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71697594
조회 수 674 추천 수 0 댓글 6

지금까지 판 물품은 내가 가지고 있는 상품권, 아이돌 인형 옷 몇 개, 플래너 등이야.


사람들이 다 '잘 받았어요! 포장 신경써주셔서 감사해요' 이런 식으로 후기를 들려주니까 기분도 좋고, 또 요즘, 가지고 있는 물건은 꼭 필요한 최소한의 것만 있는 게 낫다 싶어서 앞으로도 종종 물건을 팔 생각이야.


나는 안 쓰지만 다른 사람한테는 잘 쓰인다고 생각하면 좋기도 하고...


특히 요즘은 플래너들 판매에 주력하고 있어.


플래너는 날짜가 찍혀 있어서, 올해 아니면 못 쓰는 데다가 나는 이미 쓰고 있는 플래너가 있어서...


지금까지 딱히 진상 구매자는 못 만나 보았는데, 가끔 '내부 구성이 궁금해요' 하고는, 내가 사진을 찍어서 보내주니까 고맙다는 말 한 마디 없이 아예 답장이 없는 사람이 있어서 이런 사람은 좀 싫다...!


'사진 감사해요~ 생각해보고 연락드릴게요' 이 정도의 말은 대부분 하던데 말이지.


아무튼, 무묭이가 아까도 글 하나 올렸는데 좋은 사람이 사게 되면 좋겠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한국힙합 에볼루션』 도서 이벤트 당첨자 10人 발표! (9/24 日 연락 마감) 【 9/21 PM 21:50 現 8/10 】 55 17.09.21 7181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3 16.06.07 1151194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09188 118
모든 공지 확인하기()
77678 그외 짝남이 이상해... 아무래도 이상해 22:17 23 0
77677 그외 다들 하루에 보통 얼만큼 걷는지 궁금한 중기 12 22:05 58 0
77676 그외 일 가르쳐 주다가 오히려 내가 한 소리 들은 후기 22:04 45 0
77675 그외 재미있고 귀여운 그림책 추천받고싶은 후기 21:56 19 0
77674 그외 재개발로 사라질 어릴적 살던 동네 다녀온 후기 1 21:51 55 0
77673 영화/드라마 아이 캔 스피크를 보고 왔다 (스포 많고... 글도 길고... 재미도 없고...) 21:48 65 0
77672 그외 후기방에서 노래 찾고 있다는 덬이 노래 찾았는지 궁금한 후기 21:47 26 0
77671 음식 베이킹하는덬들의 조언이 필요한 후기 ㅠㅠ 2 21:45 41 0
77670 그외 조카들이 너무나 귀엽고 웃긴 후기 4 21:39 73 0
77669 그외 ㅇㅣ 친구를 어째야 좋을지 모르겠는 중기 15 21:17 415 0
77668 그외 싫어하는 친구 차단하니까 존나 좋은 후기 3 21:10 170 0
77667 그외 요가클래스에서 신상 털리는 후기 7 20:42 590 0
77666 그외 인천 여아 살해사건 선고공판 참관후기 12 20:16 686 2
77665 그외 학원강사 교육중인데 그만두고 싶은 후기 2 20:10 210 0
77664 음식 수제달고나 후기 1 20:08 99 0
77663 그외 연휴때 할머니가 와계실지도 모르는 중기 3 20:05 168 0
77662 그외 내 돌 콘서트에 가도 될지 조언 구하는 중기.. 11 19:36 395 1
77661 그외 급식덬 부정출혈(하혈) 로 산부인과 갔다 다이어트 결심하고 온 후기 12 19:29 672 1
77660 그외 집주인이 전세계약을 중간에 깨려고 해서 조언을 구해보려는 중기 6 19:28 292 0
77659 그외 프듀2 생방때 브금으로 깔렸던 노래를 찾고싶은 후기 2 19:19 163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84 Next ›
/ 38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