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두 살 때부터 스물두살인 지금까지 20여년 살던 집을 이번주에 떠나게 됐는데, 

학교다니느라 현생에 치여서 딱히 우울함을 느끼지 못했거든

근데 오늘 이사갈 집에 가봤는데, 생각보다 감정적 동요가 심하더라구... 차 타고 오면서 눈물이 다 났어.

집순이에 변화에 대한 두려움도 크고, 사소한 것에 미련둬서 잘 버리지도 못하는 스타일이라 헤어질 때 좀 힘들겠거니 생각은 했는데

작별의 과정을 별달리 갖지 못한 채 훅 이삿날이 와버려서 슬퍼..ㅠㅠ 


지금 집에서의 나와, 이사간 집에서의 나는 같은 사람일 수 있을까,

어렸을 적 추억을 더 빨리 잊어버리지 않을까, 

지금의 나를 만든 생활기반이 하루아침에 통째로 바뀌는 건 어떤 기분일까 등등

막연한 상상들이 갖다주는 우울감이 생각보다 밑도끝도 없네.


하지만 어차피 이사갈거 이 집이랑 최대한 잘 작별하고 싶어서 물어봐!

덬들은 이사갈 때 어떤 기분이었는지, 혹시 집과 작별하기 위해 특별히 무언가를 했는지 등등 덬들이 이사하던 이야기를 듣고싶어.

다른 사람들 이야기를 듣다보면 내 감정도 조금은 정리될 것 같아서 ㅎㅎ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4 16.06.07 1162195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17873 118
모든 공지 확인하기()
77923 그외 고체물감을 추천받고 싶은 중기 22:32 2 0
77922 그외 어디다올려야할지 고민하다 후기방에 폰으로 찍은 사진 올리는 후기(7~9월,곤충주의) 3 22:25 21 1
77921 그외 다시 태어나도 우리 가족 그대로 였으면 하는 후기 3 22:13 68 0
77920 그외 오늘 다니던 회사가 곧 없어진다는 소릴 들은 후기 22:05 147 0
77919 그외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안쓰는 덬들이 궁금한 후기 17 21:51 218 0
77918 영화/드라마 아이캔스피크 보고 온 후기(약스포) 21:48 49 0
77917 그외 취준생 다시 시작하는데 할 일의 순서가 안잡히는 후기 2 21:35 131 0
77916 그외 추석연휴 비행기 85만원주고 프랑스가는 중기 11 21:28 478 1
77915 그외 개통철회후기 1 21:15 149 0
77914 그외 술먹고 얼굴 엄청 빨게지는 덬의 조심하란 후기 2 21:11 262 0
77913 그외 혹시 먹토 하는 덬 하지마라 해본 덬의 후기 2 21:09 173 0
77912 그외 집에 아무도 없는데 pc카톡 로그인됐다고 톡 온 중기 7 20:42 474 0
77911 그외 생산적인 일을 안하니까 한심해지고 심심한 중기 20:30 102 0
77910 음식 간단하게 먹으려다가 일이 커진 후기 3 20:28 454 0
77909 그외 필름카메라로 사진 찍는게 취미인 후기 세번째 18 20:28 206 1
77908 음식 덬들도 몸에 안맞아서 많이 못먹는 음식이 있는지 궁금한 중기 39 20:12 311 0
77907 그외 이혼가정 개명(성 바꾸기)에 대한 생각 좀 10 20:03 390 0
77906 그외 부정하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식이장애를 인정해야 할 것 같은 중기 1 19:52 153 0
77905 그외 게덬인데 남친이랑 헤어지기로 마음먹었다! 18 19:43 766 0
77904 그외 공시생 용돈 모으는데 돈 쓸 일 생길까봐 안절부절인 중기 1 19:31 171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97 Next ›
/ 3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