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68470394
조회 수 1209 추천 수 9 댓글 39
안녕 무묭이들아 난 올해  17학번으로 만화애니과 입학한 무묭이야^ㅡ^

요즘 수시 시즌이고 그래서 만화입시했던 후기를 써볼까해

글을 진짜 못쓰는데ㅜㅠ 최대한 써볼게 이 글이 많은 만화 입시생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ㅎㅎ



나는 고 1부터 계속 상황표현을 하다가 고삼 수시 원서 접수를 시작할때 칸만화로 바꿨어

이유는 상황표현보다 칸만화가 느낌이 더 좋다는말에^^ (팔랑귀)

난 완전 상향 대학교를 두군대를 써서 냈고 그때부터 칸만화를 시작했고 정시도 칸만화로 했어

그래서 아마 칸만화 쪽으로 주는 팁이 많을것같아 그리고 난 공부를 진짜 전혀 안하고 입시를 해서 공부쪽으론 해줄말이 없어ㅜㅜ



공부를 안한 대신에 나는 고 2때부터 하루에 인체 전신 30~40개(A4 용지 사이즈 노트 한장에2, 3개씩) 배경 3개 얼굴 3개 손 5개 이렇게 꾸준히 그렸고

공부를 안했으니 개인그림도 엄청 그리고 진짜 고등학교 2, 3학년 내내 그림,잠,덕질만 달고 살았던거같아(덕질은 스트래스 해소를 위함이지^^)


인체는 pinterest https://www.pinterest.co.kr/ (어플도 있어) 이 사이트에서 인체, 전신, 크로키 등 을 검색해서 자료를 구해서 했고

누드 크로키는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annel/UCAZZ8kXStsAD_SJS9LWNdEQ 이 채널의 도움을 많이받았어

모델분이 일정한 시간마다 포즈를 취해주시고 그 시간안에 크로키를 후딱후딱 하는거지 모델분 한분 정해두고 그 모델분이 한거 한번씩 싹 그리고

다음 모델분 정해서 그분 나온 동영상 보면서 한번씩 다 그리고 그렇게 했었다ㅎㅎ




배경(드로잉) 자료로는 마츠모토 타이요 의 철콘 근크리트


SByuZ

엄청 유명한 책이지ㅎㅎㅎ얼마였지 기억이 안낭다ㅜㅜ

칸만화 상황효현 상관없이 배경 자료로는 진짜 엄청나게 좋은 책이야

난 이거보고 시간정해두고 모작을 한다던가 했어



그리고 칸만화 배경 자료로는


마츠모토 타이요 핑퐁 (1권, 3권 추천)


dpZQH

그림체에서 호불호가 꽤 갈리는데 이분 정말 잘그리는 작가님이야ㅜㅜ

개인적으로 선느낌은 1권이 예쁘고

활용하기 좋은 배경은 3권에 많이나와

5권까지 있는 책인데 난 이 두권만 있어도 좋다 생각해



그리고 아사노 이니오 잘자뿡뿡


PmVTC

이분 그림은 진짜예뻐

그리고 구도도 좋고 잘그리고 빛을 잘 사용하셔서 따라그리고 색칠하는데 빛까지 공부할수있어

난 1,2,3권만 샀는데 3권은 어디로갔지ㅜㅜ..




이제 입시 내용으로 넘어가면


난 수시준비를 전혀 안했고

주말에 한번씩 시험본게 다였어 대학은 정시로 갈 생각이었거든 수시 시험은 경험상 치자 해서 친거고

 난 수시때 내 성적에 완전 상향인 대학을 2개 지원을했고 한개는 광탈 한개는 예비 64번을 받았어

그러고 수능을보고!! 그다음날에 서울로 가서 정시 입시를 했어(지방사는 덬의 슬픔이지)


오전에 4시간 시험을보고 점삼먹고 3시간 그림을 고치고 저녁먹고 4시간 시험을 보고 고시원가서 그림그리고


정시 입시할때 내가 진짜 꼭지킨거 몇가지는



1. 시험때 절대 앉아서하지 않는다

 

난 손이 진짜  느린편이어서 앉아서 그리면 속도가 안나더라고ㅋㅋㅋ

그래서 모든 시험은 서서봤어 첫날부터 마지막날까지 아픈날에도 시험장 가서도


2. 무조건빨리!

3. 무조건 예쁘게!


4. 그날 아쉬웠던것은 그날 한번 더그리기


시험주제에 자동차가 나왔어

그래서 차를 그렸는데 아쉽고 묘사가 생각한대로 안나오면 고시원가서 다시한번 더그리고..


5. 붓은 1주일 이상 쓰지 않는다


 붓은

하루에 저만큼 시험을보고 그붓을 일주일정도 쓰면

그만큼 붓이닳고 시험이니까 더 격하게 쓰잖아ㅋㅋㅋㅋㅋ 그래서 붓은 1주일마다 싹 갈아주면서 썼어

붓은 소모품이잖아 그림은 장비빨이야 붓이 헤지면 섬세하고 예쁜 붓터치가 나올 일이없으니까



난 되게 기계적으로? 그림을 그렸는데

손이 느리니까 앞에있는 과정을 엄청나게 간소화 시켜야했어

칸만화니까 콘티, 칸나누기, 스케치,칸, 말풍선 선따기이렇게 앞에과정이 있으면


콘티 최대 10분 칸나누기, 스케치 15분 칸, 말풍선 선따기 5분

이렇게 30분으로 앞의 과정을 최소화로하고 묘사에 모든걸 쏟아부어야 그림을 완성을하고 퀄리티가 나오더라고

손이 너무 느려서 고민이면 이렇게 해보는거 괜찮은거같아. 몇번 해보면 손에 익더라..ㅎㅎ


칸만화를 하면

칸의 배열이라던가 이런부분에 고민이 많아질텐데

난진짜 처음에 칸 노답으로 짰었어ㅋㅋㅋㅋㅋㅋㅋㅋ 가독성 핵구리고

이런 칸짜기 노답에게 정말 많이 도움을 준 책은


마츠모토 타이요 써니


kBAgL


나 타이요 작가 진짜좋아해....ㅋㅋㅋㅋㅋ

이책은 선느낌 그림분위기까지 싹다좋아하는데 그중에서 진짜 칸나뉨이 예술이야

진짜 똑똑한 칸나뉨을 볼수있다

이거 참고해서 칸만화 많이 그렸어



그리고 또 마츠모토 타이요 고고몬스터


zNNbS
사진 네이버 블로그 펌


이책은 나한테 없어서ㅜㅜ 절판된 책이라 중고로밖에 못구해

난 친구한테 이 책이 있어서 친구거 찍어서 연습했어

이거진짜좋아 덬들아 ㅈㄱㄴㄹ에 가끔 올라오니까 찾아봐봐

칸진짜 잘짰고 배경도 활용할수있는게 엄청많아!!!


이렇게 만화책을 참고를해서 잘짜여진 칸을 만들고

그거에서 조금씩 변화를주면서 그림을 그렸어



칸만화를하면 조금 커다란 칸에 배경을 그릴일이 생기잖아 보통 이런 칸을 펜으로 빡빡하게 그리고 그위에 물감을 올리거나 하는 식이 많았는데


위에도 몇번 말했듯이

나는 손이 느린편인데 그중에서 펜을 다루는 손이 가장 느렸어

진짜 어떻게 해도 안빨라지는거야 근데 칸만화는 그려야하고 양은 차보여야하고ㅜㅜ..

그래서 정시중간쯤에 커다란 배경칸을 펜으로 하는걸 버리고 물감으로 하는 배경을 선택했어


예를 들면 이런식으로


iMkcw
(시진은 작가님들의 자료를 사용했어 왼쪽 철콘근크리트 오른쪽 이웃집 토토로 컨셉아트)


왼쪽에서 오른쪽의 방법으로 바꾼거야

효과는 진짜 대박이었고 그림의 예쁨+속도 까지 챙겼어


근데 물감으로 건물이라던가 그런건 안했고

저 자료처럼 자연물만 그렸어ㅋㅋㅋㅋㅋㅋㅋ



자료는 각자의 배경 취향에 맞게 고르면 되지만  내가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책은


오가 카즈오 화집


cntRp

지브리의 많은 작품 미술감독을 맡으신 오가 카즈오 작가님 일러스트집인데

이걸보고 많이그렸어 색감이라던지 묘사같은거 많이 참고해서!!

정말좋아ㅜㅜㅜㅜ ㄴㅇㅂ에 오가 카즈오 화집 치면 더 얇은버전도 있는데 그것도 좋아!!



나처럼 펜을 다루는 손이 너무 느리면 이런식으로 물감으로 묘사하는거 좋은거같아ㅎㅎ 

이렇게하면 자연물만 그리니까 내용짜는데에는 한계가 있었지만 내용은 짜기 나름이고!!!

머리굴리면 스토리는 알아서 나오니까! 스토리는 짜다보면 익숙함에서 나오는게 있는거같아



그리고 시험장에 가서의 얘긴데


내가 시험장에 가서 한건


0. 2인 1책상일수도있으니 일찍가서 준비 미리미리 해놓고


1. 크로키를 해서 손 긴장 풀어주기


2. 평소 많이 참고했던 배경 한번더보고 조금이라도 따라그리기


3. 평소 많이 그렸던 표정 한번 더그리기


4. 시험칠때 진짜 최선을 다하기



이거만 해줬어

수시도 정시도 똑같이!




난 이렇게 입시를  열심히 했고

우리과에서 성적이 진짜 낮은축에 속하는데도

장학금받으면서 학교입학했어ㅎㅎ



입시하는 덬들아 진짜 열심히 하면 다 되더라

내주변에 학원 맨날지각하는애들 숙제 안해오는애들 학원안오고 서코가는애들

진짜많았는데

그런애들보면 거의 다 대학 떨어지고 그래

노력은 배신하지않아 진짜로~~!

꾸준히 노력하면 안될거없다!



다들 남은기간동안 파이팅하고 좋은결과 나오길 빌게!

정시 수시 둘다 파이팅!!


혹시 궁금한거 있으면 댓글달아줘!!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4 16.06.07 1162111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17801 118
모든 공지 확인하기()
77923 그외 오늘 다니던 회사가 곧 없어진다는 소릴 들은 후기 22:05 50 0
77922 그외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안쓰는 덬들이 궁금한 후기 10 21:51 102 0
77921 영화/드라마 아이캔스피크 보고 온 후기(약스포) 21:48 37 0
77920 그외 취준생 다시 시작하는데 할 일의 순서가 안잡히는 후기 2 21:35 97 0
77919 그외 추석연휴 비행기 85만원주고 프랑스가는 중기 8 21:28 344 0
77918 그외 개통철회후기 1 21:15 125 0
77917 그외 술먹고 얼굴 엄청 빨게지는 덬의 조심하란 후기 2 21:11 220 0
77916 그외 혹시 먹토 하는 덬 하지마라 해본 덬의 후기 1 21:09 142 0
77915 그외 집에 아무도 없는데 pc카톡 로그인됐다고 톡 온 중기 7 20:42 423 0
77914 그외 생산적인 일을 안하니까 한심해지고 심심한 중기 20:30 99 0
77913 음식 간단하게 먹으려다가 일이 커진 후기 3 20:28 412 0
77912 그외 필름카메라로 사진 찍는게 취미인 후기 세번째 18 20:28 182 1
77911 음식 덬들도 몸에 안맞아서 많이 못먹는 음식이 있는지 궁금한 중기 37 20:12 287 0
77910 그외 이혼가정 개명(성 바꾸기)에 대한 생각 좀 10 20:03 349 0
77909 그외 부정하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식이장애를 인정해야 할 것 같은 중기 1 19:52 146 0
77908 그외 게덬인데 남친이랑 헤어지기로 마음먹었다! 16 19:43 696 0
77907 그외 공시생 용돈 모으는데 돈 쓸 일 생길까봐 안절부절인 중기 1 19:31 157 0
77906 그외 사주 n번 이상 보고 들었던 말대로 진짜 되고있는지 경험있는 사람이 있는지 궁금한 후기 16 19:20 424 0
77905 그외 가습기 추천받고싶은 후기 2 19:06 66 0
77904 그외 학자금대출 다 갚은 후기 13 19:03 354 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97 Next ›
/ 3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