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63852
조회 수 284 추천 수 0 댓글 0

日 정부·자민당 내 '4월 총선론' 솔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왼쪽)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9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정보통신 박람회 세빗(CeBIT) 2017 오프닝 행사에서 포옹하듯 인사하고 있다. 메르켈은 지난 17일 워싱턴DC 백악관을 방문했을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했지만 거절당했었다. AP뉴시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부인 아키에 여사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으로 급락하면서 일본 정부와 자민당 내에서는 ‘중의원 해산설’과 ‘4월 조기총선론’이 흘러나오고 있다. 더 궁지로 몰리기 전에 중의원을 해산하고 총선을 바로 실시해 개헌에 필요한 세력을 모으겠다는 계산에서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20일 이 같은 계획을 소개하면서 총선일을 다음달 23일로 아예 정해 제시했다. 올해 예산안이 통과하면 중의원을 해산하고 다음달 11일 선거를 공시해 초고속 선거를 치르는 일정이다. 오는 5월 3일(헌법기념일), 4일(녹색의날), 5일(어린이날), 주말로 이어지는 황금연휴 전에 새로운 정권이 출범할 수 있다는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정부와 여당 내 일부에서는 이러한 정치적 결단의 가장 큰 장점을 ‘분위기 반전’이라고 보고 있다. 오는 7월 예정된 도쿄도 의회 선거 전에 총선으로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 불리한 상황이 이어지지 않도록 대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베의 지지율 급락과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의 인기 돌풍이 추가적인 악재를 불러오기 전에 선수를 쳐야 한다는 의미다.

조기총선론을 두고 회의적인 시각도 있다. 아키에 스캔들이 날로 의혹을 더해가고 있어 자칫 의혹을 피해 도망간다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어서다. 또 조기총선을 실시하더라도 승리한다는 보장이 없다는 점도 아베 내각이 중의원 해산에 신중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아베 내각의 고심이 짙어지는 가운데 지지율이 급락했다는 조사 결과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56%로 지난달 17∼19일 지지율 66%보다 10% 포인트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8∼19일 전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파’ 사이에서 지지율은 45%에서 33%로 현저히 추락했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50%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2월 조사(59%) 이후 처음이다.

지지율이 떨어진 가장 큰 원인은 단연 아키에 스캔들이다. 아키에 스캔들은 오사카의 학교법인 모리토모 학원이 지난해 정부로부터 국유지를 원래 가격의 14% 수준으로 헐값에 구입했다는 의혹이다. 아키에가 모리토모 학원 산하 초등학교의 명예교장으로 있으면서 의혹에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아베는 의혹을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요미우리 조사에 따르면 아베의 주장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응답이 64%에 달했다.

권준협 기자 gaon@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전화:02-781-9711



응 제2의 ㄹ혜가 되길 바람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완전히 새로운 히어로의 등장!! 이사카 고타로 신작『화성에서 살 생각인가?』(8/30 水 마감) 803 17.08.18 14505 0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35 17.07.02 274204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52 16.06.07 1044115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973847 90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0 16.06.06 256115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19792 릴리안 생리대, 1년 전부터 부작용 제기…불안감 증폭 21:06 49 0
619791 어릴떄 충격적이였던 뿌셔뿌셔맛 1 21:05 103 0
619790 [단독] "5·18 직후 폭탄 장착한 채 출격대기" 당시 조종사 '증언' 5 21:05 60 2
619789 인강 강사별 식사법 21:04 215 0
619788 유명 대학로 상업극 제작사 대표 숨진 채 발견 5 21:04 242 0
619787 요리 못하는 사람의 '레시피대로 했어' 3 21:03 208 0
619786 침체기를 걸었다가 요즘 들어서 다시 트렌디하게변해서 보이고있는것 7 21:03 336 0
619785 깨끗한나라 “릴리안 생리대, 환불·리콜 계획 無…미개봉 제품만 교환 可” 42 21:00 970 0
619784 뮤직비디오도 조오올라 슬픈 영화 "택시운전사" 2 20:58 133 0
619783 타덬이 생각하는 동방신기 2명 레전드 일본음방 무대(aka.왬스테) 12 20:57 191 0
619782 이 예능 덬들의 돌이 출연하면 어떰? 48 20:55 714 0
619781 나이를 먹을 수록 맛있게 느껴지는 밥반찬들 71 20:55 1134 0
619780 영화를 보고나면 더욱 슬프게 들린다는 악동뮤지션버전 "단발머리" 3 20:54 322 0
619779 역시 우리갓구 느그난 극장판 홍보도 해주네 2 20:53 158 0
619778 실시간 배성재 손목 104 20:53 2209 1
619777 엄마가 절 죽일 것 같아요 15 20:53 584 0
619776 스마트폰 배터리 오래 사용하는 팁.jpg 15 20:52 796 0
619775 ???: 도와주세요 그래픽 디지이너를 모십니다 3 20:52 293 0
619774 배우 송선미 남편, 지인과 다투다 사망 16 20:50 1495 0
619773 뭔가 추억돋는 00년대 서울 분위기 15 20:49 557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