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보
2017.03.21 08:12

아파트단지 안의 박근혜들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09220
조회 수 1567 추천 수 1 댓글 1
한겨레] 동네변호사가 간다



0002357699_001_20170320223520895.JPG?typ 얼마 전 대학 후배가 자신이 사는 아파트의 이웃들과 함께 나를 찾아왔다. 이 아파트는 난방이 중앙공급식인데다가 녹물이 나올 정도로 오래돼 개별난방으로 전환하는 공사를 진행 중이었다. 그런데 공사주체인 입주자대표회의의 독선과 횡포가 도를 넘어, 이에 항의하고 공사 내용에 대한 설명을 요구해도 모르쇠로 일관한다는 것이다.

그 와중에 입주자대표회의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입주민들에게 배포한 유인물을 입주자대표회의 쪽이 경비아저씨들을 동원해 수거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그러자 반대 쪽도 입주자대표회의가 배포한 유인물을 일부 수거했다. 이 일을 가지고 입주자대표회의가 반대 진영에 있는 입주민들을 절도, 재물손괴, 업무방해 등의 죄목으로 고소하기에 이르렀다.

후배를 포함한 반대 쪽 주민들의 요구는 아주 단순했다. 내 집에 들어오는 보일러의 시공사를 어디로 하고, 그 가액의 산출을 어떻게 하며, 공사의 진행이 어떻게 되는지 설명을 듣고 질문도 하고 싶다는 것이었다.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요구다. 그런데 그 요구가 받아들여지기는커녕 형사고소까지 당하고 보니 매우 황당했다는 것이다. 후배는 분한 마음에 진한 눈물까지 쏟아냈다.

변호사로 일하면서 이런 사례들을 여기저기서 목격한다. 우리 사회는 합리적인 대화나 토론을 통하여 절차적으로 이견을 해소해가는 문화가 아직은 취약하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을 보면, 박 전 대통령이나 김기춘, 우병우, 조윤선 등 정권 핵심들은 이견을 토론과 대화를 통하여 해소하기는커녕 이견의 존재 자체를 용납하지 않고 이를 ‘블랙리스트’나 검찰을 동원해 풀어내려고 했다.

이런 현상은 비단 국가권력 차원의 일만이 아니다.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 서푼짜리 권력이 있는 자리나 단체면 어디에서나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이다. 상층의 정치권력만이 아니라 풀뿌리 생활 곳곳에서도 크든 작든 권력을 잡는 사람들이 이견의 존재를 도무지 용납하지 않으려 하는 문화가 우리 사회에 존재한다.

이 이견을 강압적으로 억누르려 할 때 흔히 선택하는 수단이 ‘법’이다. 상층의 정치권력이 정당해산, 내란음모 등의 법적 조치를 동원하듯, 풀뿌리 작은 권력들도 반대편에 대하여 형사고소, 민사 가처분 등 온갖 법적 조치를 동원한다. 가령 재개발, 재건축을 둘러싼 이해관계의 대립 양상은 그 단면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대표자들의 독선과 횡포→이에 반발한 반대자들의 결집→형사고소로 반대자 탄압→반대자의 대표자에 대한 직무정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의 수순을 밟는다. 그렇게 하고는 이 과정을 법치주의라고 선전한다. 법치주의? 웃기는 일이다.

우리 사회에서 그 본래의 뜻과 가장 멀어진 말 중 하나를 꼽으라면 나는 주저없이 ‘법치주의’를 꼽는다. 왜냐면 법치주의라는 말은 국민(입주민)이 법을 잘 지키라는 뜻이 아니라, 권력자(대표자)가 법을 잘 지켜 자신이 대표하는 사람들의 자유와 권리를 잘 지키라는 말이기 때문이다.

자신은 법 위에 군림하면서 막상 그 법으로 국민의 자유와 권리를 억압하던 박 전 대통령은 이제 권좌에서 축출됐다. 이번 박근혜 탄핵은 우리 역사에 일찍이 없었던 시민혁명이라 부를 수 있는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역사적 경험이 비단 정치권력 상층에만 머물지 말고 마치 봄바람이 겨울의 음습한 기운을 몰아내듯 골목과 골목, 동네와 동네에까지 스며들기를 바란다. 그래서 크든 작든 권력을 잡은 사람들이 그 권력이 자신의 전속적인 것이 아니라 타인으로부터 위임받은 것임을 명심할 수 있게 되기 바란다. 그리하여 자신은 다양한 이견을 조정하고 중지를 모으는 봉사자의 지위에 있음을 공감하는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 고소나 가처분 같은 생경한 용어로 다른 사람을 제압하는 것이 법치가 아니라, 그런 이견을 슬기롭게 해소해가는 일련의 과정이 진정한 법치라는 점도 아울러 깨닫게 되기를 바란다.

이광철/변호사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1002 18.01.17 30221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829 18.01.16 27178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8 18.01.11 54343 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23 : 3-1번 홍보 관련 항목 갱신) 2677 16.06.07 1614450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89202 124
공지 < 왕덬 : 69덬으로 쓴 더쿠관련 댓글 참조!> 오늘 이상하게 인터넷 속도 느린 이유?.jpg 110 17.12.21 33394 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5 17.12.18 47041 4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8.01.17 6번 항목 정치적 의견 다르다는 이유로 일베충 몰이 등 항목 추가 갱신+) 614 16.06.06 451670 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761392 오늘 SBS 한밤 리포터된 에이프릴 나은 (aka 릴나은) 4 22:45 85 0
761391 연장전반종료 한국1 - 2 우즈벡 7 22:45 142 0
761390 무한도전에 테니스선수 '정현' 출연하게되면 오프닝 대본 예상.jpg 3 22:45 98 0
761389 [병맛더빙] 비트코인 1 22:44 46 0
761388 1위로 세상을 뒤집어버린 오마이걸 1 22:44 314 0
761387 요즘 홈마 보정 수준.twt 9 22:44 528 0
761386 라면 한봉지 다 먹는사람 있어? 25 22:42 739 0
761385 스케쳐스 신상 9 22:42 361 0
761384 한예종 연극원 94학번 (1기) 2 22:42 278 0
761383 남아공에 있는 어느 바 여자화장실에 있는 안내문.jpg 18 22:41 929 0
761382 시사인 이종태 기자- 남북미 간 '위기'의 시점은 당장 4월일 수 있다 7 22:40 125 1
761381 피카츄가 날씬해지는 이유(펌) 8 22:39 412 0
761380 "'평양 올림픽?"" IOC 바흐 위원장, 간접적 불만 표출 10 22:37 282 0
761379 회전목마 특별석.JPG 6 22:36 654 0
761378 내일 무조건 정현 응원해야 하는 이유.jpg 18 22:34 1582 0
761377 보아 2집 타이틀곡이 될뻔한 노래.avi 11 22:34 356 0
761376 V앱 2017년도 연간 TOP10 채널 데이터 통계 (채널팔로워수/VOD갯수/총조회수/최고조회수/최저조회수/평균조회수) 11 22:34 365 1
761375 나온 게임 나올 게임 6 22:33 321 0
761374 최성식 변호사 페북-MB는 재산을 지키기 위해 위장이혼을 할 수도 있다. 추징액이 천문학적이다. 5 22:33 320 0
761373 배틀그라운드하는 엑소 세훈 백현 11 22:32 430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