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547136
조회 수 556 추천 수 0 댓글 1
ㆍ“참사 다음달부터 논의” 진술 토대, 김기춘·조윤선 곧 소환
ㆍ특검 ‘세월호 반정부 여론 차단 목적’으로 잠정 결론 내려

박근혜 정부가 만든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2014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문화예술인들의 활동을 옥죄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 작업이 세월호 참사 이후 반정부 여론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이었던 것으로 잠정 결론냈다.

1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세월호 참사 한 달 뒤인 2014년 5월 블랙리스트 작성 논의가 시작됐다는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들의 진술과 정황을 확인했다. 블랙리스트 작업이 1차적으로 문화예술인들의 세월호 활동과 행사를 억제하고, 불이익을 주는 일부터 겨냥했다는 것이다. 블랙리스트는 조윤선 문체부 장관(51)의 청와대 정무수석 재임 시절(2014년 6월~2015년 5월) 정무수석실이 국가정보원장의 도움을 받아 완성하고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에 전달한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다.

특검은 문체부가 이후 우수도서를 선정·보급하는 ‘세종도서 선정 심사’에 세월호 관련 서적을 일제히 배제한 것도 블랙리스트와 관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은 문제도서가 선정되지 않도록 세종도서 선정 기준이 바뀌었다는 문체부 관계자의 진술도 확보했다.

세종도서는 문체부 산하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학자·출판평론가 등 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3단계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출판계 핵심 관계자는 “2015년 세종도서 추천 작품 가운데 세월호 참사를 모티브로 만든 문학 서적이 최종 심사단계에서 제외됐다”면서 “심사위원들이 ‘이 책은 꼭 넣어야 한다’며 선정에 합의한 도서가 특별한 이유 없이 최종 배제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적인 잣대를 들이대 해당 도서 선정을 막으려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고 말했다.

특검은 이르면 이번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78), 조 장관을 피의자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들을 상대로 박근혜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작성·실행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추궁할 예정이다. 특검은 이를 위해 이병기 전 국정원장(70·2014년 7월~2015년 2월 재임)의 자택을 지난 2일 압수수색 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60),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57),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56),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했다.

<유희곤·박광연 기자 hulk@kyunghyang.com>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게임AD] 뱀파이어물 판타지 연애 시뮬레이션 『블러드 인 로즈』 30 2017.03.29 1157 0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6 2016.07.21 79255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3.27 update+) 1614 2016.06.07 504557 41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485346 77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7 2015.02.16 722637 14
공지 최근 스퀘어 아이돌 악성 병크 게시물 / 베티 게천 타령 염불에 대해。 187 2017.03.15 21497 42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6.07.06 갱신) 366 2016.06.06 152359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481542 아까전 청라에서 음주차량추정 버스정거장 돌진 후 영상.avi 4 03:46 158 0
481541 잠이 덜 깬 주먹밥 14 03:31 596 0
481540 2D 제리와 듀엣으로 노래부르고 춤추는 영화배우 03:29 53 0
481539 송도 거리형 쇼핑몰 '트리플 스트리트' 입점 브랜드들.txt 3 03:26 347 0
481538 나의 목소리는 들리고 있을까? 03:21 157 0
481537 아직 안자는 덬들을 위한 영상추천 2 03:20 216 0
481536 자취생들의 영원한 메인음식.jpg 44 03:10 1355 0
481535 민주종편TV 바지사장 최재성 전의원이 호남경선 문재인 연설 듣다 울컥한 이유 9 02:55 309 1
481534 한국영상자료원 4월 프로그램 : 뮤지컬 영화 16편 (무료) 16 02:53 485 0
481533 또 술마신 국민의당 박지원 21 02:52 799 0
481532 나덬이 궁금해서 찾아본 미세먼지 관련 잡다한 내용들 (jtbc기사,환경부) 6 02:45 311 0
481531 난생 처음먹어보는 치킨의맛 13 02:42 1066 0
481530 터널에서 조심해야 하는 이유 34 02:37 1596 0
481529 오이를 싫어하는 모임 첫번째 이야기 23 02:27 844 1
481528 한 커뮤니티에 10분만에 댓글 200개 넘게달린 계란말이 1만5천원 인증글 47 02:27 2542 0
481527 싸이코패스 교육방법 28 02:25 1070 0
481526 <김과장> 김과장의 육아일기.twt 6 02:25 432 0
481525 "내가 원조 서미경", 재벌의 내연녀들 16 02:19 1061 0
481524 디씨 꿀주먹 근황 45 02:19 1391 0
481523 [언니들의슬램덩크2] 되게 유세떠는 강예원 10 02:17 787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00 Next ›
/ 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