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밑에 의사쌤 후기글 댓글도 그렇고
요즘 한창 고현정일로 말들 많은데 관련 글 올라오면 그냥 기사 얘기하는 댓글 하나 잡아 물고 늘어지면서 극성 쉴더로 몰아가면서 조롱하고 (전혀 안그래보였는데ㅠㅠ)
정치글 댓글에서 일베로 몰아가는 일들도 많고...


이를테면 내가 위와 같이 글을 쓰면 이 글에

"밑에글 원덬이 너지? 답정너에 고줌빠 일베 일타삼피 검거 지리네ㅅㅂㅋㅋㅋㄲㅋ 쓰는 댓글마다 쿠사리먹어서 아닌척 징징대고있네 더쿠에서 꺼져"

라는 댓글이 달릴 것만 같은 엄청난 예민함과 몰아가기.... 어쩔 때 보면 그 사람이 뭐라 했든 상관없이 화풀이삼아 프레임씌우고 몰아가면서 조롱하는 거에 심취한 것 같은 댓글들이 많이 보이는데 가끔 보면 무섭기까지 함;;; ㅜ




사람이 가끔씩 답정이나, 말실수 할 수도 있는 건데 득달같이 달려들어서 물어뜯고 비웃고 상처주고 하는 걸 재밌어하는 분위기가 강해진 것 같아.


더쿠가 내것도 아니니 "내 소중한 더쿠가 변하다니 안돼 ㅂㄷ"하는 게 아니라, 그냥 그런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게 좀 쇼킹하다는 말이야ㅠ


무묭이는 글이나 댓글 잘 안 써서 그런거 봐도 보통 스루하긴 하는데 심한 조롱들 볼 때마다 인터넷 줄여야겠다 이렇게 감정적으로 될까봐 무섭다 싶고...


조롱하는 사람에게는 어떤 일의 진위여부는 중요하지 않다는 말이 떠오르는 요새 댓글분위기를 나만 그렇게 느끼는가 싶은 후기임 ㅠㅠㅠㅡ 사실 지금 글쓰면서도 어떤 예상치 못한 댓글이 달릴지 미리 두렵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75 16.06.07 2006215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935798
모든 공지 확인하기()
94208 그외 초등 담임이 도티의 "그림자까지 좋아"를 듣고 그런 노래 찾는 후기 11:31 45
94207 그외 동생새끼 때문에 머리 아수라백작 스타일로 염색될 듯한 중기 2 11:26 60
94206 그외 짝남한테 고백해도 될까 하는 중기 6 11:18 82
94205 그외 모은 돈이란곤 주식 시드머니용 300 정도밖에 없는데 건물주 되고 싶은 야망 생긴 후기 3 11:03 146
94204 그외 정신과 가는 분들의 조언이 필요한 후기 2 11:02 71
94203 음악/공연 2007~2008 노래 찾는 중기 5 10:59 126
94202 그외 빵, 면, 과자, 튀긴음식 끊으니까 만성소화불량이 해결된 후기 5 09:56 350
94201 그외 엄마의 나훈아 콘서트 후기 6 09:39 360
94200 그외 한국사 준비하는 덬들 들어오세용 199 09:35 892
94199 그외 공무원은 직렬상관없이 눈비오면 눈치우러가야되는지 궁금한 후기?? 14 09:18 617
94198 그외 상대방이 나한테 고백할 시기를 간보고있는걸 눈치챈 중기 13 07:53 976
94197 음식 맛있는 구워먹는 치즈를 추천받고싶은 후기 5 07:09 245
94196 영화/드라마 여태 재밌게보고 소장까지 했던 드라마가 흑역사인 후기 7 05:50 734
94195 그외 내가 본 영화들이 대부분 혹평일색인게 의문인 후기 12 03:43 605
94194 그외 안좋은 생각을 자꾸 하는 버릇을 고치고 싶은 중기 2 03:29 202
94193 그외 자존감이 한달만에 높아진 후기 4 03:09 624
94192 그외 트로피컬 하우스 노래 추천받는 후기 28 03:08 436
94191 그외 헤어졌는데 이상하게 아무렇지 않은 후기 6 02:53 406
94190 그외 탐폰에서 생리컵으로 갈아탄 중기 (TMI주의) 7 02:37 612
94189 그외 4개월간 소개팅만 한 후기ㅋㅋㅋ 11 02:19 786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11 Next ›
/ 4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