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05855
조회 수 8257 추천 수 0 댓글 60
텔레그래프 캡쳐

"내 아내와 여자친구에게 감사한다."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기쁨이 지나치게 컸던 탓일까. 생방송으로 중계되는 TV 카메라 앞에서 무심코 불륜을 고백한 한 가나인 축구선수의 영상이 화제로 떠올랐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지난 19일(한국시간)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프리스테이트 스타즈에서 뛰고 있는 가나 출신 공격수 모하메드 아나스(22)가 자신의 아내와 여자친구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남기는 사고를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아나스는 17일 열린 아약스 케이프타운과 경기에서 2골을 넣는 활약을 펼쳤다. 팀은 2-2로 비겼지만, 멀티골을 터뜨린 아나스의 활약에 그는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되는 기쁨을 안았다.

문제는 최우수 선수로 선정된 뒤 방송국과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흥분을 식히지 못한 채 카메라 앞에 선 아나스는 무심코 "팬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그리고 내 아내와 여자친구에게도 감사하다"고 얘기해버렸다.

여자친구라는 말이 튀어나온 뒤에야 자신이 무슨 얘기를 했는지 깨달은 듯한 표정의 아나스는 당황한 표정으로 잠시 멈칫했다. 이어 "이 얘기는 그러니까 아내에게 감사하고 싶다는 뜻이다. 정말 미안하고, 미안하다. 마음 깊이 사랑하고 있다"며 황급히 자신의 발언을 무마하기 위해 노력했다.

생방송으로 불륜을 고백해버린 황당한 아나스의 인터뷰는 전세계 축구팬들 사이에서 큰 화제가 됐다. 트위터 등 SNS에서는 "아나스, 우리는 당신이 아직 살아있길 바란다", "넌 전설이야, 아직도 웃음이 멈추질 않아", "누가 아나스가 아직 살아있는지 확인해봤어?" 등 조롱 섞인 농담들이 넘쳐났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게임AD】 사랑 받는 인턴의 오피스 로맨스! 『사내연애』 54 17.07.28 4696 0
전체공지 ▶ 『페소아의 리스본』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人 발표!【7/28 19:50 現 4/10】 (7/30 日 연락 마감) 112 17.07.28 4381 1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03 17.07.02 180485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27 16.06.07 944463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63982 8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86 16.06.06 223377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595214 백수특징 ㅇㄱㄹㅇ 2 23:54 135 0
595213 예쁘단말 듣고 엄청 부끄러워하는 정연 23:53 81 0
595212 아이유 술스타그램ㅋㅋㅋㅋㅋ 23:53 119 0
595211 나pd 예능 bgm같은 아이돌 신곡 인트로 1 23:52 65 0
595210 미해군 특수부대 장애물코스 ‘최연소’ 통과한 9살 소녀 1 23:52 100 0
595209 요즘 유행하는 티셔츠.jpg 3 23:52 212 0
595208 [온에어] 나혼산, 빙구로 변신한 달심누나.gif 6 23:52 147 0
595207 춤선이 깔끔하고 디테일한 오늘자 뉴이스트 김종현 23:51 71 0
595206 [비밀의숲] 이창준 이연재, 완죠니 로설 아니냐!!! 유일한 트루럽 jpgif 5 23:50 148 0
595205 비율은 구린데 불호가 잘 없는 뒷태 9 23:50 371 0
595204 집에서 치킨먹을때 손 vs 젓가락 25 23:49 152 0
595203 '알쓸신잡' 고정픽 부르는 AS토크, 시즌2로 만나요 [종합] 7 23:46 152 0
595202 하시마 섬을 소재로 한 일본의 공익광고.ytb 3 23:45 124 0
595201 이상민 vs 사유리 4 23:44 134 0
595200 중학교 급식 콘테스트 1위한 학교의 급식짤.jpg 37 23:42 1204 0
595199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어머니의 사연 3 23:42 296 0
595198 소주 처음 먹는 외국인들 후기 25 23:40 1235 0
595197 카라 활동 때라고 해도 믿을 오늘자 한승연 31 23:38 1012 0
595196 강아지 던져 죽이고도…"5만원이면 사잖아!" 19 23:36 472 0
595195 야금야금 얼굴 고치더니 이제 옛날 얼굴 찾아볼 수 없는 김유미 31 23:34 217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