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543609
조회 수 2135 추천 수 3 댓글 32
[한겨레] 귀빈실, 연단 설치 등 ‘3부요인급’ 예우 요청

‘귀국 뒤 서민행보’ 입장과 상충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 쪽이 12일 귀국을 앞두고 인천공항공사에 대통령 등 ‘3부요인급’에게 제공되는 의전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려한 의전 대신 서민들과 함께 하겠다며 한때 ‘지하철 귀가’까지 검토했다는 반 전 총장 쪽의 설명과 엇갈리는 얘기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11일 인천공항공사에 확인한 결과 반 전 총장이 ‘특별한 의전’을 요구했으나 전직 유엔 사무총장에 대한 예우 규정이 없어 공항공사가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 의원 쪽은 “인천공항 관계자가 ‘구체적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반 전 총장 쪽으로부터 의전과 관련해 요청이 온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규정에 맞지 않아 원칙대로 처리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인천공항은 반 전 총장 쪽으로부터 요구받은 의전이 무엇인지 밝히지 않았지만, 귀빈실(의전실) 사용과 기자회견을 위한 연단 설치 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항에서의 귀빈 예우에 관한 규칙’을 보면, 귀빈실은 전·현직 대통령, 국무총리, 국회의장,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과 함께 현직 정당 대표, 국제기구 대표 등이 사용할 수 있다. 인천공항 귀빈실은 화장실이 딸려있는 7개의 방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 가운데 소나무실은 전·현직 3부요인(대통령·국회의장·대법원장), 전·현직 헌법재판소장 등 최고 귀빈에게만 개방하고, 면적이 넓은 무궁화실·해당화실은 기자회견장으로도 쓰인다.

인천공항 사정에 밝은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이날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인천공항이 귀빈실 사용 등과 관련해 반 전 총장 쪽에 외교부로부터 공문을 받아올 것을 요구하자, 반 전 총장이 특혜 논란이 일 것을 우려했기 때문인지 특별한 의전 없이 일반인과 똑같이 입국하기로 방침을 바꿨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반 전 총장 쪽은 “비행기에서 내려 일반 시민들과 똑같이 직접 짐을 찾아 입국장으로 나올 것”이라며 ‘사회통합 행보’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100&oid=028&aid=0002349458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신규 검색엔진 도입에 따른, 과거 글검색 장애 안내. (6차 업데이트) 157 2017.01.20 16167 2
전체공지 【CD이벤트】日에서 가장 HOT한 걸그룹! 케야키자카46 『두 사람의 계절(후타리세종/二人セゾン)』한국 발매 이벤트 1029 2017.01.17 34962 5
전체공지 [게임AD] 집까지 안전하게 바래다드릴게요~ 『안심귀가서비스』 69 2017.01.13 57075 0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2 2016.07.21 58062 5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6.12.20 update+) 1412 2016.06.07 390913 36
전체공지 【1.23 再갱신! 관련 얘기 및 트페미 얘기 등 전면 언급 금지】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 등 관련 언급 + 글/댓글 전면 금지 2016.05.21 368877 68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4 2015.02.16 623708 14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6.07.06 갱신) 356 2016.06.06 146166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432251 차라리 직업을 전향하면 어떨까 싶은 설리 09:58 15 0
432250 '명단공개' 연예계 도플갱어 10쌍 공개…1위는 주원X강동원[종합] 2 09:56 40 0
432249 어제 다르고 오늘 다른 이재명.jpg 2 09:55 97 0
432248 귀여움 끝판왕.gif 3 09:54 104 0
432247 강아지 입 주변털이 자꾸 입에 들어가서 미용 해주었더니 7 09:53 309 0
432246 집에 고양이 데려오지 말라던 아버지 7 09:50 378 0
432245 말 안듣는 딸한테 머라 했더니.jpg 3 09:48 518 0
432244 [롯데자이언츠] 이윤원 단장 "사이판 직접 넘어가 계약…진정성 있게 접근" 8 09:48 97 0
432243 5.18 민주화운동 묘역에 외국인이 안장된 이유.jpg 7 09:46 307 2
432242 이대호 롯데 유턴, 마음 말곤 설명 안된다 13 09:46 187 0
432241 써니씨 좀만 기다리세요 5 09:46 403 0
432240 대륙의 문화재복원 5 09:46 186 0
432239 일산 살면서 서울 산다고 구라까는 친구.jpg 29 09:46 534 0
432238 허각, 1월31일 미니 5집으로 컴백 확정..감성보컬 기대 09:46 30 0
432237 옥스포드x무한도전 무한상사 콜라보 레고 출시.JPEG 7 09:46 365 0
432236 반기문 측 "중도포기 가능성 0%…내기해도 좋다" 4 09:45 84 0
432235 "동화 속 공주처럼"…레드벨벳, 깜짝 컴백 티저 4 09:45 227 0
432234 김희진의 '최순실 패러디' 거센 파장…애꿎은 선수만 피해 1 09:45 118 0
432233 스노우 어플로 내얼굴에 토마스를 넣어봤다 7 09:43 400 0
432232 샤이니 日팬 112석 기부로 시작된 강원FC 사랑존 설치 6 09:42 256 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00 Next ›
/ 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