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652756940
조회 수 929 추천 수 0 댓글 16


여기에도 글써보구 여기저기 물어봤을때 대리운전 콜센터는 헬중의 헬이라고 해서 엄청 겁먹고 입사했는데


웬걸 여태 해본 콜센터 ( 보험, 쇼핑몰 등) 중에서 제일 괜찮음


근데 이건 법인대리라서 그런듯


뭐냐면 회사단위에서 계약을 해서 그 회사 사람들이 쓰는거임 요금은 나중에 회사쪽으로 한꺼번에 청구함ㅇㅇ


그래서 직장, 자택 주소 다 등록돼있고 전화오면 이름 직급 회사명 다 뜸ㅋㅋㅋ


그래서 보통 점잖음


막 어디 큰 곳 회장님 대표님 전화오면 더 친절하게 됨 이 사람들이 계약 끊는다하면 그 회사소속 고객 전체가 날아가니까..ㅇㅇ


통화는 짧으면 3초안에 끝남


회사에서 집이요~


아 네 삼성동 회사에서 분당 자택가시나요


ㅇㅇ


네 배차되면 연락드리겠습니다


하고 끝


ㅋㅋㅋㅋㅋㅋ


진상이 아예 없는건 아닌데 한달 넘게 일하면서 욕 들은 적은 한 번도 없음


그리고 웃긴게 술 취한 경우가 많아서 그런가 단순함


아 왜케 안와ㅡㅡ!! 하다가도


죄송합니다 고객님..! 하면


오케이~,.. 빨리보내줭.. 추웡


막 이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긴 법인대리운전이라


대리운전 기사들도 법인대리기사로 따로 있고 복장은 정장이 원칙임


세미정장까진 괜찮고 정 급해서 일반대리기사를 부르게 되면 복장확인함.. 청바지 모자 이런거 안됨 어두운색으로 깔끔하게 입어야 보냄..


글구 막 어떤 기사님들은 딱 한 고객만 전담함


아예 일일기사라고 아침에 집에서부터 태우고 가서 회사 갔다가 골프장 갔다가 밥도 먹고 밤에 다시 집에 데려다주고 이럼


하루에 딱 한 고객만 모셔서 이십몇만원 번 기사님 있었어 어제두


여기 일 괜찮아.. 재밌어 ㅋㅋㅋㅋㅋㅋㅋ


저녁에 일하는데 한 2시간 바짝 바쁘고 나중엔 한가해서 걍 게임하면서 간간히 전화받거나 딴짓하고 그럼.. 개꿀..


시급은 만원정도고 만근수당도 주고 집에서 가까워서 걸어다니고 아주 개꿀임.. 


멘탈 털릴까봐 만반의 준비를 다 하고 갔는데 민망해질 정도 ㅋㅋㅋ 오히려 다른 콜센터 일할때 더 스트레스받고 빡쳤던듯


이사가지 않는 한 계속 일할 생각이야.. 하루 딱 네시간 평일에만 일하는데 만근수당까지 해서 90~100만원 정도? 버는듯


면접보러 가기 직전까지 걍 안한다할까 고민했는데 하길 넘나 잘한것..! 




+ 아 그리고 가끔 딱 들어도 아는 큰 기업 높은 사람들 전화오면


자택이 막 한남동 평창동 이래서 약간 현타옴ㅋㅋㅋ 부럽고 ㅋㅋㅋㅋㅋㅋㅋ


글구 막 내가 아는 동네나 아예 우리집 근처에 있는 사람 or 거기로 가는 사람 전화오면 존나 반가움 ;;


글구 여기저기 콜센터 일하면서 느낀게


오히려 술취한 사람들보다 제정신인 사람들이 꼬투리잡고 진짜 존나 빡치게 악마처럼 진상부리는듯ㅇㅇ


술취하면 단순해지나봐 겁나 알파고처럼 추우시죠 죄송함니다~ㅠㅠ 하면 오케이^^!~~ 막 이러고 금방 풀림;;;;


아 글고 가끔 막 ㅈㅏ기가 있는 곳 위치가 추적되는줄 아는 사람들 있음... 안되는데..


또 여기 첨 일할때 신기했떤게


내가 막 어느동네 어디에 있고 이런거 하나도 몰르고 길치라서 엄청 걱정했는데


만약에 고객이 있는 곳 이름을  창신동 XX리족발


이렇게만 알아들었으면 출발지 입력하는 창에 창신동 리족발  이케만 쳐도 비슷한 이름의 족발집이 좌ㅏ라라락 뜸 유리족발 고리족발 헤이리족발 이런거 다 ㅋㅋㅋ


그럼 젤 유력한거 눌러서 지도보기 누르면 또 막 지도가 떠


그래서 지도보면서 여기부근 맞냐하고 맞다하면 거기로 위치 잡으면 댐ㅇㅇ 뭔가 존나 멋진 해커가 된 기분이었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818 18.01.17 13704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678 18.01.16 12926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5 18.01.11 42304 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4 16.06.07 1598666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72881 124
모든 공지 확인하기()
87101 영화/드라마 1987 진짜 잘 보고 왔지만 같이 앉은 관객들을 보며 나는 늙어서 저러지 말아야지 느끼고 온 후기 1 05:40 61 0
87100 그외 중국 여행에서 만난 식탐 초딩 3 05:35 82 0
87099 그외 해외덬 지갑 도둑맞은 후기.......ㅡ 2 03:50 164 0
87098 그외 연애고자인데 남친한테 실망스러운 중기.. 6 03:27 242 0
87097 그외 본가에 있는 내 방이 신경 쓰이는 중기 (긴글주의) 1 03:25 100 0
87096 그외 인생노잼 무묭이가 외출하고나서 의욕을 되찾은 후기 1 03:02 158 0
87095 그외 해외덬 멍충비용으로 몇백씩날린 후기 2 02:53 277 0
87094 음악/공연 해외에서 해리포터 콘서트 다녀온 후기 4 02:30 208 0
87093 그외 홧병나서 돌아버릴 것 같은 후기 6 01:46 335 0
87092 그외 핸드폰 새로 사서 자랑하고 싶은데 할 곳이 없는 중기 8 01:33 439 0
87091 그외 초딩무묭이가 소설 가시고기에서 드럽다고 생각했던 부분 생각남 1 01:21 232 0
87090 그외 플미충 덕친이랑 얘기하다가 어이가 없었던 후기 4 01:13 314 0
87089 그외 폼롤러 써본 덬들 후기가 궁금한 중기 5 01:12 212 0
87088 그외 항상 내 남친은 내친구의 짝남이라 연애할때마다 친구 남자 뺏은 년이라는 소리 듣는 후기(중기?) 19 01:01 608 0
87087 그외 아이돌갤에서 내가 예민할 짓을 했는지 궁금한 초기 37 00:48 790 0
87086 그외 얼굴이 건조하면 기름이 나온다는걸 방금 눈으로 제대로 보고 바로 수분 충전해준 후기 1 00:29 391 0
87085 그외 연속으로 두 회사나 임금체불되고 나니까 나한테 문제가 있는건가하는 생각까지 드는 후기 1 00:23 96 0
87084 영화/드라마 그것만이 내 세상 후기(노스포) 3 00:16 125 0
87083 그외 첫 헬스장 등록 전 덬들 후기 궁금한 후기 !! 4 00:14 130 0
87082 음악/공연 4학년 마지막 일년을 자취하고싶은 무묭이의 고민을 들어줬으면 하는 중기 2 00:01 173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56 Next ›
/ 4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