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547136
조회 수 560 추천 수 0 댓글 1
ㆍ“참사 다음달부터 논의” 진술 토대, 김기춘·조윤선 곧 소환
ㆍ특검 ‘세월호 반정부 여론 차단 목적’으로 잠정 결론 내려

박근혜 정부가 만든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2014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문화예술인들의 활동을 옥죄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 작업이 세월호 참사 이후 반정부 여론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이었던 것으로 잠정 결론냈다.

1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세월호 참사 한 달 뒤인 2014년 5월 블랙리스트 작성 논의가 시작됐다는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들의 진술과 정황을 확인했다. 블랙리스트 작업이 1차적으로 문화예술인들의 세월호 활동과 행사를 억제하고, 불이익을 주는 일부터 겨냥했다는 것이다. 블랙리스트는 조윤선 문체부 장관(51)의 청와대 정무수석 재임 시절(2014년 6월~2015년 5월) 정무수석실이 국가정보원장의 도움을 받아 완성하고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에 전달한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다.

특검은 문체부가 이후 우수도서를 선정·보급하는 ‘세종도서 선정 심사’에 세월호 관련 서적을 일제히 배제한 것도 블랙리스트와 관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은 문제도서가 선정되지 않도록 세종도서 선정 기준이 바뀌었다는 문체부 관계자의 진술도 확보했다.

세종도서는 문체부 산하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학자·출판평론가 등 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3단계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출판계 핵심 관계자는 “2015년 세종도서 추천 작품 가운데 세월호 참사를 모티브로 만든 문학 서적이 최종 심사단계에서 제외됐다”면서 “심사위원들이 ‘이 책은 꼭 넣어야 한다’며 선정에 합의한 도서가 특별한 이유 없이 최종 배제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적인 잣대를 들이대 해당 도서 선정을 막으려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고 말했다.

특검은 이르면 이번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78), 조 장관을 피의자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들을 상대로 박근혜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작성·실행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추궁할 예정이다. 특검은 이를 위해 이병기 전 국정원장(70·2014년 7월~2015년 2월 재임)의 자택을 지난 2일 압수수색 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60),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57),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56),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했다.

<유희곤·박광연 기자 hulk@kyunghyang.com>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가입시 가입 인증 메일이 오지 않을 경우 대응 방법 55 17.06.24 13304 3
전체공지 더쿠 신규회원 가입 OPEN━━ヽ(゚∀゚ )ノ━━!!!! 가입오픈─wwヘ√レvv~(゚∀゚)─wwヘ√レvv~─ !! 가입 ━━━━(゚∀゚)━━━━!!!!! 열림━━━━━━(゚∀゚)━━━━━━━!!!!! 가입 Y⌒Y⌒Y⌒Y ⌒Y⌒Y⌒(。A。)!!! 오픈*・゜゚・*:.。..。.:*・゜(゚∀゚)゚・*:.。. .。.:*・゜゚・*!!!!! 가입된다(゚∀゚)아( ゚∀)아( ゚)아( ) . 1197 17.06.24 37505 11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하늘에서 담은 해변 사진집 『비치스』(7/6 木 마감) 756 17.06.23 9440 3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블 히어로의 세대교체! 《스파이더맨: 홈커밍》 개봉 기념 예매권 증정 (6/27 火 마감) 1313 17.06.16 48323 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만물 프덬 타령 신고 관련 12번 항목 갱신 필독 06/08 갱신 ★) 2165 16.06.07 750441 46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670541 8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6.02 갱신) 515 16.06.06 184785 19
모든 공지 확인하기()
558532 성질많이 죽인 리한나 올해초 하버드 '인도주의상' 상받는 사진 9 12:38 145 0
558531 사진가의 팩트폭력 11 12:37 235 0
558530 '언니는 살아있다' 양정아·김수미, 충격 엔딩에 시청률 14.8% '동시간대 1위' 5 12:36 175 0
558529 2017년 상반기 KPOP가수 일본 LIVE 공연 관객 동원수.JPG 7 12:35 157 0
558528 후회하는 잘못된 결정 4 12:35 254 0
558527 티아라, 안티도 돌아서게 만든 의지…‘SNL’ 하길 잘했다 26 12:34 409 0
558526 마녀사냥 레전드는 얘 아니냐 9 12:34 411 0
558525 굴비 뚝배기 깨는 미키광수 12:32 109 0
558524 무묭이가 경험해본 변비에 직빵인 음식들 29 12:31 604 0
558523 악명높은 트랜스포머 3,4,5편 관객수 추이 그래프.jpg 3 12:31 168 0
558522 발에 물 닿지 않고 건너기 13 12:31 354 0
558521 2000년초반 유행했던 음료 8 12:31 269 0
558520 내한마다 최악의 모습을 보여준 여가수 원탑 6 12:30 463 0
558519 섬국 처자가수 중 데뷔 임팩트 갑 18 12:28 495 0
558518 6.25 우리가 몰랐던 사실 15 12:27 382 1
558517 마녀사냥 레전드녀.gif 26 12:27 739 0
558516 마이크로 팬폭행하는 리한나 + 동양인 비하 12 12:27 406 0
558515 중국활동이 몹시 힘들었던듯한 지연.jpg 11 12:26 1128 0
558514 한국인 교수와 일본인 교수의 논리 8 12:26 399 0
558513 '서프라이즈' 살해→미라→100억 판매..쇼킹 페르시아 12:26 213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