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547136
조회 수 562 추천 수 0 댓글 1
ㆍ“참사 다음달부터 논의” 진술 토대, 김기춘·조윤선 곧 소환
ㆍ특검 ‘세월호 반정부 여론 차단 목적’으로 잠정 결론 내려

박근혜 정부가 만든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2014년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는 문화예술인들의 활동을 옥죄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 작업이 세월호 참사 이후 반정부 여론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이었던 것으로 잠정 결론냈다.

1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세월호 참사 한 달 뒤인 2014년 5월 블랙리스트 작성 논의가 시작됐다는 문화체육관광부 직원들의 진술과 정황을 확인했다. 블랙리스트 작업이 1차적으로 문화예술인들의 세월호 활동과 행사를 억제하고, 불이익을 주는 일부터 겨냥했다는 것이다. 블랙리스트는 조윤선 문체부 장관(51)의 청와대 정무수석 재임 시절(2014년 6월~2015년 5월) 정무수석실이 국가정보원장의 도움을 받아 완성하고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에 전달한 것으로 특검은 파악하고 있다.

특검은 문체부가 이후 우수도서를 선정·보급하는 ‘세종도서 선정 심사’에 세월호 관련 서적을 일제히 배제한 것도 블랙리스트와 관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검은 문제도서가 선정되지 않도록 세종도서 선정 기준이 바뀌었다는 문체부 관계자의 진술도 확보했다.

세종도서는 문체부 산하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학자·출판평론가 등 전문가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3단계 평가를 거쳐 선정한다. 출판계 핵심 관계자는 “2015년 세종도서 추천 작품 가운데 세월호 참사를 모티브로 만든 문학 서적이 최종 심사단계에서 제외됐다”면서 “심사위원들이 ‘이 책은 꼭 넣어야 한다’며 선정에 합의한 도서가 특별한 이유 없이 최종 배제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치적인 잣대를 들이대 해당 도서 선정을 막으려 한다는 비판이 나왔다”고 말했다.

특검은 이르면 이번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78), 조 장관을 피의자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이들을 상대로 박근혜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작성·실행에 얼마나 관여했는지 추궁할 예정이다. 특검은 이를 위해 이병기 전 국정원장(70·2014년 7월~2015년 2월 재임)의 자택을 지난 2일 압수수색 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60),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57),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56), 정관주 전 문체부 1차관(53)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했다.

<유희곤·박광연 기자 hulk@kyunghyang.com>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4 16.06.07 1160155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16295 11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4 16.06.06 296709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52795 "우린 이슬람국가 아니다" 유럽극우들 獨총선결과에 환호 11:38 2 0
652794 인피니트 출신 호야, '모래시계' 이정재 역 출연 '뮤지컬 데뷔' 11:38 12 0
652793 올해 지금까지 가장 핫했던 드라마 남자주인공은? 60 11:30 511 0
652792 용가리과자 피해자 아버지 "식약처가 진짜 가해자"  7 11:29 575 0
652791 엑소 레이 아니쥬 뮤비 5 11:29 198 0
652790 "재생 5분 만에 꿀잠"…수면제 영상으로 소문난 다큐는? 12 11:28 394 0
652789 배우 정은표한테 최근 생긴 목표 하나 (ft.박보검) 7 11:25 472 0
652788 중국 아이돌 쉬쟈치 인스타 33 11:24 1128 0
652787 안철수 "청와대-여야 회동, 靑 주관은 바람직하지 않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6 11:23 474 0
652786 월요일 아침 직장인 인기검색어... 29 11:20 1374 0
652785 올해 막방까지 본방 본 드라마 갯수는? 79 11:18 413 0
652784 러블리즈 진 처피뱅.jpg 24 11:17 1027 0
652783 끔찍한 혼종.jpg 10 11:16 630 0
652782 클린 향수 모델 워너원 단체, 개인사진 61 11:15 944 4
652781 내 심장이 다 두근두근 거리는 페북 대시썰.jpg 21 11:15 839 0
652780 "10년 음악 집대성"…'컴백' 케이윌, 신보 프리뷰 영상 공개 3 11:14 73 0
652779 레벨 예리가 아보카도로 팀에 합류하면 좋겠다는 태연이 추는 빨간맛.ytb 24 11:13 716 0
652778 우리 시바 예쁜 시바.jpg 15 11:13 713 0
652777 교보문고, 4천800여개 출판사에 도서대금 75억원 선지급 42 11:12 1364 0
652776 로코에서 호흡을 맞출 예정인 채수빈, 유승호 2년전 투샷.jpg 31 11:11 794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