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53395067
조회 수 1405 추천 수 0 댓글 15
☆바쁜 덬들을 위한 선질문☆
1. 덬들은 몸무게 늘 때 야금야금 꾸준히? 아니면 계속 유지되다가 갑자기 눈 깜짝할 새에 몇 키로가 확 찌는지?
2. 얼굴, 손발목 살 빠지고 찐 무게에 비해 다른 곳은 크게 변화가 없음에도 아랫배만 유독 엄청나게 찔 수 있는지?
3. 이걸 해결하려면 뭘 하는 게 좋을지......



-


안뇽 덬드라!!
나덬은 159/63의 퉁퉁무묭이야.
이상하게 다이어트를 해도 살이 안 빠지는 몸을 갖고 있어.
이것 때문에 현재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고 있고 거식증 직전에 다다라 있기도 해.

물론 내가 어릴 때부터 뚱뚱했던 건 아니고 재수하기 전까진 마른 몸을 갖고 있다가 대학-휴학을 거치며 12키로가 찐 케이스야.

근데 살이 이상하게 늘어나길래 덬들에게 묻고 싶어서 왔어.


혹시 덬들은 살찔 때 어떻게 늘어나?

꾸준히 야금야금? 아니면 갑자기 확? 이것도 아니면 다르게?
나덬은 식이+운동을 해도 몸무게에 변화가 저어어얼대 안 왔어.

밤에 뭔가를 많이 먹고 자면 몸무게 변동이야 있지만 2-3일 동안 뭔가 먹지만 않으면 몸무게는 원래대로 돌아왔거든.


근데 웃긴 건 살이 가끔 1키로 정도 빠질 때도 있었지만 그렇게 되면 유지하는가 싶더니 갑자기 확!! 하고 빠진 만큼의 2배가 쪄버리더라. 한두번도 아니고 여러번.
고무줄 팽팽하게 당겼다가 놓는 것처럼, 꼭 반동처럼 몸무게가 줄고나면 몇 주~ 몇 달간 유지되다가 갑자기 확 튕기듯이 늘더라고...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하다하다 안 되서 약(카브씬) 먹고 운동하니 한동안은 1키로가 빠지더니 지금은 그 두배인 2키로가 더 쪘음...)

유산소 운동은 줄곧 꾸준히 해오고 있었고 식이 변화가 크게 있던 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이러더라구...



더 웃긴 건 작년 5월 경(59키로 후반대)과 지금(63키로)의 몸 치수 차이야.
오른쪽이 5월, 왼쪽이 현재인데 인치 표시 없는 건 센티미터야!


팔뚝 25 -> 27
팔목 15-> 14
허벅지 55 -> 57
종아리 36 -> 37
발목 22 -> 20.5
허리 27.5인치 -> 29인치
아랫배 (아랫배 중 제일 퉁퉁한 곳) 30.5인치 -> 33인치



이렇게 변화했는데 이상하게 얼굴살이랑 손발목은 빠지고 다른 곳들은 큰 차이가 없는 반면 배가 미친 듯이 찌더라구.. 특히 아랫배가.
무슨 임산부 배 같이 나와서 아랫배가 정말정말 심각해.
변비도 심하고 부종도 심하고 그렇긴 한데...


내가 딱히 지병이 있지는 않거든?
작년 초에 피검사 했을 때 갑상선, 간, 이런 거 다 멀쩡했어
운동도 꾸준히 했고 근육량도 늘었어
지금은 1,2월 두 달간 학원 때문에 식이는 잠시 접고 최대한 고민하면서 먹지만 이전엔 식이도 나름 했거든



특이사항이라곤 먹는 거에 비해 싸는 게 많이 없는 심한 변비라는 것(...)과 작년 생리 횟수가 총 7번,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상황이라는 것밖엔 없구...

또 이상한 건 인바디 결과 근육량은 많이 늘었고 지금보다 몸무게 낮을 때보다 체지방량은 줄어든 편인데 왜 뱃살은 이런지, 그리고 몸무게 늘고 살찌는 상황에 손발목은 되려 빠지는 게 가능은 한가? 싶고........

마치 손발목에서 빠진 살들이 배에 가서 들러붙는 것 같달까...


진짜 왜 이럴까
너무 징징거린 거 아닌가 싶긴 한데 내 질문은 여기서 끝이야
최소 살을 상반기 이내에는 다 빼야하는데 뭘 해도 몸무게 변동은 없고 계속 튕기듯 뱃살만 유독 엄청나게 찌는 게 이해가 정말 안 가서ㅠㅠㅠ
뭐 몸에 문제가 있다면 병원을 가도 아랫배가 유난히 찌네요 이랬는데 의사가 아 어쩌라고요 ㄷ이럴까봐 못 가겠고 솔직히 어느 병원을 가야할 지도 몰겅ㅆ고........


어떻게 해야할까 덬들아 이런 상황은...

제발 사람 하나 살리는 셈 치고 3가지 질문 답해주라 줄 건 없고 새해복이라도 잔뜩잔뜩 빌어줄게ㅠㅠㅠㅠ
부탁이야....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636 18.01.17 7032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559 18.01.16 7193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4 18.01.11 37254 2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4 16.06.07 1592204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66326 1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87038 음식 아재버거 먹어본 후기(짧음) 18:49 35 0
87037 그외 올타임 베프는 딱히 없고 1 18:37 57 0
87036 그외 19)변한거같은 느낌을 받은 후기 4 18:22 324 0
87035 음식 돼지바떡 먹어본 후기 5 18:08 351 0
87034 그외 히터 너무너무 싫은 후기 3 18:06 97 0
87033 그외 인생의 중요한 결정을 내린 후기 6 17:48 416 0
87032 음식 성북동에 있는 쪼그만 찻집 다녀온 후기 6 17:44 239 0
87031 그외 친구들은 있는데 베프는 없는 중기?후기?..... 5 17:32 259 0
87030 그외 일본 왕복 43800원 득한 후기 9 17:30 606 0
87029 그외 지원한 회사에서 연락온거 안받았는데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4 17:29 291 0
87028 그외 태어나서 처음으로 단발해본 후기 2 17:26 115 0
87027 그외 결정시기가 다가와서 따복을 계속 고민중인 중기 6 17:23 163 0
87026 그외 교수님이 영어 논문을 공부해오라고 해서 눈물나는 중기...ㅠㅠ 9 17:18 325 0
87025 그외 필카들고 마케도니아 다녀온 후기 (데이터 주의) 17 17:15 243 0
87024 그외 사운드바(SJ9)+넷플릭스 후기 17:08 48 0
87023 그외 다이어트 시술할건데 조언구하는 후기 8 17:02 165 0
87022 그외 노트 앱 (ex에버노트) 추천받는 중기 8 17:00 129 0
87021 그외 남들한테 안유명한 존맛 일본과자 추천받는후기 4 16:57 228 0
87020 그외 퇴사한다고 말하는 시기 조언 구하는 중기 12 16:40 311 0
87019 그외 정신이 좀 멍해야지 일을 잘하는 후기 16:25 67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52 Next ›
/ 4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