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44940
조회 수 693 추천 수 0 댓글 7

지난번 몇 번 글 적었던 무묭이야


엄마는 2주전에 하늘나라로 우리를 두고 먼저 떠났어.





나는 일주일 쉬고 바로 회사로 돌아왔고 생각보다는 잘 지내고 있어.


회사에 있을때는 엄마 생각이 1도 나지 않고 거의 


자기 전에 누우면 엄마랑 했던 것들이 떠오르고 사실 떠오르기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이 떠오르다가 결국 울게되기 때문에


거기서 끝내고 잠들려고 애쓰고 그런데


바쁘다보니까 피곤하고 그래서 그마저도 잘 안하더라.


산 사람은 어떻게든 살아야하니까 살아지더라고. 일부러 더 생각을 안하려고도 해. 


원래 살던대로 취미생활도 하고 영화도보러가고 즐겁게.


솔직히 나도 집에 가만히 앉아서 그냥 엄마생각만 하고싶어 그런데 그럴수가 없으니까...


우리 동생도 나름 자기 생활에 잘 지내는 것 같아.





그런데 우리아빠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도 더 힘들어하는 것 같아.


나는 엄마가 긴 투병을 하면서 아빠가 지쳐하는걸 많이 봤어. 그렇기에 조금은 덜 힘들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1년만에 복직해서 회사다니는 아빠는 매일 술을 마시고 잔뜩 마시고 들어와서는 지쳐 잠들고


울기도 많이 울고, 술만마시면 우리한테 자꾸 ㄱ너희들은 괜찮냐고 


빨리 털어내라고 자꾸 말을 꺼내는게 본인이 너무 힘들다는 뜻인 것 같아.


너무 사이가 좋으셨고 두분이 앞으로 우리도 다 컸고 둘만의 많은 남은 생들의 계획을 세워왔을텐데


아빠의 좌절감이 얼마나 클지는 자식이지만 나도 상상을 못해... 


그래서 그저 나는 옆에서 최대한 덜 외로우시게 함께 해드리지만 정말 1도 엄마의 빈자리를 채울 수 없어서 스스로도 답답하고


슬프고 힘드네. 


평소에 여행을 너무 좋아하시고 집에 있는걸 싫어하셔서 일부러 데리고 나가려고도 해봤는데


엄마 없이는 그것도 싫으신가봐. 더 생각난다고...




정말 시간만이 약이겠지??


대체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려야 정말 조금 무뎌질까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당신의 마음을 잔잔하게 흔드는 추억의 음식은? 『밥 이야기』 (1/25 木 마감) 928 18.01.17 23494 0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김명민x오달수x김지원 주연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시사회 초대!!(1/25 木 마감) 758 18.01.16 21510 1
전체공지 소소한 새 기능 몇가지 추가 안내 266 18.01.11 49730 2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7 - 5번 각종 타령 항목 추가 갱신) 2675 16.06.07 1608021 50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582530 124
모든 공지 확인하기()
87236 그외 메가패스 환급이 뭔가 이상한 중기 04:48 27 0
87235 그외 마음은 이미 탈덕인데 탈덕이 힘든 후기 04:44 42 0
87234 그외 회사생활 현타오는 중기 04:27 35 0
87233 그외 엄마가 아빠한테 건강검진 받으라고 할때마다 아빠가 역정내서 빡치는 후기 2 04:19 61 0
87232 그외 오버워치 만든 사람하고 싸우고 싶은 후기 7 04:01 104 0
87231 그외 정신과 예약하려다 교회 지인이 그 병원 정신과 외래 간호사라는 사실을 알게 된 후기 1 03:26 190 0
87230 그외 수능7등급이었는데 토익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한 중기ㅠㅠ 3 03:21 112 0
87229 그외 카페인 안먹는 후기 1 03:16 85 0
87228 음식 티라미스가 너무너무 미치도록 먹고 싶은 중기 1 03:06 57 0
87227 그외 조카 덕질하는 중기 3 02:50 111 0
87226 그외 아침에 하이킥할 것 같아서 교수님께 보낸 메일 10분 만에 발송취소한 후기ㅋㅋㅠ 3 02:21 302 0
87225 그외 던만추보다 외전격인 소드 오라토리아가 더 재밌는 후기 02:20 19 0
87224 그외 화나면 이혼할거라는 말을 무기로 삼는 아빠가 미운 중기 7 02:10 190 0
87223 그외 호적메이트가 진심으로 미친년같은 후기.. (김) 8 01:51 442 0
87222 그외 미래를 바꾸려고 과거로 돌아가거나 만약 이랬더라면 느낌의 영화/드라마/만화가 있다면 추천받고싶은후기 13 01:43 162 0
87221 그외 모뉴먼트 밸리2 클리어한 후기 3 01:42 99 0
87220 그외 텀블러 팔로워가 당황스러운 후기 1 01:10 243 0
87219 그외 11자복근 만들고싶어진 후기 6 00:58 388 0
87218 그외 연희동에 2000년대 초반에 잠깐 살았는데 이제보니 거기 맛집 천지였던 후기 2 00:47 258 0
87217 그외 본인이 너무 위태위태한 중기 4 00:45 280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62 Next ›
/ 4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