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46564
조회 수 1301 추천 수 0 댓글 27

허상구 검사는 토론의 달인인 대통령과의 토론은 무의미하다고 했습니다.

“대통령께서는 토론의 달인입니다. 저희들은 토론과는 익숙지 않은 그야말로 아마추어들입니다. 검사들을 토론을 통하여 제압하시겠다면 이 토론은 좀 무의미하지 않습니까?” 

노 대통령 “제가 잔재주나 가지고 여러분들하고 대화해서 여러분들을 제압하려고 하는 그런 인훔의 사람으로 좀 비하하는 그런 뜻이 들어있습니다. 저는 상당히 모욕감을 느끼지만 토론에 지장 없이 서로 웃으며 넘어갑시다”




박경춘 검사는 고졸인 대통령에게 대학 학번을 물었습니다. 

“과거에 언론에서 대통령께서 83학번이라는 보도를 봤습니다. 혹시 기억하십니까? 저도 그 보도를 보고 내가 83학번인데 동기생이 대통령이 되셨구나, 이런 생각을 했습니다.” 

노 대통령 “대통령의 개인적 약점, 신문에 난 것, 그것을 오늘 거론하는 자리가 아니죠. 그 얘기를 거론하는 것은 그냥 아마추어라서 그렇다고 한다면 그럼 검찰에 관한 문제도 아마추어답게 하셔야죠”



김영종 검사는 노 대통령이 취임 전 검찰에 청탁전화를 했다며 취조하듯이 캐물었습니다.

“대통령 취임하시기 전에 부산 동부지청장에게 청탁전화를 한 적이 있습니다. 뇌물사건 관련해서 잘 좀 처리해 달라는 이야기였는데요. 그때는 왜 검찰에 전화를 하셨나요? 

여기서 그 유명한 ‘이쯤 가면 막하자는 거죠’라는 말이 나옵니다. 

노 대통령 “이쯤 가면 막 하자는 거죠? 청탁전화 아니였습니다. 잘 봐주라 못 봐주라 청탁전화가 아니고, 그 검사도 이 토론을 보고 있지 않겠습니까? 얘기를 한번 들어주십시오. 그뿐이었습니다. 억울하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있으면 그보다 조금 잘 안다고 믿을 만한 사람의 얘기를 한번 들어주는 정도, 그것이 청탁이고 그것이라면 그렇죠?”




검사들 돌려까기 장난아니었음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완전히 새로운 히어로의 등장!! 이사카 고타로 신작『화성에서 살 생각인가?』(8/30 水 마감) 1008 17.08.18 24692 0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38 17.07.02 282111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52 16.06.07 1053155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984109 90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0 16.06.06 259604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22164 한국 방송에 자주 나오는 카우보이 비밥 브금 6개 6 04:01 122 0
622163 판다 받침대 6 03:52 234 0
622162 [Oh!llywood]DC, 조커 솔로무비 만든다.."새 배우 캐스팅" 7 03:45 144 0
622161 Ressi가 들려주는 이야기 - 6. 현실 속의 황제의 딸 5 03:24 317 0
622160 내 굿즈 다 갖다버리고 당당한 예랑 76 03:12 1845 0
622159 일본 여행하는 선미 .avi 2 03:09 306 0
622158 부산버스와 관련된 흥미로운 사실 11가지 27 02:57 706 0
622157 미국인 유투버가 말하는 미국인들이 마약을 많이 하는 진짜 이유(약 충격주의).youtube 35 02:45 1206 3
622156 지식인 레전드 6 02:44 584 0
622155 너네들 뭐하냥? 5 02:36 445 0
622154 병역기피 레전드 12 02:32 919 0
622153 왕좌의게임 세트장 cg 수준 51 02:28 1323 0
622152 투머치인포 같은 C9 걸그룹 배진영 관련 인터뷰 133 02:23 2795 0
622151 아내가 집안을 바꿔놨어요. 자랑해봅니다. 61 02:22 2960 0
622150 아이돌이 아니라 육상선수로 가야할 여자아이돌들.jpg 17 02:15 1780 0
622149 갠톡인줄 알았는데...jpg 10 02:15 1390 0
622148 교사가 초등교실서 '19금' 공포영화 상영 '물의' 54 02:12 1537 0
622147 생각보다 반응 좋은 안형섭의 ASMR 8 02:12 427 1
622146 동전마술로 할머니 꼬시는 할아버지 26 02:11 921 0
622145 `로리타 컴플렉스 붐` 이였던 1980년대 초반 일본.jpg (엄빠주의) 64 02:08 2874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