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녕. 후기방을 일기장처럼 생각해서 기억에 남기고싶은 글들 자주 써왔는데 이렇게 싫은 일을 쓰게 될 줄야..

내가 자취하는 집은 반지하야. 그리고 산동네라 원래 외부 벌레로부터 취약하긴해.
방이 두 개인데 하나는 아예 지상이고 채광이 좋은 방이고, 고 옆방은 반은 지하에 묻혀있고 창문도 작아 채광도 창문 근처만 잘 되는 정도.

그렇다보니 입주하기 전부터 벌레와 전쟁을 했었어.
첫 일 년 동안은 집게 벌레와 왕거미(큰 거미도 종류 엄청 많은데 혐오스러워서 따로 찾아보진 않았어), 그리고 쥐며느리가 주를 이뤘지. 그리고 룸메가 까먹고 안치운 김에 개미떼가 몰리기도 했지만 그 때 한동안이었어.
늦여름에는 방역을 제 때 안해서 마을 전체에 곱등이가 들끓어 정말 힘들었지만 진짜 울면서 열심히 버텼어.

두번째 해에는 벌레들의 출연 빈도가 조금 줄었어. 제습에도 더 신경쓰고 환기도 더 하고, 청소는 원래 가구 다 들어내가며 꼼꼼히 했었지.
그렇다고 안나오는 건 아녔어. 특히 거미같은 애들은 징그럽고도 다양한 모습으로 나를 자주 괴롭혔지.

세번째해가 되었어. 쥐며느리는 거의 일년에 한 번 쯤 보였고, 집게벌레가 가끔 나오는 그나마 쾌적한 상태였어. 반지하인 집이지만 곰팡이는 아예 생긴 적도 없고 화장실도 일부러 늘 바싹 마른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어.
그러던 어느날 나는 일이 생겨 룸메에게 집을 맡기고 7개월정도를 다른 곳에서 생활하게 돼.
그리고 돌아간 집에서는 하루에 세 번 씩 바퀴벌레와 조우하게 되었지.
집도 습했고 지하 냄새도 심했고. 장판을 들어내고 드러난 바닥쪽 벽지에는 다 곰팡이가 쓸었더라고.
...그래도 같은 동네 나와 비슷한 환경에 살고있는 지인의 도움으로 약(=위대하신 맥스포겔)을 구해서 어떻게든 바퀴와 안만나게 되었어.

한 해가 또 밝았어.
이제 올해의 얘기야.
집은 다시 쾌적해졌고 나방파리인지 파리나방 외에는 가끔 작은 거미만 보였을뿐,
혐오스러운 이들을 보지않게됐어!
진짜 너무 행복했어!!
근데 짜증나게도!!!!
날이 따뜻해지며 문제가 생긴거야!!!!!

3일전 나는 신나게 또 책장의 먼지도 닦고 화장대 뒤도 닦고 청소기도 신나게 구석 구석 돌려가며 청소을 했었어.
그리고 정기적으로 두고있던 바퀴벌레 약을 설치했지.
언제 또 나올지 모르니까!
청소 도중에 작은 개미가 한 마리 나왔는데, 그 정도야 반지하에 낡은 우리집에서 문제있는 유입은 아니라 생각했어.

근데...근데 그 다음날.....
바닥에 널부러져있던 내 옷에...
돈벌레가 얌전히 붙어있던 거야.
심지어 그걸 입으려고 거의 몸에 댄 상태에서 발견했어.
너무나도 충격적인 돈벌레와의 조우였고
사실 나 벌레를 보면 울먹이면서 싸울 정도로 힘들어하기때문에
시체 처리에 반나절이 걸렸어.
시력이 좋아서 그 줄무늬 다리가 하나하나 눈에 들어오는데 미치겠더라고.

그 이후 나는 톡방 덬들의 조언을 받아 제습기를 풀가동했고
방은 진짜 잘 때 입술이 갈라지고 목이 아프고 코 안이 말라 쩍쩍 비틀어질 정도의 상태가 됐어.
나 안구건조도 있고 눈을 자주 다쳐서 잔 상처가 많은데 일어나니까 다쳤을 때같이 아프더라고.

암튼 건조했다는 걸 강조하는거야.

근데 왜......?
.....

준비를 하려 화장실을 들어갔어.
또 작은 개미가 있더라고.
너네집은 여기가 아니야! 하며 배수구를 막고있던 덮개를 열고(냄새가 올라와서 얇은 덮개를 덮어놔. 효과는 애매하지만 큰벌레도 못올라오는 효과가 있음.)
샤워기로 흘려보내는데
그 분이 번개같이 빠른 스피드로 올라오셨어.

이 거지같은 분은 경악하는 나를 더 울리려는지 화장실 온갖 곳을 돌아다녔고 나중에는 사각지대까지 돌아다니는 거야.
놀란 나는 물줄기를 제일 쎄게 하고 가장 뜨거운 물로 걔를 쫒아다녔어.

근데 이새끼는 또 발도 많고 덩치가 있다보니 무거워서 물에 잘 안쓸려가더라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와...진짜 극혐.

어찌저찌 수장시킨 거지새끼를 몰아다가 배수구에 데려왔는데 안들어가....
각도를 맞춰가며 물로 걔를 접어서 꾸역 꾸역 밀어넣다가 결국 바이바이함.
하지만 한동안 좆같은 기분이 남아 배수구에 뜨거운 물과 락스를 졸졸 흘려보냈다.

.....
아 그 배수구
사실 예전부터 트랩을 설치하려했ㄴ는데 배관이
빠져있더라고. 그래서 얘기했더니 전주인이 짠돌이 할아버지셔서 자꾸 돈 지원안해주려고 회피하시는거야ㅡㅡ...
근데 나도 최소 십여만원은 감당할 수 없어서 방치중.

지금 가장 걱정인건 세탁기가 화장실에 있는데 물빠지는 호스에 들어가 살지는 않을까...하는거야.
아....아...상상했어.

나 정말 벌레가 너무 싫어!!!!! 끔찍해!!!!

제발 우리집에서 돈벌레가 다시는 나오지않게 기도해줘 덬들아.....
ㅠㅠ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8 16.06.07 2274692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20195
모든 공지 확인하기()
98271 영화/드라마 영화 아일라 보고 온 후기(강스포 없음) 21:19 41
98270 그외 취준생덬 왜 일부 취준생들이 안좋은 생각을 하는 지 조금은 알 것 같은 후기 2 21:08 171
98269 음식 피자샵 무슨 브라운 먹은 후기 1 21:06 122
98268 그외 고딩덬 짝꿍 때문에 힘들어 죽겠는 중기 2 20:41 132
98267 그외 자각몽 같은 거 꾼 후기 1 20:24 142
98266 그외 하루에 서울 인천 세종 3곳 찍는거 불가능할까 궁금한 중기 6 19:35 591
98265 그외 유니클로 쇼핑이 아직도 버거운 후기ㅋㅋㅋㅋㅋ 2 19:34 702
98264 그외 찜질방에서 일본인 어머니들 영어 통역 건으로 굴욕을 맛본 무묭이의 예전 후기ㅋㅋㅋ 2 19:14 512
98263 그외 1년 넘게 ㅅㅁㅇ 어플에서 모임을 다녀본 후기 5 18:55 929
98262 그외 편수니 쫄리는 후기 2 18:52 259
98261 그외 영어회화 어떻게 공부해야할지 고민인 초기... 3 18:48 171
98260 그외 이런증상 겪는덬이 있나 궁금한 중기 16 18:07 973
98259 그외 2년 전 초절식 하고 건강 잃은 후 존나 후회하며 사는 중기 5 17:16 1382
98258 그외 덬들은 대학교 2학년 여름방학때 뭐 하면서 보냈는지 궁금한 후기 24 17:14 445
98257 그외 저체중+위염+장염+심근경새오늘 공복인 덬이 17층 오르면서 죽어가고 있는 중기 17 17:06 1039
98256 그외 직딩덕 준비하던 자격증시험 끝나서 주말에 뭐해야하나 고민중인 초기 4 16:59 314
98255 영화/드라마 내기준 올해 본 것 중 가장 무서운 영화 ㅅㅍ 16:53 199
98254 그외 거지같은 애 부모 만난 후기 2 16:51 555
98253 그외 일본에서 스피드 전직한 후기 13 16:44 818
98252 그외 성인덬들 실비보험 몇살때 가입했는지 궁금한 후기 19 16:42 525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914 Next ›
/ 49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