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취준생인데 아이유 노래 나왔다 해서 듣고 쓴다. 

아이유 나이가 25인데 아이유랑 비슷한 나이야
근데 아이유는 10대 20대 청춘을 잘 누리면서 살았다는게 갑자기 느껴졌어 (물론 그만큼 고생하고 노력했겠지)
암튼 아이유를 보고 드는 생각이 난 그동안 뭐했나 였어..


10대 때는 아무런 장래희망이나 계획 없이, 부모님이 지원해주시니까 걍 동네 학교 다녔어
꾸미는거에 관심도 없어서 화장이나 옷사고 이런것도 안하고, 걍 만화책빌려보고 티비보고 내신공부하고 이런듯?

수시 어쩌다 기적적으로 붙어서 인서울 끄트머리 대학교 인문대 겨우 갔어. 수능도 제대로 공부해 본 적 없네
지금 애들보면 수능공부열심히 하는데 난 그래본적도 없고..뭐했지..


대학교 다닐 동안 생각해보면
고3때 살많이 쪘는데 입학하기전 뺄 걸 싶고(1학년때 보통체중으로 좀 빠지긴했음) 알바도 할 걸 싶고...
1학년때 과활동 한답시고 맞지도 않는 사람들이랑 어울리려고 노력하다가 힘들어서 결국 2학년때부터는 과내에 나랑 맞는 친구 2명이랑 다녔어.
지금도 그 둘이랑만 연락하고.


2학년때 어쩌다 본 음방에 아이돌입덕해서 2,3,4학년 동안 덕질ㅋ 하고.
진짜 덕질 엄청 열심히 했다 음반줄서서 사고..

근데 지금은 취준하다보니 현실이 벅차서 자동탈덕...


나 대학교들어갈때 스마트폰나오고 카톡생겼는데 스마트폰때문에 시간 많이 잡아먹었어

 커뮤니티도 알게되서 남는시간에 커뮤니티들어가고, 2학년 이후로 커뮤니티들어가고 덕질하는데 시간많이 썼네


학기중에는 전공 공부, 과제만으로 벅차서 자격증, 영어공부 안했고, 방학때는 계획만 세우고 공부 결국 안했더라..
자격증도 워드 하나 2학년때 따고 하나도 안해서 졸업하고 지금 컴활 실기 공부 중..
토익도 엄마가 그렇게 공부하라고 그랬는데 나중에 한다한다 그러고 시험보니 500도 안되더라...
알바라도 다양하게 경험했으면 좋은데 6개월 휴학할때 서빙알바, 졸업하고 편의점 알바 조금 했다...


20대 청춘이라는데 예쁜옷도 안입어봤다.. 꾸미는거에 익숙치않아서 청바지에 티 주로 입고 블라우스,치마, 힐도 없었다
화장도 2학년때 시작해서 이제 그나마 괜찮게 하고있어
그나마 요새 옷 조금 사고있어 옷도 혼자서는 결정장애라 엄마랑 가야 옷입어보고 사더라 아니면 인쇼에서.


연애도 ㅎ 물론일진 모르겠지만 모솔이다
여중여고 나와서인지 원래 성격인지, 대학교 가면 나아질 줄 알았는데 남자들이랑 어색하고, 친해지지를 못하겠더라

스퀘어에 모솔인 이유 나오는거 거의 다 맞아..

여자들이랑은 괜찮은데 남자랑은 말 잘 못 하겠어서.,짝사랑만 하고...남사친도 없음.,


지금 졸업하고 취준도 6개월 늦어진게 내가 어느 분야 관심가지게 되서 그 학원 다니느라고 그랬어

 근데 그분야도 내가 재능있어야되서 확실하지가 않아..

막막해 꾸준히 하고싶은데 돈도 많이들고 시간도 들고..

일단 취업하고 남는 시간에 하려고는 하고있어


우리집이 돈이 많아서 지원해줄수있는것도 아니고 부모님 노후대비 그나마 할 수 있을까 하는 정도야
내가 사는건 내가 해야돼
이제 취준하면서 현실을 알게 된다...

인문계열이라 취업도 안되고 취업해서 돈 벌어도 한달에 100저축하기도 힘들고 저축해도 집갖기 힘들고...

결혼도 언젠가 해야 될 텐데 내 성격으로 누굴 만나기나 할까 결혼 할 수 있을까 싶고..


지금까지의 삶은 내가 자초한 거고, 그러니까 나를 탓해야겠지.
그래서 앞으로의 삶은 정말 노력해야돼
취업 간신히 해도 더 좋은 연봉받기위해 남는시간에 자격증따고 내가 하고싶은분야도 부업으로 하려면 노력해야하고.
이제 25되고 30될텐데 그럼 이후에 또 결혼하고 애 낳겠지
이런 생각들이 갑자기 드는데
난 10대후반부터 20대초반에 뭐했나싶은생각이 드는거야
거의 5년 간의 시간을 뭐했지.. 가장 예쁜 나이의 시기?였는데,


지금 취준하면서 홈트하는데 옷입는재미 몸매예뻐지는 재미를 알게 됐어
대학다닐때 운동이라도 해서 몸매 예뻐져서 예쁜옷 입고다니기라도 하고,

알바라도 주말알바해서 돈모으고, 방학동안 자격증이라도 따고...

다른사람들은 꾸민 예쁜모습으로 밖에 다니고 애인 만나고 한창 때를 누렸을 텐데
한번뿐인 인생 20살때 화장도 해보고 살빼고 예쁜옷, 치마 입고다니고 그럴걸 싶어
아이유보니까 부럽다.,자기 예쁜 시절을 저렇게 남기고..


흘러간 시간을 잡을 순 없겠지만 앞으로 올 시간들이라도 아무렇게 보내지 말아야지.

아직 20대중반이니까 이제라도 열심히 시간낭비하지 말고 살아야지.

운동하고 살빼고 자격증 공부, 등등 하고 남친도 만들고 취업도 해야지 결심했는데
더쿠도 끊지 못하고 있어

전보다는 마음은 긴장 상태지만.
긴글 읽어줬다면 고마워
걍 털어놓고 싶었어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1920년에 쓰여진 포르투갈 리스본 여행 가이드북 『페소아의 리스본』(7/27 木 마감) 1168 17.07.20 14539 4
전체공지 ●●●●●●● [필독] 게시물 제목에 (-) 마이너스 달고 마이너스 플로우 달리기 범람으로 인한 금지 공지 422 17.07.16 44028 54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2017/07/20 7번 항목 불편한 회원들 갱신) 689 17.07.02 154705 45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13 16.06.07 918730 47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838041 87
모든 공지 확인하기()
71983 그외 비립종 제거한 후기 21:26 23 0
71982 그외 치킨배달부가 이상한말을 하고 갔어 18 21:11 260 0
71981 그외 덬들은 여행지를 어떻게 정하는지 궁금한 중기 15 20:39 148 0
71980 그외 덕태기와서 탈휴덕하고 싶은데 팬덤이 반줌이라 못하겠는 후기 5 20:21 277 0
71979 그외 퇴사 고민되는 중기 10 20:19 171 0
71978 그외 우유나 땅콩알레르기도 없는데 오곡라떼나 토피넛우유만 마시면 탈나는 후기 2 20:05 123 0
71977 음식 백종원 양파덮밥 해먹고 아주 만족한 후기 7 19:57 395 0
71976 그외 이번 교사 증원이 아쉬운 중기 10 19:46 520 0
71975 그외 이게 탈덕일까 궁금한 후기 3 19:22 242 0
71974 그외 카알못 미러리스에 대해 물어보고 싶은 중기 18:47 77 0
71973 그외 사랑니 한번에 4개 다뽑은 후기 8 18:45 318 0
71972 그외 문복이랑 같은 동네 사는거 알게 된 후기 2 18:27 474 0
71971 그외 요즘 자꾸 별것도 아닌 일로 눈물나는 후기 1 18:15 103 0
71970 그외 급식덬 학교면접 보는데 옷 추천 받는 중기. 10 17:57 318 1
71969 그외 꺄~올 알바 늦고 있는 중기 17:15 110 0
71968 영화/드라마 스포없는 덩케르크 후기 17:07 137 0
71967 그외 교대덬 4년치 교생실습 후기 11 16:32 657 0
71966 그외 십자수 어플 너무 재밌는 후기 7 16:26 568 0
71965 그외 과동기 부모님 돌아가셨는데 연락 어떻게 하면 좋은지 고민되는 중기 9 16:02 545 0
71964 음식 맥날 신제품 콘슈버거 먹어본 후기 4 15:56 467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00 Next ›
/ 3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