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금까지 판 물품은 내가 가지고 있는 상품권, 아이돌 인형 옷 몇 개, 플래너 등이야.


사람들이 다 '잘 받았어요! 포장 신경써주셔서 감사해요' 이런 식으로 후기를 들려주니까 기분도 좋고, 또 요즘, 가지고 있는 물건은 꼭 필요한 최소한의 것만 있는 게 낫다 싶어서 앞으로도 종종 물건을 팔 생각이야.


나는 안 쓰지만 다른 사람한테는 잘 쓰인다고 생각하면 좋기도 하고...


특히 요즘은 플래너들 판매에 주력하고 있어.


플래너는 날짜가 찍혀 있어서, 올해 아니면 못 쓰는 데다가 나는 이미 쓰고 있는 플래너가 있어서...


지금까지 딱히 진상 구매자는 못 만나 보았는데, 가끔 '내부 구성이 궁금해요' 하고는, 내가 사진을 찍어서 보내주니까 고맙다는 말 한 마디 없이 아예 답장이 없는 사람이 있어서 이런 사람은 좀 싫다...!


'사진 감사해요~ 생각해보고 연락드릴게요' 이 정도의 말은 대부분 하던데 말이지.


아무튼, 무묭이가 아까도 글 하나 올렸는데 좋은 사람이 사게 되면 좋겠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75 16.06.07 2009902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938911
모든 공지 확인하기()
94252 그외 22살 대3덬 이제까지의 대학교 삶이 후회되는 중기 00:49 26
94251 그외 자존감이 너무 없어서 고민인 후기 00:44 31
94250 그외 누나 있는애들한테 정떨어지는 나덬이 싫은후기 5 00:42 122
94249 그외 나도 궁금해서 묻는 19살 덬들의 요즘 감정상태가 궁금한 중기! 1 00:37 40
94248 그외 보아 원샷투샷 같은 흐앤므st 노래 추천해줬으면 하는 후기! 1 00:36 31
94247 음악/공연 좋은자리가 아니라 그런지 원가양도하기 힘든후기 00:32 75
94246 음식 23살 덬들은 어떻게 사는지 궁금한 후기! 3 00:32 60
94245 그외 친구의 감정쓰레기통이 된 후기 그리고 벗어나고싶어 도움을 요청하는 중기 1 00:30 56
94244 그외 가족한테 맞은게 잊히지 않는 후기 2 00:13 86
94243 그외 3년 단짝친구 (동성)한테 고백했는데 시간 갖자는 소리 듣고 멀어진 후기.. 15 00:07 435
94242 그외 고등학교 자퇴하고 시골에서 휴식 중인데 너무 좋은 중기 8 18.04.22 455
94241 음악/공연 아무도 안궁금하겠지만 트와이스 what is love? 뮤비를 본 후기 1 18.04.22 96
94240 그외 엄마가 불쌍한중기 18.04.22 105
94239 그외 예전 일본 여행때 본 삐끼가 문득 떠올라 써보는 후기 10 18.04.22 328
94238 그외 지금까지 정신과와 상담센터를 가며 들었던 조언을 생각해보는 중기 3 18.04.22 159
94237 그외 내가 누구 만날때마다 자기도 끼면 안되냐고 묻는 친구때문에 고민인 중기 5 18.04.22 350
94236 그외 예체능전공하고있는 덕인데 꿈을 포기해야하는 후기 18.04.22 109
94235 그외 쌩깐 친구년이 나랑 같은 이름으로 개명한 후기 7 18.04.22 673
94234 그외 친한 이성친구 사이에 이런말 하는지 궁금한 후기 15 18.04.22 611
94233 음악/공연 나와 취향이 비슷한 덬들에게 음악 추천 부탁하는 후기(재즈,포크,팝) 19 18.04.22 145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13 Next ›
/ 4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