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54527250
조회 수 1225 추천 수 0 댓글 15
때는 일주일 전이었음.

옆자리에서 같이 일하는 아저씨가

갑자기 '불' 하면 떠오르는 느낌 세 가지를 얘기해보라는거임..

뭐지 싶었지만 떠오른대로 얘기를 했음.

그러니깐 아~~ 하더니 혼자 킥킥 웃더라..;

왜 그러냐고 하니까 그게 심리테스트라면서

ㅅㅅ(;;) 하면 떠오르는 느낌을 뜻한다면서 큰소리로 말하는거임..;

오죽했음 그때 사무실에 다른 여직원 한명 있었는데 쳐다보고..

(퇴근시간이라 사람이 별로 없긴 했지만..)

진짜 수치플이더라;;;

그래서 그런말은 친구 술자리에서나 할말이라고

앞으로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함..

그러니까 하는말이, '응 미안해~ ^^' ㅅㅂ ㅋㅋㅋ

진짜 미안한 기색은 손톱만큼도 안 느껴짐..


일주일이나 지났는데 아직도 기분 드럽다..;;

이 사람이랑은 얘기하고 싶지도 않고..

내가 예민한 걸까? ㅜ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엑소 단독방→케이돌 카테로 이전 및 엑소방 회원 약 400명 차단 알림 1171 17.12.12 40963 164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 2번 문항 갱신) 2617 16.06.07 1448341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17789 1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84709 그외 같이 일하는 동료가 나에게 너무 의존해 짜증나는 후기 12:36 22 0
84708 그외 특이한 이름 봐서 놀란 중기.. 17 11:47 440 0
84707 그외 아파트 계약을 해야하나 말아야하나 고민하는 중기 8 11:41 202 0
84706 그외 어느 회사를 가도 무난하게 다니는 무묭이의 후기 11 11:23 380 1
84705 그외 회사에서 어디까지 내가 해야할일인지 궁금한 중기 11 11:17 196 0
84704 그외 유미의 세포 정주행 했는데 구웅 얼빠된 후기... 7 11:12 258 0
84703 음식 직딩덬들 사무실에서 간식 뭐먹는지 궁금한 후기 15 11:09 308 0
84702 그외 회사 월급날이 25일인 중기 47 10:05 957 0
84701 그외 부모님께 돈을 어찌 드려야할까 고민중인 중기.. 5 09:56 213 0
84700 그외 간호학과덬 휴학을 고민하는 중기 1 09:49 144 0
84699 그외 남의 불행을 은근 즐기고 있는 친구에 대한 후기 3 09:35 466 0
84698 그외 집때문에 짜증나는 중기(글 매우 길어) 4 09:30 225 0
84697 그외 조기취업 무묭 결국 못버티고 44일 만에 퇴사한 후기 5 08:54 782 0
84696 그외 일본유학덬 짝사랑 중기! 13 08:49 307 0
84695 그외 엄마 생신이 다가오니까...싶은 전기 3 05:44 291 0
84694 그외 생리컵 세 달 씀 7 04:24 373 0
84693 그외 고시텔 살아본덬들의 후기가 궁금함! 18 04:08 636 0
84692 그외 슈가슈가룬 정주행 끝난 후기 7 02:53 275 0
84691 그외 간호 4학년덬 반학기 동안의 취업 후기 2 02:47 337 0
84690 그외 아빠한테 수능 성적표 안보여줬다고 자다깨서 썅년 소리 들은 후기(긴글) 10 02:42 993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36 Next ›
/ 42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