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 가상화폐 도박을 시작한 중기 (비트코인 주의)

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13184194
조회 수 1260 댓글 10

올해 1월에 공짜로 받은 코인(가상화폐)이 있었음

그때는 가상화폐가 뭔지도 모르고 시세도 모르고 그냥 공짜로 받은 거라 내버려둠

근데 당시 시세로 그게 거의 140만원치였음ㄷㄷㄷ 이것도 최근에 알았어


문제는 2월에 시세가 곤두박질쳐서 내가 공짜로 받았던 코인 가치도 반토막 이상 나버림

뒤늦게 그걸 알고 남은 돈이라도 건질 마음에 파니까 50만원이 좀 안 되더라


내 돈 주고 산 것도 아니니 공돈 생긴 건데도 사람 마음이 마치 140만원에서 90만원 잃은 기분이 나서 너무 아까운 거야

그래서 이 돈으로 다시 코인을 사서 140만원을 되찾기로 결심함

그냥 코인들 이름 쭉 보고 이름 예쁜 코인들을 10만원치씩 삼 이더리움 이오스 이런 거...

비트코인은 워낙 유명하니까 그것도 10만원치 삼

코인은 꼭 1개를 다 사지 않고 잘라서 살 수 있더라


근데 3월에 시세가 더 더 떨어짐ㅜㅜ 존버는 승리한다면서요? 이게 대체 무슨 일이죠?? 싶었음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다시 코인 다 팔아치우고 남은 돈으로 단타를 시작함

단타는 주식 용어인데 주식을 짧게는 몇초, 길게는 몇 시간, 당일 안에 샀다 팔았다 반복하는 거야


나는 차트도 호가창도 볼 줄 모르는 초보였기 때문에 당연히 돈을 계속 잃음

그냥 오르는 코인 있으면 사고 기다렸다가 안 오르고 떨어지기만 하면 팔고 다시 다른 오르는 코인 사고 이런 바보짓을 반복했음

그러니까 돈이 28만원 남았음 진짜 충격이었음


이 28만원도 어차피 공돈이니까 이거라도 남은 걸 다행이라고 생각하면 되는데 그게 안 되고 눈물이 막 나왔음

또 오기도 생김ㅇㅇ 그때부터 단타 중단하고 현금 쥔 상태로 차트공부하면서 내가 왜 잃었는지 분석해봄

하루에 18시간 이상, 자는 시간 빼고 밥도 차트 보고 먹으면서 한달 동안 계속 분석함

직업이 재택근무 프리랜서라 평소에도 모니터만 보는 직업이라 별로 힘들진 않았음


아무튼 볼린저 밴드, 이동평균선, rsi 스토캐스틱 이런 보조지표 보는 법을 배움

이거 알고 나니까 그동안 내가 돈 잃은 이유가 너무나도 명확하게 나오더라 진짜 소름돋았음

잃는 게 당연한 상황에 코인을 샀으니 잃었던 거임

특히 거래량(볼륨)의 중요성을 뼈져리게 실감함


그뒤로는 함부로 단타를 안 치고 보조지표 보면서 정말 확실하다 싶을 때만 진입해서 샀다가 파는 걸 하는 중

애매하다 싶을 땐 안 사고 이 자리는 확실하다! 무조건이다! 싶을 때만 사니까 많이는 벌진 못해도 최소한 잃진 않게 되었음

하루에 1% 수익 내는 게 목표고 최종적으로는 10억을 만드는 게 목표임


10억ㅋㅋㅋㅋ 내가 써놓고도 진짜 웃긴데ㅋㅋㅋ 비웃어도 됨

돈도 돈이지만 그냥 차트 보는 게 정말 즐겁고 흥미진진함 

매일매일 새로운 걸 알아가는 재미가 있음

내가 예측한 대로 되면 그렇게 신날 수가 없음

들어갈 자리 기다리는 게 지루할 때면 내돌 영상을 보면서 힘을 냄

단타에서 제일 중요한 건 인내심 같다고 느꼈음 낚시랑 비슷함ㅇㅇ 기다릴 줄 알아야 함...


지금 31만원까지 복구함

한달 뒤에 또 중기 쓰러 올 예정

그때 내가 어떻게 되었을지 나도 궁금함 도박쟁이의 최후...

혹시라도 그때 돈을 좀 벌었으면 덬들에게 치킨 쏘고 싶음ㅇㅇ 그럼 이만 다시 차트보러 감!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사이트 개편 예정 공지 18.08.15 33645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94 16.06.07 255003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47615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2 15.02.16 1251502
모든 공지 확인하기()
105907 그외 회사 다니면서 개저씨들 싫어했는데 40대 취업률 낮은거 보면서 자업자득이다 싶은 후기 00:18 48
105906 그외 바르셀로나 한인민박 글 진심으로 쓴 글인지 궁금한 후기 1 00:08 151
105905 그외 하비덬 1:1 PT 40회 등록하고 온 중기 (2) 00:05 101
105904 그외 친구들이랑 만나서 무슨 얘기를 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2 18.08.17 120
105903 그외 해외여행 숙소예약 결제관련 바보같았던 후기 18.08.17 143
105902 그외 워터파크 갔다가 불주먹 얻은 후기 6 18.08.17 419
105901 음식 보리차로 물을 바꿨더니 갑자기 원활한 장활동에 당황스러운 후기 8 18.08.17 306
105900 그외 턱 보톡스 15일 후기! (드뎌 좀 티나는 것 같아서 신난다) 8 18.08.17 310
105899 그외 수도권에서 지거국 가는게 궁금한 초기 14 18.08.17 316
105898 그외 유전에 '아재개그'도 포함되는건지 궁금한 중기 18.08.17 42
105897 그외 다이소 날짜스탬프후기 (다꾸) 12 18.08.17 550
105896 그외 스티커북 있는데 또 사는건 돈낭비일까 고민되는 중기 6 18.08.17 116
105895 그외 내 돌 팬싸 다녀왔는데 좀 우울한 후기 11 18.08.17 547
105894 그외 인간관계에 너무 스트레스를 받는 중기 2 18.08.17 122
105893 음식 중국 유학생활했던 나덬이 홍콩~중국에서 먹었던것들 몇개 후기 7 18.08.17 245
105892 그외 색조화장품은 필히 테스트해보고 사야겠단 깨달음을 얻은 후기 1 18.08.17 163
105891 그외 직장내에 잘생긴 사람있으니까 좋은 후기 7 18.08.17 473
105890 그외 다른 덬들이 살아가는 이유가 궁금한 중기 17 18.08.17 315
105889 그외 스트레스 받으면 너무 못 먹어서 걱정인 후기 4 18.08.17 129
105888 그외 알바생한테 선물 받은 후기 18.08.17 117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96 Next ›
/ 52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