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541486980
조회 수 2195 추천 수 0 댓글 26
안녕 덬들 난 고1이야
저번에도 엄마가 한 말에 충격 받은 후기 올렸었는데 이번에도 불안하고 무섭고 내 속 털어놓을 데도 없고 저번에 덬들이 걱정도 해주고 위로도 해줘서 다시 찾아왔어

내가 요새 영어과목 부분에서 잘 못하고 있어 맘이 힘드니까 공부도 제대로 안되더라 나는 영어를 괜찮게 하던 애였고 잘하고 싶은 열정이 있었고 방학때 여행으로 많이 빠졌기 때문에 더더 열심히 학원에 나왔어 그런데 숙어시험을 한번도 통과한적도 없고 독해실력도 너무 엉망이라서 선생님이 엄마랑 같이 말하면서 학원을 계속 다닐건지 말건지 결정하라고 하셨어
내가 진짜 얼마나 멍청하길래 결국 이런 말까지 듣는구나 생각했어 나 진짜 숙어가 죽도록 외워도 안외워져서 늦은시간까지 잡고 그러다보니까 독해나 문법 같은 건 제대로 숙제못하고...그러니까 학원에서 제대로 수업못하고...
도서관에 가서 생각해보니까 나때문에 같이 수업하는 애한테 피해줄 수 있고 나도 지금 너무 힘들고 인강도 듣기로 했으니 끊자고 생각했어 그리고 이걸 엄마한테 말하는게 문제였는데 말씀드리니까 "그래 끊어라" 그러셨어
솔직히 화 엄청 내시면서 욕할줄 알았는데....

물통 싱크대에 놓고 방으로 가려는데 "너 왜 영어 안하냐"라고 하셔서 "나는 정말 잘하고 싶어서 완전 열심히 했어"라고 했어 선생님께 연락 드렸냐고 해서 문자 보여드리려니까 "됐어 내일 선생님하고 연락할거니까 됐어"라고 하셨는데 엄마가 말 세게 하실 거 같아서 걱정된다..

방으로 들어와서 책상 정리를 하고 있었는데 동생이 물을 흘렸나봐 동생이 놀라서 "아...!"하고 거의 0.1초만에 머리 때리는 소리가 나더라고 그 뒤로는 개새끼 개썅놈의 새끼 등등 진짜 어렸을때부터 들어도 적응되지 않는 욕이 엄마 입에서 나왔어 그때 나는 "아 나 이제 죽었다"생각했는데 그때 또 엄마가 "이 개새끼들이 오늘 다 뒤져서 죽고싶냐"(텍스트라서 별로 안무섭겠지만 진짜 허스키한 엄마 목소리로 고래고래 소리지르셨어 너무 무서워)하시더라고
"큰 새끼는 공부를 쳐하는지 어떻게 하는지 작은 새끼는 노이로제 걸려서 쓸데없는 짓만 쳐하지 썅 뒤질라고 환장했어 해달라는 대로 다 해줬더니만 뭐가 그렇게 불만이길래 썅"(뭐라고 더 하셨는데 기억이 안난다)
그리고 내 방으로 들어오셔서 "너 쓸데없는 일본어 하지마 "라고 하시고 아 또 뭐 말하셨는데 기억이 안나...
아 메이크업 하지마라고 하셨어(내 꿈이 메이크업 아티스트거든)

엄마 때문에 너무 죽고싶어 요즘 더 그래
어렸을 때 부터 정말 조그만 걸로 매타작하고 욕하고..
엄마는 항상 사람들이랑 있을 때 자기가 리드하는 성격이고 그것에 따르지 않으면 화를 엄청 내셨어 그게 무서워서 어렸을때부터 엄마가 시키는 대로 했고 나중에 와서는 내가 직접 내린 결정이 맞는 것인가 헷갈리게 되고 항상 학교랑 학원에서 듣는 말이 "틀린거 같아도 자신있게 얘기해"야
그리고 항상 못 울게 하셨어 울면 왜우냐고 뭘 잘했길래 우냐고 욕하면서 매타작했고. 그래서 항상 숨어서 울었어 그것도 이제 들키면 엄청 맞았지...
어렸을 때 주위 어른들께 우리엄마 너무 무섭다고 말하면 다 똑같이 "엄마가 원덬이 강하게 키우려고 하는거야~", "그래도 가족인데 이해해" 이 두개 대답이었어
그래서 어렸을 때는 나도 엄마가 나를 위해서 그러는 줄 알았다? 그런데 다른 친구들 가정 얘기를 들으면서 우리 집이 비정상적인 집인걸 알게됐어
가족이면 그러지 말아야지
아무리 훈육이 필요하더라도 그렇게 심한 욕하면서 도살장 개 잡듯이 팼으면 안됐지
나는 어렸을 때 부터 엄마의 그런 모습을 보면서 죽고 싶다라고 계속 생각했고 태어나지 말았어야 했는데, 자고 일어나면 죽었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했어 지금까지도 계속 죽고싶다고 생각했지만 무서워서 못죽었지...

나 진짜 엄마가 너무 무섭다 내가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거야...?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유아인 트위터 사태 관련 언급금지 공지 ♨♨♨♨♨♨♨♨♨♨ 230 17.11.26 80070 2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 2번 문항 갱신) 2614 16.06.07 1441866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11020 1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84608 그외 영상디자인과 졸업하면 진로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한 후기 20:00 10 0
84607 그외 쓰레기 같은 인생 부모님께 그만 민폐 끼치고 싶어서 발버둥치는 후기 19:52 78 0
84606 그외 크리스마스에 케이크 챙기는 덬들은 어디서 구하는지 궁금한 후기 6 19:41 133 0
84605 음식 약 100일 넘게 식이조절 전나 빡세게 하고 있는 중기 2 19:41 151 0
84604 그외 급식덬 용돈이 궁금한 후기 6 19:29 85 0
84603 음식 덬들 꿀호떡빵 아니? 14 19:10 293 0
84602 그외 결혼이라는 것을 포기한 후기 2 19:08 255 0
84601 그외 스타트업회사에 대한 고민.. 4 19:06 103 0
84600 그외 긴머리덬들 겨울철 머릿결 관리가 궁금한 중기 9 18:45 238 0
84599 그외 수능준비 어떻게해야할지 조언구하는?중기!! 8 18:28 131 0
84598 음악/공연 국카스텐 콘서트 갔는데 하현우가 쪼끄만 후기 6 18:25 185 0
84597 그외 우리집 강아지의 반사신경이 의심스러운 후기 32 18:20 726 1
84596 그외 강제로 휴학 당한 중기 25 18:06 709 0
84595 그외 요즘 조립식 데스크탑 사기에 어떤지 궁금한 후기 4 17:17 196 0
84594 그외 이유없이 눈물 나서 너무 당황스러운 후기 7 17:16 307 0
84593 그외 인간관계 허무하다는 생각 든 중기 2 17:01 301 0
84592 그외 유부덬들, 경제권? 생활비 관리 같은거 어떻게 하는지 궁금한 후기 10 16:57 362 0
84591 그외 토익 980이상 받아본 덬들의 팁이 필요한 중기 5 16:43 318 0
84590 그외 졸업하고 조금 쉬다 취준해도 괜찮을까 싶은 중기 12 16:40 526 0
84589 음식 덴마크드링킹 요구르트 유자맛 후기 4 16:37 31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31 Next ›
/ 4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