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75344
조회 수 611 추천 수 0 댓글 15

언제부터인가 아빠가 너무 싫어지고 짜증나게 됬어.

우리가족은 여자만 3명인 집이야.

우리아빠는 우선 장난기가 많아.

근데 그 장난이 짜증나게 하는 장난이 많음.

막 티비보고있는데 티비가리고 춤을 춘다던가........... 여러모로 신경 거슬리게하는 장난... 하지말라는데 계속하고..

그래서인지 언제부턴가 아빠가 말만하면 내동생이랑 나는 말투가 짜증을 내게 됬어..

고치고싶은데 나한테 말걸면 자동적으로 짜증내게되..

밥먹을때도 아빠가 쩝쩝대면서 먹는거 너무 거슬려서 지적하게 되고 암튼 밥먹는 모습도 너무 거슬리기 시작함...


고치고 싶은데 고쳐지지않고 ㅠㅠㅠㅠㅠㅠ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정말... 어디서부터 잘못된건지 모르겠어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츠모토 준x아리무라 카스미x사카구치 켄타로 주연 《나라타주》 시사회 초대!!(2/22 木 마감) 1407 18.02.14 34852 6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2/9 추가갱신! 3번 항목 - 동식물방,후기방 등 개인 인스타그램 링크 공유 익명사이트 룰 위반 주의 강조 갱신) 2751 16.06.07 1747166 51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699743 126
모든 공지 확인하기()
89292 그외 보험 들었는데 지네 불리한거 설명 안 해주고 대필 사인해서 민원 넣은 중기 19:12 4 0
89291 그외 아무생각없이 스벅들어갔다가 5초만에 나온 후기.. 2 19:03 158 0
89290 음식 아재버거 행사해서 처음 먹어본 후기 2 18:55 89 0
89289 그외 아끼던 혈육은 아닌 어린동생이 원하는 대학에 합격해서 나덬도 넘나 기뻐 선물을 준 후기 18:51 49 0
89288 그외 대학 졸업을 앞두고 공시와 교대 준비을 두고 고민하는 중기 5 18:27 146 0
89287 그외 물건 사는데 돈 아꼈더니 결국 그 돈 다른데로 다 샌다는 걸 깨달은 후기 5 18:27 233 0
89286 그외 첫출근했는데 퇴사할꺼면 빨리하라는 사수만난 후기 8 18:26 274 0
89285 그외 내시경 예약 잡아놓고 심란한 중기 ㅠㅠ 1 18:17 76 0
89284 그외 겁이 많은 성격인 후기 1 18:05 88 0
89283 그외 명절에 정말 인사도 1도 안하는 사촌이 이해 안가는 후기 16 18:03 435 0
89282 영화/드라마 블랙팬서 후기 (스포 조금) 17:26 95 0
89281 그외 여드름에 원인을 아는데 미치겠는 중기 8 17:20 487 0
89280 그외 초딩 교육 자원봉사하는 덬의 애들 자꾸 울리는 후기 8 16:58 380 0
89279 그외 혈육 부부의 불화를 지켜보는 중기 57 16:54 1031 0
89278 그외 시어머님이 세뱃돈으로 돼지 저금통 주신 후기 4 16:53 457 0
89277 그외 엄마의 한탄이 지겨운 내가 이기적인가 궁금한 중기 18 16:43 410 0
89276 그외 이제 슬슬 불안해진다 . 재취업에 대해서 1 16:32 241 0
89275 그외 설마 되겠어..? 하고 지원한 회사 합격한 후기 25 16:28 1069 1
89274 그외 빵집 일하는 친구에게 무슨 케익을 사줘야할지 모르겠는 중기 20 16:13 774 0
89273 그외 착한 일을 하면 복이 온다는 사실을 몸소 겪은 후기 3 16:03 45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65 Next ›
/ 4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