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852350
조회 수 517 추천 수 0 댓글 4

“1년 간 생활비 송금하다 중단”…최재석 “부친, 반포아파트 사줘”

崔일가, 박대통령 재산 대리관리…특검, 수뢰죄 연결 고리로 파악

최씨 불법재산 환수 조치도 박차

최순실(61·구속기소)씨 일가의 불법 재산을 추적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980년대 최태민씨 일가가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63) 전 육영재단 이사장의 미국 유학 시절 1년간 생활비를 보냈다는 증언을 확보하고 그 배경을 확인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 생활비 지원이 박 대통령과 최씨 일가의 ‘경제적 공동체’ 의혹의 실마리를 풀어 나갈 주요 정황으로 보고 관련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복수의 참고인 경제공동체 증언

12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특검팀은 최근 복수의 참고인과 제보자로부터 최씨 일가가 박 대통령의 동생 박 전 이사장의 미국 유학 시절 1년간 생활비를 보냈다는 증언을 확보하고 박 대통령과의 관련성을 중점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최씨 일가의 불법 재산 형성이나 양측의 관계도 결국 그 뿌리까지 다 따져봐야만 확인할 수 있어 수사를 한창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해당 증언에 따르면 박 전 이사장은 1980년대 초 미국 유학 당시 최씨의 모친인 고 임선이씨 측으로부터 매월 일정액의 생활비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 지원은 1년여간 이어지다 이후 점차 액수가 줄고 종국엔 완전히 중단됐다.

지원이 끊겼을 당시 박 전 이사장은 영문도 모른 채, 끼니를 거를 정도로 극심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박 대통령 측이 최씨 일가와 경제적으로도 밀접한 관계를 맺었고 이에 의존했음을 보여주는 정황이다. 앞서 최씨의 이복 오빠 재석(63)씨는 특검 조사에서 “박 전 이사장의 반포동 아파트를 아버지(최태민씨)가 사주었다”고 진술하기도 했다.

●박대통령 자매 멀어지자 지원 끊겨

특검팀은 최씨 일가가 박 대통령의 재산을 사실상 공동 또는 대리 관리하면서 박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근령씨도 지원한 것으로 보고, 경제적 공동체 의혹의 단초로서 유의미하게 살펴보고 있다.

육영재단 전 관계자 A씨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실제로 박 대통령이 박 전 이사장과 사이가 틀어진 뒤로는 최씨 일가가 박 전 이사장에 대한 지원을 모두 끊었고, 박 전 이사장이 추진하는 사업들마다 훼방을 놓기도 했다”고 밝혔다.

경제 공동체 여부는 박 대통령의 직접 뇌물죄(수뢰죄) 적용을 위한 중요한 연결고리다. 현재까지 드러난 삼성의 최씨 모녀 지원 행위를 박 대통령에게 직접적으로 수뢰죄를 적용할 혐의로 삼기 위해선 박 대통령과 최씨가 사실상 재산을 공동 소유 내지 운영하고 있음을 소명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특검팀은 이들의 관계에 대해 시기의 제한을 두지 않고 전방위로 추적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11일엔 1990년 육영재단 분규 당시 숭모회 회장을 지낸 이영도(65)씨를 불러 최씨 일가의 불법 재산과 박 대통령과의 관계 등을 조사하기도 했다.

이영도 “박대통령 은행업무 몰랐다”

특검팀은 최씨와 그 자매들뿐 아니라 최씨의 모친 임씨도 이번 수사의 주요 인물로 보고 관련 첩보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회장은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은 은행 업무도 모를 정도로 경제적 부분에 취약해 최씨 일가가 돈 관리를 해줬던 것으로 안다. 박 대통령과 최씨 측의 돈이 정확히 나뉘어 있지 않았을 것이라고 본다”면서 “특검팀에서 임씨 쪽을 포함, 대상과 기간을 광범위하게 보고 있는데 이미 조사가 많이 돼 있더라”고 전했다.

앞서 재석씨는 특검에서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 ‘대통령 만들기’를 위해 모았던 1조원 가까이의 돈을 박 대통령 측에 돌려주려 하자 이를 가로채기 위해 임씨와 최씨 자매들이 아버지를 타살했다”며 관련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최씨 일가의 불법 재산은 그 실체와 대상 등이 구체화되면 향후 환수 조치가 이뤄질 전망이다. 최근 국회에서도 잇따라 관련 법안이 발의되고 있다. 특검팀 관계자는 “불법성이 있다면 향후 국고 환수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확인할 수 있는 모든 단서를 취합해 넘기겠다”고 말했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81&aid=0002790055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 서버 개편 작업 종료 안내 148 2017.01.21 7200 8
전체공지 신규 검색엔진 도입에 따른, 과거 글검색 장애 안내. (6차 업데이트) 150 2017.01.20 12563 2
전체공지 【CD이벤트】日에서 가장 HOT한 걸그룹! 케야키자카46 『두 사람의 계절(후타리세종/二人セゾン)』한국 발매 이벤트 1006 2017.01.17 29320 5
전체공지 [게임AD] 집까지 안전하게 바래다드릴게요~ 『안심귀가서비스』 69 2017.01.13 51804 0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2 2016.07.21 57662 5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6.12.20 update+) 1410 2016.06.07 388455 36
전체공지 [1.22 갱신]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 등 관련 언급 + 글/댓글 전면 금지 2016.05.21 364193 61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2 2015.02.16 620466 14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6.07.06 갱신) 356 2016.06.06 146043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432251 중드 특별출연하는 올랜도 블룸ㅋㅋㅋㅋ 16 04:59 206 0
432250 무서운 이야기 들려주는 ASMR.ytb 2 04:59 58 0
432249 스타크래프트2로 하는 스타크래프트 1.avi 04:55 52 0
432248 광희한테 선물 보내줘야 하는 이유 3 04:55 231 0
432247 한 밤중에 엘리베이터 앞에 있는데(심쿵주의) 13 04:53 209 0
432246 1월 30일 ~ 2월 05일 다음주 산수도인 띠별 운세 (복채 댓글 안달아도 됨) 2 04:53 103 0
432245 현빈 첫 사극이었던 영화 역린의 공통적 혹평.jpg 4 04:51 216 0
432244 [Oh!쎈 초점] "군인→도깨비→?"..다음 '김은숙표' 남주 향한 기대 3 04:37 144 0
432243 무묭이가 방금 보고 충격먹은 AOA 무대 18 04:29 571 0
432242 ???: 모두가 하나되는 원 네트워크! 그 주인공은~ 1 04:28 132 0
432241 그것이 알고싶다 개 썅 레전드 15 04:24 582 0
432240 (스포)설특집 아육대 우주소녀 성소 리듬체조 리허설 직캠 2 04:18 168 0
432239 한달동안 삼시세끼 이렇게 먹으라고 하면 먹을 수 있 ? 없 ? 65 04:18 635 0
432238 쫄깃한 찹쌀로 만든 두개의 간식. 덬들은 호? 불호? 39 04:13 402 0
432237 쟆방에서 일본 옷브랜드(여자) 추천해달라 할 때 댓글에 달리는 곳을 간단하게 정리해보았다.JPG(스압) 108 04:08 706 5
432236 밥 말아 먹으면 존맛인 보리굴비 5 04:05 398 0
432235 고경표 자비에돌란 신작 단지세상의끝 GV(스포주의).ytb 1 03:46 283 1
432234 양념고기의 끝판왕 < 불고기 vs 양념갈비 > 44 03:45 359 0
432233 1월 23일 ~ 1월 29일 이번주 산수도인 띠별 운세 (복채 댓글 안달아도 됨) 25 03:37 481 0
432232 한반도 그 자체 태정태세문단세..고종 순종 최수종 9 03:32 340 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00 Next ›
/ 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