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857545
조회 수 407 추천 수 1 댓글 8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자신이 한일 정부간 위안부 문제 졸속 합의에 환영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한일 양국간 오랫동안 현안이 됐던 문제에 대해 합의가 이뤄진 것에 대해 환영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1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작년에 박근혜 대통령님과 전화 통화한 내용에 대해서 많은 비판과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반 전 총장은 "(당시에는) 유엔 사무총장으로 분쟁이 있는 당사국들이 협상을 통해서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노력, 완벽한 결론은 아니더라도 협상을 통한 합의를 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5년 12월 한일 정부간 이뤄진 위안부 문제 졸속 합의 직후 환영 의사를 밝힌 자신의 발언을 두고 "합의에 의한 분쟁 해결을 환영했던 것"이지 졸속이나 이면합의 문제 자체까지 환영한 것은 아니라는 뜻을 강조한 것이다.

부산 소녀상 철거 문제를 놓고 주한 일본대사가 귀국하고 한일 스와프 협정도 중단되는 등 한일 양국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과거 민감한 발언의 본의가 잘못 전달됐다며 진화에 나선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다.

반 전 총장은 "다만 궁극적인 완벽한 합의는 우리 위안부 할머니의 한을 풀어줄 수 있는 수준이 돼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반면에 "부산 소녀상 건립과 관련해 일본 정부로부터 여러 가지 이의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런 문제는 너무 근시안적으로 볼 게 아니라 과거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으로 더 발전된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도 사뭇 다른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결국 졸속 합의에 대한 비판 여론을 의식하면서 동시에 현 정부가 체결한 합의 자체를 부정할 경우 보수층 이탈을 우려한 전형적인 '외교관식' 화법으로 읽힌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79&aid=0002918116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게임AD】 사랑 받는 인턴의 오피스 로맨스! 『사내연애』 54 17.07.28 4641 0
전체공지 ▶ 『페소아의 리스본』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人 발표!【7/28 19:50 現 4/10】 (7/30 日 연락 마감) 112 17.07.28 4350 1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03 17.07.02 180449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26 16.06.07 944421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63947 87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86 16.06.06 223367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594949 이상민 vs 사유리 23:44 16 0
594948 중학교 급식 콘테스트 1위한 학교의 급식짤.jpg 10 23:42 284 0
594947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어머니의 사연 23:42 119 0
594946 소주 처음 먹는 외국인들 후기 13 23:40 550 0
594945 카라 활동 때라고 해도 믿을 오늘자 한승연 18 23:38 517 0
594944 강아지 던져 죽이고도…"5만원이면 사잖아!" 13 23:36 290 0
594943 야금야금 얼굴 고치더니 이제 옛날 얼굴 찾아볼 수 없는 김유미 24 23:34 1440 0
594942 기묘한데 끝까지 보게되는 뮤직비디오.ytb 3 23:32 130 0
594941 인류최초로 거짓말을 하게 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신박한 영화 31 23:31 912 0
594940 여자도 키 큰 거 중요한 것 같다 vs 그렇게까지 중요하지는 않은 것 같다 72 23:30 624 0
594939 차에 치여 쓰러진 친구에게 4 23:29 429 0
594938 왕자공주님 같았던 연아&보검 투샷 37 23:28 713 2
594937 아버지와 아버지.jpg 2 23:27 314 0
594936 임종석 일일 바텐더 변신…“최저임금 받으셨냐” 농담에 좌중 폭소 1 23:27 226 0
594935 설명만 들으면 다른영화.jpg 4 23:26 458 0
594934 중학교시절 남자애들이 자기때문에 줄을 섰다는 한혜진.jpg 43 23:25 1976 0
594933 일본인 인척 하며 담배 뚫으려던 썰.jpg 8 23:25 894 0
594932 오뚜기가 못마땅한 한걸레.jpg 17 23:24 958 1
594931 강아지 키우는 덬이라면 100퍼 공감하는 극혐 부류.jpg 17 23:23 868 0
594930 2000년 6월 30일까지 쓰였던 전국 4자리 지역번호.jpg 7 23:23 382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