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년 간 생활비 송금하다 중단”…최재석 “부친, 반포아파트 사줘”

崔일가, 박대통령 재산 대리관리…특검, 수뢰죄 연결 고리로 파악

최씨 불법재산 환수 조치도 박차

최순실(61·구속기소)씨 일가의 불법 재산을 추적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980년대 최태민씨 일가가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63) 전 육영재단 이사장의 미국 유학 시절 1년간 생활비를 보냈다는 증언을 확보하고 그 배경을 확인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 생활비 지원이 박 대통령과 최씨 일가의 ‘경제적 공동체’ 의혹의 실마리를 풀어 나갈 주요 정황으로 보고 관련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복수의 참고인 경제공동체 증언

12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특검팀은 최근 복수의 참고인과 제보자로부터 최씨 일가가 박 대통령의 동생 박 전 이사장의 미국 유학 시절 1년간 생활비를 보냈다는 증언을 확보하고 박 대통령과의 관련성을 중점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최씨 일가의 불법 재산 형성이나 양측의 관계도 결국 그 뿌리까지 다 따져봐야만 확인할 수 있어 수사를 한창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증언에 따르면 박 전 이사장은 1980년대 초 미국 유학 당시 최씨의 모친인 고 임선이씨 측으로부터 매월 일정액의 생활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 지원은 1년여간 이어지다 이후 점차 액수가 줄고 종국엔 완전히 중단됐다.

지원이 끊겼을 당시 박 전 이사장은 영문도 모른 채, 끼니를 거를 정도로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박 대통령 측이 최씨 일가와 경제적으로도 밀접한 관계를 맺었고 이에 의존했음을 보여주는 정황이다. 앞서 최씨의 이복 오빠 재석(63)씨는 특검 조사에서 “박 전 이사장의 반포동 아파트를 아버지(최태민씨)가 사주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박대통령 자매 멀어지자 지원 끊겨

특검팀은 최씨 일가가 박 대통령의 재산을 사실상 공동 또는 대리 관리하면서 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근령씨도 지원한 것으로 보고, 경제적 공동체 의혹의 단초로서 유의미하게 살펴보고 있다.

육영재단 전 관계자 A씨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실제로 박 대통령이 박 전 이사장과 사이가 틀어진 뒤로는 최씨 일가가 박 전 이사장에 대한 지원을 모두 끊었고, 박 전 이사장이 추진하는 사업들마다 훼방을 놓기도 했다”고 밝혔다.

경제 공동체 여부는 박 대통령의 직접 뇌물죄(수뢰죄) 적용을 위한 중요한 연결고리다. 현재까지 드러난 삼성의 최씨 모녀 지원 행위를 박 대통령에게 직접적으로 수뢰죄를 적용할 혐의로 삼기 위해선 박 대통령과 최씨가 사실상 재산을 공동 소유 내지 운영하고 있음을 소명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특검팀은 이들의 관계에 대해 시기의 제한을 두지 않고 전방위로 추적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11일엔 1990년 육영재단 분규 당시 숭모회 회장을 지낸 이영도(65)씨를 불러 최씨 일가의 불법 재산과 박 대통령과의 관계 등을 조사하기도 했다.

이영도 “박대통령 은행업무 몰랐다”

특검팀은 최씨와 그 자매들뿐 아니라 최씨의 모친 임씨도 이번 수사의 주요 인물로 보고 관련 첩보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회장은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은 은행 업무도 모를 정도로 경제적 부분에 취약해 최씨 일가가 돈 관리를 해줬던 것으로 안다. 박 대통령과 최씨 측의 돈이 정확히 나뉘어 있지 않았을 것이라고 본다”면서 “특검팀에서 임씨 쪽을 포함, 대상과 기간을 광범위하게 보고 있는데 이미 조사가 많이 돼 있더라”고 전했다.

앞서 재석씨는 특검에서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 ‘대통령 만들기’를 위해 모았던 1조원 가까이의 돈을 박 대통령 측에 돌려주려 하자 이를 가로채기 위해 임씨와 최씨 자매들이 아버지를 타살했다”며 관련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최씨 일가의 불법 재산은 그 실체와 대상 등이 구체화되면 향후 환수 조치가 이뤄질 전망이다. 최근 국회에서도 잇따라 관련 법안이 발의되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불법성이 있다면 향후 국고 환수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확인할 수 있는 모든 단서를 취합해 넘기겠다”고 말했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81&aid=0002790055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코미카 이벤트 중단 사과문 공지 87 2017.03.26 12268 6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6 2016.07.21 78797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3.27 update+) 1613 2016.06.07 500848 40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480966 77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7 2015.02.16 721876 14
공지 최근 스퀘어 아이돌 악성 병크 게시물 / 베티 게천 타령 염불에 대해。 185 2017.03.15 19571 42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6.07.06 갱신) 366 2016.06.06 152194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481542 최성 고양시장에게 넥타이 물어보는 문재인.jpg 12 21:38 616 1
481541 강아지에게 약 먹이는 법.twt 5 21:37 289 0
481540 뇌세포도 파괴한다는 '미세먼지' 이겨내려면 꼭 먹어야 하는 음식 5 7 21:37 283 0
481539 [현장+] 손가혁의 '임을 위한 행진곡'…그리고 '낄끼빠빠'.gisa 6 21:37 88 0
481538 오늘자 박형식.jpg 18 21:36 339 0
481537 2017 FIFA U-20 월드컵 마스코트 실사 버전 2 21:35 110 0
481536 모두가 이해못했던 김건모의 행동 26 21:34 1161 0
481535 귀요미송에 이어 한 때를 휩쓸은 연예인들 대표 애교.gif 16 21:33 468 0
481534 오늘 생로랑 행사 참석한 블랙핑크 제니 27 21:32 787 1
481533 볼터치 고나리하는 사람들에게.jpg 21 21:31 961 0
481532 무묭이가 직접 써보고 추천해보는 일본 속눈썹 모음(스압!!) 38 21:28 473 1
481531 노래 존좋 안무 존섹시한데 묻혀서 안타까운 걸그룹 노래.ytb 16 21:26 428 0
481530 슈돌의 세대교체...jpg 17 21:24 1594 0
481529 이 그림만 보고 알 수 있는 애니메이션.jpg 16 21:23 759 0
481528 ※심쿵주의!! 길냥이들을 위해 삼대장이 출장뷔페를 간다! [삼대장 플레이 - 고양이 뷔페 차려주기] 4 21:21 387 3
481527 차태현이 놀란 태은이를 달래는 방법.jpg 52 21:20 1960 0
481526 오늘자 레드벨벳 인스타그램 아이린 25 21:18 852 0
481525 유시민이 본 문재인 28 21:17 1378 1
481524 헬리캠 촬영금지지역에서 헬리캠 띄운 배트트립.gif 23 21:16 1444 0
481523 도촬했더니 울고있는 보미.gif 10 21:16 1162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00 Next ›
/ 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