - 4월 29일 160 2017.04.29 5083 12
전체공지 ★★내용 추가갱신★★ [영화제휴AD] 이정재/여진구/김무열 주연 영화 <대립군> 개봉 기념 더쿠 제휴 이벤트!! 353 2017.04.28 10593 4
전체공지 현재 더쿠 상태와 이후의 대응 방안에 대한 짤막한 브리핑. (왕덬 : 댓글 내용에 추가) 485 2017.04.27 20560 34
전체공지 【더쿠x다산북스 도서이벤트】 서툰 어른들을 위한 에세이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2152 2017.04.16 106040 6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8 2016.07.21 87873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4.20 update+) 1671 2016.06.07 569380 41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546925 78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8 2015.02.16 735998 14
공지 ▶ (대선 관련 게시물 금지) 대선 및 대선후보 관련된 게시물들은 『대선토크방』에 올려라 2017.04.06 20804 24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6.07.06 갱신) 370 2016.06.06 154465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512578 라붐 뮤직뱅크 1위후 모모랜드 멤버 반응.gif 3 00:38 82 0
512577 원덬이 그동안 슼방에서 추천한 목록 정리용 5 00:37 47 0
512576 무한도전 - 진실의 종.jpg 2 00:37 76 0
512575 영화 "이웃사람" 김성균&마동석 촬영 비하인드 00:33 90 0
512574 젝스키스 노래 중 청량 甲 7 00:31 134 0
512573 일본드라마는 안봐도 대부분 들어봤을 음악 24 00:30 393 0
512572 사랑해 처음부터 그랬었고 지금도 그래 (새벽편지) 4 00:28 112 2
512571 코인 노래방에 간 디시인 17 00:27 688 0
512570 고체와 액체 사이 그 어디쯤에 있는 동물들.jpg 15 00:25 682 0
512569 전국구 조폭도 화해시키는 EBS 화해프로그램 수준 ㄷㄷ.jpg 13 00:22 518 0
512568 보컬그룹 '스윗소로우' 의 자기 파트 알리기ㅋㅋㅋㅋㅋㅋㅋㅋㅋ(귀여움 주의 귀호강 주의) 4 00:21 198 0
512567 일본 닛케이 인지도 조사에 들은 한류 그룹 둘 32 00:18 1398 0
512566 실제로 골프 경기에서 있던일.gif 4 00:17 455 0
512565 학교폭력 피해자에게 사과하러 다니는 일진 45 00:15 1632 0
512564 한박자씩 느린 프듀101 씹덬캐 16 00:14 952 0
512563 기억에 남는 아이돌 팬싸 영상.youtube 11 00:14 341 0
512562 '성매매 불법이라 방치'…3년새 성병 발생 1.7배 증가 5 00:13 102 0
512561 2017년 닛케이 파워랭킹 top100안에 든 여배우 17명 13 00:13 343 0
512560 내 체육관 뺏은놈 엿먹임ㅎㅎjpg 9 00:13 877 0
512559 카카오프렌즈 어피치 왕따설 (카카오프렌즈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11 00:12 410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 Next ›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