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외
2018.01.13 05:46

책 잃어버린 후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52768034
조회 수 190 추천 수 0 댓글 1
내가 12월 26일에 책을 ㅇㄹㄷ에서 다섯권 주문했어.
그 중 한권은 일 때문에 반드시 필요한 책이고 나머진 최근 관심있는 에세이 작가 동화작가의 책들...
연말연시 바빠서 모르다가 어제 퇴근한다고 이것저것 정리하다 이제서야 그 날 주문한 책들이 도착하지 않은 걸 알게 된거야.
변명을 좀 하자면 내가 그 즈음 ㅇㄹㄷ에서 책을 좀 자주 많이 시켰어. 12월 20일에서 30일 사이에만 4번인가 주문했는데 나머진 다 잘 도착한 거야. 포장 풀러서 쌓아만 놓고 확인을 하지 않은 거지.
변명하자면 당시 연말이라 일도 많았고 부모님 결혼기념일이 1월2일이라 부모님 선물이랑 조카 선물 같은 거로 택배도 많이 오고 좀 정신없었어.
나덬은 직장이 지방이라 혼자 내려와 있고 연말연시에 정리 못한 상태로 후다닥 집에 올라갔다가 내려왔고 그리고 다시 연시에 이런저런 제출해야 하는 보고서가 많았고.
그러다 어제 사업계획서 제출 끝내고 상큼하게 지난 연말에 쌓아두었던 택배박스랑 책이랑 정리하다가 뒤늦게 발견한 거지. 어라. 하나가 없다;;;
배송추적 하니 12월 27일 본인 수령이라고 나오는데 나 직장에 있었을 때임. 본인 수령했을리 없잖아 ㅠㅠㅠㅠ
ㅇㄹㄷ에 미수령신고 하려고 들어갔더니 배송완료라고 뜬 시점에서 일주일까지만 신고할 수 있다는 거야. 아예 주문번호 자체가 입력이 안돼.
물론 택배 아저씨한테 물어볼 수도 있어. 근데 그 당시 택배기사가 매일 같이 집에 물건을 배송했으니까 며칠 뒤라도 그게 배송 택배 트럭에 남아 있는 줄 알았으면 배송했을 거야. 근데 안했다는 건 택배박스가 없다는 거.
즉 배송해서 현관 앞에 두고 갔는데 누가 가져갔거나 아니면 다른 집에 잘못 배송했는데 누가 신고를 안했거나.
ㅇㄹㄷ은 이미 신고를 안받고(주문번호가 필수인데 이 주문번로 넣으면 신고불가라고 뜸) 택배기사는 분명 10일 전에 뭐하고 이제야 그러냐고 오히려 나에게 화를 내겠지. 이정도도 아니고 2-3일 후에 문의해도 겁나 짜증내고 무섭게 말하니까.
전에 판매자에게 신고했더니 판매자가 택배기사에게 전화하고 택배기사가 나한테 윽박지른 적이 있거든. 말했듯이 내가 직장 때문에 혼자 지방에 와 있고 일이 바빠서 택배를 많이 시켜 ㅠㅠ 그런데 솔직히 자주 우리 집에 오는 택배기사가 겁나 화난 말투로 나한테 따지는데 좀 무서웠어. 신고하면 판매자가 택배사에 말을 하고 택배사가 기사에게 청구하나봐. 그러니까 자신의 잘못이 아니라는 걸 증명하듯이 엄청 공격적으로 나오는 거야...
근데 난 원래 서울출신이라 이 지역 사투리 쓰는 남자가 막 윽박지르면 익숙하지 않아서 좀 무서워.(그래서 택시 타기 싫어서 차 삼 ㅠ) 게다가 혼자 사니까 부모님이 혹시 이상한 싸움에 휘말리지 말고 그냥 손해보고 피하라거 하시거든. 걱정된다고. 아무 일도 아닌데 성질난다고 사람 찌르는 시대잖아.
그래서 그 때도 내 잘못이라고 이야기 하고 신경쓰지 말라고 하고 넘어 갔는데 또.....
왜 관리실에 부탁 안하냐고 할 수도 있는데...
내가 사는 아파트가 경비실 없고 아파트 입구에 관리실이 하나 있어. 거기서 우리집까지 꽤 멀거든 ㅠ 밤에 퇴근라면 차에 실어서 와도 주차장에서 우리 집까지 올라오는 데 어떤 때는 나혼자 짐을 들고 오기가 힘든 경우도 많아. 그래서 무거운 짐은 내가 전하는 말씀에 현관문 앞에 놓아주세요. 라고 쓰거든. 그렇게 몇 번 했더니 그 다음부터는 이 아저씨가 아무 말 안해도 아파트 현관 앞에 두고 가는 거야. 무거운 짐일 때는 상관없는데 책 한 권이 현관앞에 덩그러니 있을 때는 좀 불안하기는 했다....
부모님은 무인택배함 사라고 하시는데 그것도 외부에 혼자 사는 사람이라도 광고하는 거 같아서 망설여져.
이 택배기사는 전화도 안해. 심지어 내가 집에 있어도 그냥 현관 앞에 두고 가거나 관리실에 맡겨. 그 택배사 기사가 너무 싫어서 이 택배사를 이용안해줬으면 좋겠는데 내가 사용하는 쇼핑몰의 90%가 이 택배사를 이용해.
내 잘못도 있어. 빨리 알아차리지 못했으니까. 하지만 판매자->택배사->택배기사—>나 로 연락이 올거고 또 내가 택배기사랑 해결해야 하는 거야 ㅠ 처음 배송사고 났을 때도 판매자는 친절했어. 자기 책임이 아니니까. 화내고 윽박질렀던 거 택배기사. 결국엔 내가 알았다 그냥 포기하고.
지금 다니는 직장이 꽤 좋아. 직업도 맘에 들고. 하지만 이런 일이 생길 때면 혼자 사는 게 참 서러워. 다시 부모님과 친구들이 있는 곳으로 가고 싶어져.
하아...그냥 잊어버려야 겠지. 혼자 살면서 배달음식을 포기했다... 그리고 이 택배사를 이용하는 쇼핑몰도 이제 사용하지 않을 거야.

잃어버린 책 중 하나는 일 때문에 반드시 참고해야 하는 거라 다시 주문해야 하는데 배송업체 부터 확인하고 있다 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635 18.01.17 7011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559 18.01.16 7173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4 18.01.11 37241 2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4 16.06.07 1592111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66252 123
모든 공지 확인하기()
87038 음식 아재버거 먹어본 후기(짧음) 18:49 24 0
87037 그외 올타임 베프는 딱히 없고 1 18:37 56 0
87036 그외 19)변한거같은 느낌을 받은 후기 4 18:22 305 0
87035 음식 돼지바떡 먹어본 후기 5 18:08 346 0
87034 그외 히터 너무너무 싫은 후기 3 18:06 96 0
87033 그외 인생의 중요한 결정을 내린 후기 6 17:48 414 0
87032 음식 성북동에 있는 쪼그만 찻집 다녀온 후기 6 17:44 237 0
87031 그외 친구들은 있는데 베프는 없는 중기?후기?..... 5 17:32 257 0
87030 그외 일본 왕복 43800원 득한 후기 9 17:30 594 0
87029 그외 지원한 회사에서 연락온거 안받았는데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4 17:29 287 0
87028 그외 태어나서 처음으로 단발해본 후기 2 17:26 115 0
87027 그외 결정시기가 다가와서 따복을 계속 고민중인 중기 6 17:23 162 0
87026 그외 교수님이 영어 논문을 공부해오라고 해서 눈물나는 중기...ㅠㅠ 9 17:18 324 0
87025 그외 필카들고 마케도니아 다녀온 후기 (데이터 주의) 17 17:15 238 0
87024 그외 사운드바(SJ9)+넷플릭스 후기 17:08 46 0
87023 그외 다이어트 시술할건데 조언구하는 후기 8 17:02 165 0
87022 그외 노트 앱 (ex에버노트) 추천받는 중기 8 17:00 126 0
87021 그외 남들한테 안유명한 존맛 일본과자 추천받는후기 4 16:57 227 0
87020 그외 퇴사한다고 말하는 시기 조언 구하는 중기 11 16:40 309 0
87019 그외 정신이 좀 멍해야지 일을 잘하는 후기 16:25 67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52 Next ›
/ 4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