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858662
조회 수 381 추천 수 4 댓글 3

청소년들이 선거연령을 만 18세 이상으로 낮추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반대한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청소년들로 구성된 박근혜하야 전국청소년비상행동은 12일 오후 4시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 합의를 깨고 청소년 선거권을 가로막은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함께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수많은 청소년이 촛불광장으로 모이면서 선거연령 하향 논의를 이끌었다"며 "청소년에게 선거권을 부여하는 건 민주주의가 한층 발전해가는 자연스러운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선거연령 하향에 대해 자신들에게 정치적으로 유리한가 불리한가 이해득실만 따지고 있다"며 "국회 논의를 파행시킨 두 보수정당의 행태는 청소년의 자주성을 무시하고 촛불민심을 거스른 처사"라고 비판했다.

개별발언에서 이찬진군(18)은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이 우리에게 선거권을 주면 자신들에게 투표를 안할 거라 생각하는 것 같은데 기우일 뿐"이라며 "정말 지지를 받고 싶다면 청소년 입맛에 맞는 교육·복지정책을 만들어 제시하면 되는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임정환군(18)은 "창당한 지 한달도 안 된 바른정당이 새누리당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며 "두 정당이 '청소년은 아직 성숙하지 않다'는 뻔한 논리를 계속 반복하다간 촛불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는 선거연령을 기존 만 19세에서 만 18세로 낮추는 선거법 개정안을 지난 9일 의결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이 법안에 찬성하는 것과 달리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어 법안이 통과될지는 미지수다.


wonjun44@


http://news1.kr/articles/?2884321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동석X이하늬X이동휘 주연 영화 《부라더》 VIP 무대인사 시사회 앞.줄.좌.석. theqoo 회원 초대!!(10/26 木 마감) 877 17.10.17 17133 0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요리사 버전의 「밴드 오브 브라더스」, 『전쟁터의 요리사들』 (10/25 水 마감) 851 17.10.16 13159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37 16.06.07 1231675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90394 119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6 16.06.06 323752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76548 " 우리 개는 안문다고요!!!!!!!!!!!!!!! " 13:37 100 0
676547 사슴아 재밌는 얘기 좀 해봐.JPG 2 13:36 70 0
676546 역대급 개빠 6 13:35 277 0
676545 피해자 사망이후에도 목줄없이 산책시킨 사진 올린 최시원집안.jpg 17 13:34 569 1
676544 더쿠에 목적 없이 사는 덬 진짜 많은듯 23 13:33 826 1
676543 오늘자 서울패션위크 자렛 쇼에 참석한 nct127 태용과 재현 기사사진 4 13:32 130 0
676542 비트코인 700만원 돌파 8 13:31 419 0
676541 배성재 여자연예인 얼굴 바꾸기 시리즈 7 13:27 319 0
676540 더쿠..의문의..박사모행.jpg 11 13:24 914 0
676539 왕좌의 게임의 모티브가 된 장미전쟁.JPG 8 13:24 480 0
676538 이 영화 좋아한다 vs 싫어한다 8 13:23 258 0
676537 10월5일에 불독 산책사진 원글 올린거맞음 79 13:21 2460 5
676536 돈으로 행복을 살수 없다는 사람들에게 일침 59 13:19 1272 0
676535 악녀가 악녀를 쳐바를때 1 13:16 480 0
676534 패기 넘친 35세 문재인변호사 “인권유린 못참아” 10 13:15 282 2
676533 최시원 개 목줄할줄 아는데 안하기도 함 23 13:14 2944 1
676532 우리가 가난한 이유.jpg 8 13:13 1041 0
676531 한국당 "美백악관 홈피서 '전술핵 재배치' 청원 서명운동 돌입" 13 13:12 151 0
676530 [귀여움주의]방금 인스타 라이브에서 '예쁘면 다야' 아이들 따라하는 설현이 13:07 234 0
676529 브이앱 방송중 스포막는 트와이스 쯔위. gif 19 13:07 94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