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저녁을 좀 빨리먹었는데 (4시)

아니나 다를까 커피마시구 핫트랙스 가고 이러니까

어느덧 8시쯤에는 다시 장이 원상복구가 되었는지,

열심히 허기가 졌던 나덬


그래서 어딜가서 늦은 저녁2차를 땡길까하다가

평소에 가보고싶었던 을지로입구 쪽에 돈가스 집을 검색해봤는데,


오 밤 10시까지 영업하구 마지막 주문은 9시 반까지라는거임!!


그래서 ㅠㅠㅠ좋아 오늘은 이거다하면서

을지로 입구까지 갔음


매장 들어가기 전에 시간보니까 9시 10분쯤이었음.


헤헿 다행이당 하면서 쭈굴쭈굴 소심소심 들어갔는데

점원이 멀뚱멀뚱? 보는 느낌이라


ㅎ...한명이요


이랬음.


근데 점원이 


아 식사하러 오셨어요?  이러더라구


그래서 머릿속에는 ' 식당에 식사하러 오지 무엇하러 왔을..까..요...' 라는

조금 많은 비뚤어진 생각이 들었으나,

그냥 넹 ㅇㅇ... 이러고만 말았음


점원이 아... 잠시만여 이러더니 10초 뒤에 와서

아 지금 주방 마감이 끝나서, 주문이 안되세요. 이러대?

9시 12분쯤에...?


그래서 아 넹..ㅎ... 하고 나왔음.

속으로 투덜투덜 구러면 왜 9시반까지 마지막 주문받는다고 써놓냐구 -- 하면서 집까지 옴


그리고 치킨 시켰어 지금..


어쨌거나 주문 시간을 명시해놓은 것도

손님과의 보이지 않는 약속이라 생각하기에,

다음부턴 뭔가 쵸큼 찌질하지만 다신 안갈려고 생각중인 투덜이 나덬의 후기였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5 16.06.07 2253397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01829
모든 공지 확인하기()
97925 그외 내게 애정결핍이 있었다는걸 알게된 후기 01:55 107
97924 그외 늦게 시작한 덕질을 후회하는 중기 1 01:37 153
97923 그외 우울한 기분이 찾아오는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는 중기 1 01:25 99
97922 그외 일본노래 하나 간절히 찾고있는 중기 13 01:15 374
97921 그외 내 고민을 털어놓을 사람이 없는 후기 1 01:14 89
97920 그외 간호사덬 오늘 라인빨(?) 좋았던 후기!!!! 9 01:05 227
97919 그외 나도 시를 찾고 싶은 중기!! 01:00 70
97918 그외 침대에서 어느 행동까지 허용되는지 궁금한 중기 27 00:51 722
97917 영화/드라마 왕덬의 은총을 입고 변산 시사회 갔다온 후기 (긴글주의 스포X) 3 00:36 128
97916 그외 이런일로 씨유본사에 컴플레인 걸면 진상 취급받을까 묻는 후기 7 00:20 478
97915 그외 오늘로써 5명의 정신과 전문의와 1명의 상담가를 만나고 부모님께 우울증을 고백한 후기 10 00:14 434
97914 그외 오늘따라 우울한 후기. 우울한 내용 가득 주의 8 00:06 244
97913 그외 항생제 때문에 ㅅㅅ 작렬하는 중기... 5 00:04 452
97912 영화/드라마 이벤트당첨되서 변산 시사회다녀온 후기(약스포) 00:02 72
97911 그외 엄마의 돈문제 나만 알고 있어서 괴로운 후기 2 00:01 382
97910 그외 시를 찾고 있는 중기 5 00:01 132
97909 그외 외국인 남친 가족들이랑 불고기, 갈비 해먹은 후기 3 00:01 220
97908 음악/공연 해외덬 에릭남 Honestly 투어 다녀온 후기 (부제: 나는 한마리의 새우젓이에요) 8 18.06.19 343
97907 그외 스압))안지 일주일도 안되는 사람한테 연애감정 강요당한 후기 7 18.06.19 520
97906 그외 해외덬 미국 리얼리티쇼 댄스맘 보고있는 중기 5 18.06.19 141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897 Next ›
/ 4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