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5달차 신입 29살 여덬이야.  일톡방에 글 진짜 많이 썼어 진짜 많이 써서 진짜 얘 질린다 싶은 덬도 있을지 모르겠다.


타싸에도 고민이라 글을 올렸었지만 고민이니까.. 많은 의견 듣고 싶어서..


퇴사할까 말까 일톡방에 글 남긴 게 입사후 2주차 부터 시작돼서 14페이지를 썼더라구.. ㅋㅋㅋㅋㅋ


그래도 다음달까지만 일단 다녀보자 아니야 1년 금방이야 아니야 지금이라도? 이런 고민을 계속 하던 중이었어..


회사는 28살에 입사한 회사 치고 월급도 200 넘고 회사도 탄탄해서 오래 다니고 싶었어.


근데 퇴사한 전임자는 마웨로 다녔던터라 나도 그분과 같이 2달을 다니며 식사를 함께 했어.


나이 많은 신입이니까 잘 하고 싶었고 잘 보이고 싶었어. 그래서 좀 작위적이어 보였을수도 있어.


혹은 2주차부터 일이 안 맞아서 안 좋은 표정으로 있고 말도 없고 친화력 없는 사람이라 그게 미웠을 수도 있겠다.


입사하고 3달차. 나를 빼고 팸레 식사를 가셨어 다들. 너무 충격적이고 서운했어.


오다가 마주친 분들에게 팸레 가셨다던데 식사 맛있게 하셨어요? 웃으며 했어.


그랬더니 "당연히 맛있죠" 래 당황했지만  "아.. 사람 많죠?" 했더니 "당연히 사람 많죠"  래.


괜히 물어봤다 싶었어.. 그렇다고 쌩까기도 뭐하고...


이후 나도 같이 간 적 몇 번은 있어 두세번? 근데 항상 자기들끼리 메신저로 얘기하고 외식이든 카페든 가더라.


입사 4달차 회식을 갔더니 저 멀리 앉았던 분이 나한테 화장실 분리 돼 있냬 ㅋㅋ


가보라는 소리 같아서 당황하는데 순간 다른 분이 대답해줘서 그냥 넘어갔어.


그리고 오늘. 자유로운 회식이었어. 간다 그랬다 안간다했다 간다했다 결국 안갔어. 결국.


퇴근 전에 화장실 갔다가 마주친 분한테 "오늘 회식 가세요?" 했어 ㅋㅋ


"안 가는데요?"  래..


너무 당황해서 "아, 네.." 이러고 황급히 나왔지. 나오자마자 둘이 웃는 소리가 나더라고.


나오다 마주친 분한테 당황해서 아하하.. 이러고 바보같이 하고 지나가고.


그리고 사무실 다시 들어갔고  그분들 들어와선 다른분한테 뭔가 말하고 "아, 진짜? ㅋㅋㅋㅋㅋㅋㅋ"


이러더라.. 그래서 확신했어 아.. 여긴 아닌가보다..


7:3 비율 여초야  20명 남짓 있고.. 이 외에 사실 업무도 적성에 안 맞고 팀원 충원은 5달째 안되고 있고 팀장님이랑도 안 맞았어.


진짜 돈이랑 경력 1년이라도 만들려고 다니는 중이었는데..


불안장애 약 먹으면서라도 다니던 거였는데 ㅋㅋㅋㅋㅋㅋ


참고로 저 위에 대답한 사람은 나보다 조금 늦게 들어온 나보다 연상의 사원으로 동일인이야.


대놓고 저러는 사람은 한 명이지만 무표정, 대답ㄴㄴ, 먹금 하는 사람은 네명 정도 더 있는거 같다..


그 외에 친해질 수 있는 조건의 사람은 없고..


다음주에 당장 담당자에게 퇴사의견 말해보려고 하는데.


난 분명 수습이지만 우리팀은 나밖에 없으니까 사람 뽑아야 하니까 있으라고 할 거 같아서


그 사이에 난 저 직원들은 어떻게 대하며 점심은 어떻게 먹으며 그런게 고민이되더라구.


너무 쭈구리 같고 바보같고 위축되있고 쫄아있고 눈치보고 이런게 만만하고 신입이라 일도 못하니까 정말 등신같아 보였던거 같아.


휴휴.. 싹싹하지 못한 내 탓도 있겠지. 근데  서럽더라  친해져볼라고 일부러 말 걸면 단답하거나 먹금하고 ㅋㅋ 말 안하면 무묭씨는 말이 없네 라고 상사들이 눈치주고.


사실 업무도 나랑 안 맞았어 알면서 나이나 경력 때문에 너무 간절해서 입사했지만  


CS 발주 출고 배송 사이트관리 재고관리 정산조금 그 외 온갖 통계 계산 엑셀 업무들 부터 자잘하게 팩스 왔나보고 메일로 전송해라 누구한테 연락해라 뭐해라 뭐해라.


너한테 기획서 쓰라고 한거 아니지 않느냐 기획서 같은건 기대도 안한다.. 왜 금방 못해내냐 신입이라 2일이나 줬다 경력이면 구두 전달에 당일 바로 받았을것이다. 등등...


곧 운전연수 받아서 운전할 일도 생길거였구. 업종도 직무도 나랑 안 맞는 거였으니까 사실 회사도 나한테 과분했지.


신체적으로 아팠는데 정신까지 다쳐서 그만둬야할거 같아.


입사 세달차에 펑펑 울면서 퇴근하고 지하철 타고 오다 구토감에 중간에 내리기도 하고. 새벽에 온 거리를 해매기도 하고 텅 빈 지하철역에 멍하니 앉아도 있어보고.


많이 괴로워했으니 이만하면 그만하려고.


난 저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


사실 여기 글 쓰는 것도 겁나.. 더쿠 하는 사람일수도 있으니 ㅋㅋ 근데 내가 너무 힘들고 아마 내가 먼저 가입했을거야 그러니까 글 쓴다. ㅋㅋ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75 16.06.07 2012052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940629
모든 공지 확인하기()
94296 그외 엄마가 자꾸 전화로 내 이야기를 다른 아줌마들한테 해서 싸운 중기 4 16:31 92
94295 그외 그냥 풀고싶어서 쓰는 미국에서 만난 첫사랑 후기(긴글) 6 16:20 124
94294 음식 마카롱 하니까 생각난 마카롱 가게 알바하면서 매일1밀키올리 했던 후기 5 16:10 395
94293 그외 지방종과 함께 살아가는 후기 2 16:06 208
94292 그외 편의점 알바해 본 덬들에게 궁금한 중기 8 16:02 105
94291 그외 25살덕들은 뭐하는지 궁금한 후기 6 16:02 177
94290 그외 사서된지 n개월차 되서 돌아보는 후기 5 16:01 178
94289 음식 GS25 뭉개뭉계란 고구마샐러드 후기 3 15:51 374
94288 그외 인간관계에 조언이 필요한 후기 5 15:42 162
94287 그외 엔시티 앨범 나눔 받은 후기 ! 2 15:42 112
94286 그외 외장하드에 대용량 파일 안들어가는게 내 노트북 문제였던 후기 15:36 88
94285 그외 종신보험을 저축성보험이라고 사기당한거 해결한 후기 1 15:33 175
94284 그외 건강보험 사업장 지도점검 앞두고 있는 초기(경험자들의 조언을 구함) 2 15:21 83
94283 그외 스타벅스 투고 텀블러 모으는 중기 6 15:15 380
94282 그외 한국사자료 추가 공유(어제 받았던 덬들만!!!) 44 15:04 574
94281 그외 엄마의 삶을 알게된 후기 3 14:36 534
94280 그외 암만 생각해도 성추행 당한것 같은 후기 ㅅㅂ 2 14:21 332
94279 그외 알리익스프레스랑 타오바오 둘다 써본 후기..장단점 6 14:19 408
94278 그외 거식증 올뻔했던 후기 6 13:53 303
94277 그외 한자 쓰고 외우는거 좋아하면 뭘해야 좋을지 궁금한 중기 8 12:47 509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15 Next ›
/ 4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