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547136
조회 수 543 추천 수 0 댓글 1
ㆍ“참사 다음달부터 논의” 진술 토대, 김기춘·조윤선 곧 소환
ㆍ특검 ‘세월호 반정부 여론 차단 목적’으로 잠정 결론 내려

박근혜 정부가 만든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2014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문화예술인들의 활동을 옥죄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 작업이 세월호 참사 이후 반정부 여론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이었던 것으로 잠정 결론냈다.

1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세월호 참사 한 달 뒤인 2014년 5월 블랙리스트 작성 논의가 시작됐다는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들의 진술과 정황을 확인했다. 블랙리스트 작업이 1차적으로 문화예술인들의 세월호 활동과 행사를 억제하고, 불이익을 주는 일부터 겨냥했다는 것이다. 블랙리스트는 조윤선 문체부 장관(51)의 청와대 정무수석 재임 시절(2014년 6월~2015년 5월) 정무수석실이 국가정보원장의 도움을 받아 완성하고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에 전달한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다.

특검은 문체부가 이후 우수도서를 선정·보급하는 ‘세종도서 선정 심사’에 세월호 관련 서적을 일제히 배제한 것도 블랙리스트와 관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은 문제도서가 선정되지 않도록 세종도서 선정 기준이 바뀌었다는 문체부 관계자의 진술도 확보했다.

세종도서는 문체부 산하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학자·출판평론가 등 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3단계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출판계 핵심 관계자는 “2015년 세종도서 추천 작품 가운데 세월호 참사를 모티브로 만든 문학 서적이 최종 심사단계에서 제외됐다”면서 “심사위원들이 ‘이 책은 꼭 넣어야 한다’며 선정에 합의한 도서가 특별한 이유 없이 최종 배제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적인 잣대를 들이대 해당 도서 선정을 막으려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고 말했다.

특검은 이르면 이번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78), 조 장관을 피의자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들을 상대로 박근혜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작성·실행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추궁할 예정이다. 특검은 이를 위해 이병기 전 국정원장(70·2014년 7월~2015년 2월 재임)의 자택을 지난 2일 압수수색 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60),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57),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56),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했다.

<유희곤·박광연 기자 hulk@kyunghyang.com>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신규 검색엔진 도입에 따른, 과거 글검색 장애 안내. (6차 업데이트) 157 2017.01.20 16174 2
전체공지 【CD이벤트】日에서 가장 HOT한 걸그룹! 케야키자카46 『두 사람의 계절(후타리세종/二人セゾン)』한국 발매 이벤트 1029 2017.01.17 34977 5
전체공지 [게임AD] 집까지 안전하게 바래다드릴게요~ 『안심귀가서비스』 69 2017.01.13 57086 0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2 2016.07.21 58062 5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6.12.20 update+) 1412 2016.06.07 390919 36
전체공지 【1.23 再갱신! 관련 얘기 및 트페미 얘기 등 전면 언급 금지】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 등 관련 언급 + 글/댓글 전면 금지 2016.05.21 368882 68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4 2015.02.16 623718 14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6.07.06 갱신) 356 2016.06.06 146166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432251 냥이의 종특 1 10:00 54 0
432250 차라리 직업을 전향하면 어떨까 싶은 설리 7 09:58 217 0
432249 '명단공개' 연예계 도플갱어 10쌍 공개…1위는 주원X강동원[종합] 8 09:56 101 0
432248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른 이재명.jpg 4 09:55 161 0
432247 귀여움 끝판왕.gif 4 09:54 164 0
432246 강아지 입 주변털이 자꾸 입에 들어가서 미용 해주었더니 9 09:53 425 0
432245 집에 고양이 데려오지 말라던 아버지 9 09:50 485 0
432244 말 안듣는 딸한테 머라 했더니.jpg 3 09:48 613 0
432243 [롯데자이언츠] 이윤원 단장 "사이판 직접 넘어가 계약…진정성 있게 접근" 8 09:48 112 0
432242 5.18 민주화운동 묘역에 외국인이 안장된 이유.jpg 8 09:46 355 2
432241 이대호 롯데 유턴, 마음 말곤 설명 안된다 14 09:46 224 0
432240 써니씨 좀만 기다리세요 6 09:46 467 0
432239 대륙의 문화재복원 5 09:46 215 0
432238 일산 살면서 서울 산다고 구라까는 친구.jpg 35 09:46 648 0
432237 허각, 1월31일 미니 5집으로 컴백 확정..감성보컬 기대 09:46 36 0
432236 옥스포드x무한도전 무한상사 콜라보 레고 출시.JPEG 10 09:46 443 0
432235 반기문 측 "중도포기 가능성 0%…내기해도 좋다" 4 09:45 97 0
432234 "동화 속 공주처럼"…레드벨벳, 깜짝 컴백 티저 4 09:45 264 0
432233 김희진의 '최순실 패러디' 거센 파장…애꿎은 선수만 피해 1 09:45 137 0
432232 스노우 어플로 내얼굴에 토마스를 넣어봤다 7 09:43 452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00 Next ›
/ 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