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389523923
조회 수 2939 추천 수 0 댓글 52
「このままでは日本の映画は本当に終わってしまう」


"이대로 가다간 일본 영화는 정말로 끝나고 만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일본의 영화업계는 점점 닫혀가기 시작했습니다. 해외에서 취재했을 때 전 그렇게 대답합니다. 좋던 나쁘던 일본영화는 국내 시장에서만 투자를 회수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해외로 나가려는 의욕이 제작자도, 배급사도 없습니다. 토호, 토에이, 쇼치쿠, 카토카와 등 일본 대형 영화사들이 특히 그렇습니다.

그리되니 기획이 국내용으로 특화됩니다. 이 상황에 강한 위기감을 느낍니다. 해외에 나가는게 대단하다는 건 아니지만 40세 이하 젊은 영화 감독의 이름을 해외에서 듣는 일이 드뭅니다. 이대론 일본 영화 자체가 세계에서 잊혀져버립니다."



([신 고질라] [너의 이름은]) 이 두 작품은 봤습니다. 주변에서 화제가 화제였으니깐요. 두 작품 다 흥행하는 이유는 꽤나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너의 이름은]은 그럴 요소가 풍부했으니깐요. 좀 과한건 아닌가 싶은가 생각했습니다만, 이 영화에 한정되지 않고 여고생과 이라는 소재는 이제 멀어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제가 기존에 지니고 있던 저변을 넘어 확대된 작품이었습니다. 솔직히 그렇게까지 관객이 와줄거라곤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본래 히트요소가 들어간 작품도 아니고요.

출자자 측은 후쿠야마 마사하루씨가 주연이니 10억엔 정도는 흥행수입을 목표로 했다고 생각합니다. 전 지금까지 10억엔을 넘는 작품을 하나도 찍은 게 없었으니 전혀 그런 건 생각도 하지 않았습니다. 가만, 영화가 공개되어 흥행한 직후 마을 아주머니께서 "영화 봤어요" 라고 얘기를 들었습니다. 일본 아카데미상에도 불려가고, 텔레비전에 나오기도 하니깐 사람들 인지도 이렇게 바뀌는가 싶었습니다. 영화를 본 사람한테서 얘길 들으면 기쁘더군요."

"젊은층을 향한 지원이나 해외진출을 위한 지원이 더 있어야 합니다. [쿨 재팬]이라고 공적자금을 쓰고, 칸 영화제에서 쿠마몬이랑 같이 사진을 찍는 그런게 아닙니다. 그걸로 일본문화를 해외에서 홍보하는 셈이라면 한심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돈을 갖고 젊은 영화감독 100명에게 그 영화제를 경험하게 할 수 있습니다."



"전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얼마전 한국에 갔는데 그쪽 프로듀서랑 얘기를 나누면서 한국의 시스템에 대해 물었습니다. 한국에서는 흥행수입의 45%가 극장에 돌아가고 나머지 55%가 영화제작위원회(출자자)와 제작회사(감독 등 제작자)가 6:4의 비율로 나뉘는 것 같습니다.

즉, 흥행성적이 10억엔이라면 2억 4000만엔이 제일 땀을 흘린 제작자들의 손에 들어가는 겁니다. 그리고 그 자금은 다음 작품 준비에 쓰여집니다. 하지만 일본일 경우면 50%가 극장이고, 나머지 50%중 10%가 배급사. 나머지 40%가 제작 위원회로 넘어갑니다. 대부분 경우면 감독에게 돌아가는 건 없습니다.

전 협상하고 있지만, 일본에서는 돈 얘기 하는걸 별로 안 좋아합니다. 1%의 성공보수를 협상하는데 왜 이렇게까지 고생해야 할까 진짜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한국의 시스템을 듣고 어두운 기분이 들었습니다. 영화감독은 벌어먹기 힘든게 당연하고, 그런 감각으로는 영화감독이라는 직업에 젊은사람들이 꿈을 갖지 못하게 되도 어찌할 수 없습니다.


"현재는 54세로 앞으로 2년마다 작품을 찍는다고 해도, 20년 동안 10개 밖에 찍을 수 없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코앞에 바쁜 것만으로도 커리어가 끝나는게 아닐까 불안감을 느끼기도 합니다."



http://zasshi.news.yahoo.co.jp/article?a=20161128-00050258-gendaibiz-bus_all&p=2
번역 http://bbs.ruliweb.com/av/board/300013/read/2180818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위로가 되는 든든한 한끼! 영화 『심야식당2』개봉 기념 더쿠 이벤트 (6/1 木 마감) 384 2017.05.26 9996 4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더 이상 괜찮은 척 하지 않겠다. 자존감을 위한 21가지 연습 『나는 뻔뻔하게 살기로 했다』(6/8 木 마감) 992 2017.05.26 9482 2
전체공지 ▶ 『기억술사』 도서 이벤트 당첨자 30명 발표! (05.28 22:50 現 22/30) 163 2017.05.26 8296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5.27 update+) 1719 2016.06.07 646159 43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565768 79
공지 *☆*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5.08 갱신) 372 2016.06.06 157595 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536249 박지원 “문재인 정부와 허니문 보름만에 끝났다” 03:23 38 0
536248 이 노래 안다 vs 모른다 26 03:12 189 0
536247 [뉴스분석] 검증 부실로 제동 걸린 파격 인사 4 03:01 121 0
536246 올해 칸영화제 수상결과 최종 (황금종려상은 더 스퀘어) 6 03:00 324 0
536245 불길 속 아기 살린 반려견 22 02:53 521 0
536244 中 부채 폭증, GDP대비 265% 2 02:52 136 0
536243 프듀2 3차 경연 프리뷰 모음 26 02:44 621 0
536242 애프터스쿨 컨셉 깡패갑이었던 'Let's do it!' 마칭퍼레이드 퍼포먼스 영상 모음.avi 14 02:44 234 0
536241 위장전입, 文정부 첫 내각 구성 발목잡나 10 02:40 170 0
536240 응답하라 1988 먹방 1 02:36 228 1
536239 무묭이가 좋아하는 발라드그룹 신화의 발라드 TOP5(영상많음) 10 02:34 86 1
536238 씨스타 효린 해체 이후 솔로 공식 첫 스케줄.jpg 5 02:26 1083 0
536237 머리에 반다나한 어제자 시우민 37 02:24 957 5
536236 전성기때 찍은 졸업사진 4 02:23 603 0
536235 트와이스 로토스코핑 애니메이션 (낰낰,시그널) 9 02:20 277 0
536234 그때 그 홍준표 현수막 근황 22 02:12 1015 1
536233 아베 일본 총리 최신 세대별 지지율.jpg 25 02:05 830 0
536232 현재 칸 폐막식에 참석한 경쟁부문 감독 6명 (아마도 수상) 1 02:04 559 0
536231 28일 일요일 야구순위 16 02:02 362 0
536230 역대 KBS가요TOP10 1위횟수.JPG 16 02:01 367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