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보/언론
2017.03.21 08:12

아파트단지 안의 박근혜들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09220
조회 수 1551 추천 수 1 댓글 1
한겨레] 동네변호사가 간다



0002357699_001_20170320223520895.JPG?typ 얼마 전 대학 후배가 자신이 사는 아파트의 이웃들과 함께 나를 찾아왔다. 이 아파트는 난방이 중앙공급식인데다가 녹물이 나올 정도로 오래돼 개별난방으로 전환하는 공사를 진행 중이었다. 그런데 공사주체인 입주자대표회의의 독선과 횡포가 도를 넘어, 이에 항의하고 공사 내용에 대한 설명을 요구해도 모르쇠로 일관한다는 것이다.

그 와중에 입주자대표회의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입주민들에게 배포한 유인물을 입주자대표회의 쪽이 경비아저씨들을 동원해 수거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그러자 반대 쪽도 입주자대표회의가 배포한 유인물을 일부 수거했다. 이 일을 가지고 입주자대표회의가 반대 진영에 있는 입주민들을 절도, 재물손괴, 업무방해 등의 죄목으로 고소하기에 이르렀다.

후배를 포함한 반대 쪽 주민들의 요구는 아주 단순했다. 내 집에 들어오는 보일러의 시공사를 어디로 하고, 그 가액의 산출을 어떻게 하며, 공사의 진행이 어떻게 되는지 설명을 듣고 질문도 하고 싶다는 것이었다.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요구다. 그런데 그 요구가 받아들여지기는커녕 형사고소까지 당하고 보니 매우 황당했다는 것이다. 후배는 분한 마음에 진한 눈물까지 쏟아냈다.

변호사로 일하면서 이런 사례들을 여기저기서 목격한다. 우리 사회는 합리적인 대화나 토론을 통하여 절차적으로 이견을 해소해가는 문화가 아직은 취약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을 보면, 박 전 대통령이나 김기춘, 우병우, 조윤선 등 정권 핵심들은 이견을 토론과 대화를 통하여 해소하기는커녕 이견의 존재 자체를 용납하지 않고 이를 ‘블랙리스트’나 검찰을 동원해 풀어내려고 했다.

이런 현상은 비단 국가권력 차원의 일만이 아니다.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서푼짜리 권력이 있는 자리나 단체면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이다. 상층의 정치권력만이 아니라 풀뿌리 생활 곳곳에서도 크든 작든 권력을 잡는 사람들이 이견의 존재를 도무지 용납하지 않으려 하는 문화가 우리 사회에 존재한다.

이 이견을 강압적으로 억누르려 할 때 흔히 선택하는 수단이 ‘법’이다. 상층의 정치권력이 정당해산, 내란음모 등의 법적 조치를 동원하듯, 풀뿌리 작은 권력들도 반대편에 대하여 형사고소, 민사 가처분 등 온갖 법적 조치를 동원한다. 가령 재개발, 재건축을 둘러싼 이해관계의 대립 양상은 그 단면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대표자들의 독선과 횡포→이에 반발한 반대자들의 결집→형사고소로 반대자 탄압→반대자의 대표자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의 수순을 밟는다. 그렇게 하고는 이 과정을 법치주의라고 선전한다. 법치주의? 웃기는 일이다.

우리 사회에서 그 본래의 뜻과 가장 멀어진 말 중 하나를 꼽으라면 나는 주저없이 ‘법치주의’를 꼽는다. 왜냐면 법치주의라는 말은 국민(입주민)이 법을 잘 지키라는 뜻이 아니라, 권력자(대표자)가 법을 잘 지켜 자신이 대표하는 사람들의 자유와 권리를 잘 지키라는 말이기 때문이다.

자신은 법 위에 군림하면서 막상 그 법으로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억압하던 박 전 대통령은 이제 권좌에서 축출됐다. 이번 박근혜 탄핵은 우리 역사에 일찍이 없었던 시민혁명이라 부를 수 있는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역사적 경험이 비단 정치권력 상층에만 머물지 말고 마치 봄바람이 겨울의 음습한 기운을 몰아내듯 골목과 골목, 동네와 동네에까지 스며들기를 바란다. 그래서 크든 작든 권력을 잡은 사람들이 그 권력이 자신의 전속적인 것이 아니라 타인으로부터 위임받은 것임을 명심할 수 있게 되기 바란다. 그리하여 자신은 다양한 이견을 조정하고 중지를 모으는 봉사자의 지위에 있음을 공감하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 고소나 가처분 같은 생경한 용어로 다른 사람을 제압하는 것이 법치가 아니라, 그런 이견을 슬기롭게 해소해가는 일련의 과정이 진정한 법치라는 점도 아울러 깨닫게 되기를 바란다.

이광철/변호사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30(금) 데이터베이스 메인터넌스&최적화 작업 예정. 36 17.06.28 4006 0
전체공지 ●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 예매권 당첨자 발표!!! (7월 2일 일요일 마감!!!) 170 17.06.28 3555 0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하늘에서 담은 해변 사진집 『비치스』(7/6 木 마감) 1407 17.06.23 27210 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만물 프덬 타령 신고 관련 12번 항목 갱신 필독 06/08 갱신 ★) 2284 16.06.07 767117 46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684212 86
전체공지 【 17.06.27 02:00 최종갱신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6월 27일 새벽 가입 마감!!! 933 15.02.16 767629 1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6.02 갱신) 551 16.06.06 188268 19
모든 공지 확인하기()
562752 전지현 남편.jpg 19:44 2 0
562751 감빵에서도 끼부리는 여자.jpg 7 19:41 426 0
562750 어제 jtbc 앵커브리핑 손석희 페북 18 19:35 459 0
562749 많은 사람들이 제대하기만 기다리는 배우 17 19:34 645 1
562748 신랑겸 신부.jpg 4 19:33 619 0
562747 더불어민주당 페북 - "국민의당 대선공작 게이트" 7 19:33 104 3
562746 [단독] 아이돌학교 입학생 최초공개 "예쁘니까" <7/13 (목) 밤9:30 첫방송> 16 19:33 456 0
562745 성동일씨 자제 좀 해주세요 61 19:30 2209 0
562744 文 대통령, 국빈방문 대신 '공식실무방문' 택한 이유 4 19:29 161 0
562743 이효리 신곡들은 아이유 인스타 업뎃.jpg 19 19:29 1102 0
562742 ㅅㅂ꼭질 7 19:29 298 0
562741 프로듀스101 끝난 후 얼굴에 물오른 연습생 29 19:28 1382 2
562740 이효리 선공개곡 Seoul 멜론 9위 진입 (4년만에 컴백) 11 19:28 305 0
562739 디자이너의 흔한 고충.jpg 9 19:28 617 0
562738 안산의 흔한 시티 투어 버스.jpg 11 19:27 476 0
562737 정청래 당대포 트윗.twt 12 19:27 556 4
562736 충청도가 배출한 역사적 인물 순위.jpg 5 19:27 285 0
562735 [Oh!llywood] 韓 공연서 립싱크한 브리트니, 인터뷰서 발끈 "정말 웃겨" 6 19:27 436 0
562734 잘못을 걸린 강아지 덴버 6 19:27 194 0
562733 많은 사람들이 헷갈렸다는 러블리즈 지수&예인 (20장) 13 19:26 22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