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344236
조회 수 603 추천 수 0 댓글 7



대학가서 사귀었던 남친이 있었음

그 애랑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시고 있는데 갑자기 걔가 이런 말을 함


"나는 사람을 보면 그 사람의 성장환경이나 그런게 보여. 그리고 그게 진짜 들어맞아."


그래서 내가 "나는 어떨 것 같은데?" 라고 물어봄


돌아온 대답은 


"넌 딱 그거네. (진짜 딱 이렇게 말함ㅋㅋ) 어릴 때부터 화목한 가정에서 걱정 없이 자라서

어려운거 모르고 맨날 웃고 걱정없고 철없고~"


그런데 사실 나덬은 엄청나게 불우한 환경에서 자라옴

아빠가 가정폭력의 주범이었고 아빠 엄마 둘 다 외도를 했으며 아홉살이란 나이에 사람을 죽이고 싶다는, 그것도 아빠를 죽이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음

엄마가 갓난 아기인 동생을 놔두고 집을 나가서 초딩때 내가 분유먹이면서 돌봤던 기억도 나고

다 같이 식사하다가 갑자기 아빠가 상을 엎고 엄마를 때려서 울고불고 말리고 음식물을 몸에 뒤집어 쓴 나를 엄마가 울면서 씻겨줬던 기억도 나고

친구가 우리집에 놀러온 날 안방에서 아빠가 엄마 목을 졸라서 내가 달려가서 말리고 다음날 친구가 이제 난 너네집 무서워서 못가겠다.. 라고 말을 했던 것도 기억남

이게 다 초딩때 경험이고


중고딩때는 머리가 자라니까 내가 못보던 것들이 더 많이 보여서 더 괴로웠고, 아빠는 절대악 엄마는 절대선이라고 생각하던 내가

엄마도 외도를 하였단 사실을 알았을 때 부모에 대한 일말의 기대가 무너져버렸음. 


암튼 말하자면 길지만 지금 생각나는거만 적어보면 저럼.. 그래서 내가 그 남친한테


"아닌데? 나 별로 화목한 가정에서 자라지 않았어 나도 힘들었.."

하고 말하는데 그새끼가 딱 끊더니


"근데 사람은 누구나 자기 자신이 젤 힘들다 생각하는거 아니야?"


라고 함

그때 뭔가 빈정이 팍 상함


내가 겉으로는 밝아보여서 그런 생각 못했을거는 이해하는데, 내가 아니라고 하고 

나는 좀 내가 생각하기에 가깝고 소중한 사람들한테 이런 내 상처를 오픈하는 편인데

얘도 만난지는 별로 안됐지만 남자친구고 포장마차에서 소주마시던 분위기고 해서

구구절절 내 상처를 풀어 보일 필요는 없지만 적어도 남친이 생각하는대로 마냥 행복하게 자라고 걱정없고 

그렇진 않다는걸 알려주고 싶었는데


걔가 말을 딱 끊고 사람은 누구나 자기 자신이 젤 힘들다 생각해 라고 하는 순간

저 말이 마치 너도 힘들었겠지만 다른 사람들 힘든거에 비하면 별 거도 아니었을거같은데? 로 들렸고

더 말을 이어나가기 싫어졌음 그리고 조금 눈물이 날 것 같았음


사람을 잘 꿰뚫어보기는 개뿔이 

이 새낀 내가 지한테 저 날 정떨어졌다는 것도 눈치 못챘을거임

결국 얼마 못가 헤어졌음. 저 이유 뿐만은 아니고 다른 일들로도 너무 배려없고 내 입장은 생각안하고 너무 자기 감정에만 취해있다는게 느껴졌음..


사실 나도 원래는 내 자신이 눈치가 좋고 사람을 비교적 잘 파악한다고 생각했었는데

저 이후로 그런 생각은 버렸음.. 그게 참 오만한 생각같아서. 


그리고 이건 상관없는 얘기지만 

이년 후 즈음에 아빠한테 나도 목졸리고 주먹으로 머리를 여러 대 쳐맞은 후

며칠을 방 안에만 숨어지내다가 아빠 나간 사이에 엄마랑 용달차 불러서 짐 싣고 도망감

그 이후로 아빠는 만난 적이 없고 엄마랑 사는 중이다!!

엄마에 대한 상처도 크지만 엄마도 마음을 많이 다쳐서 나보다 더 많이 아프고.. 많이 약해진게 보여서 나라도 곁에서 지켜주려구.

그냥 갑자기 생각나서 후기를 써보았다 ㅠㅠ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24 16.06.07 1163240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18618 118
모든 공지 확인하기()
77956 그외 유럽인데 자꾸 중국인들이 날 중국인으로 보는 후기 5 05:51 145 0
77955 그외 진짜 돈 없고 큰 재능없는데 유학간 사람이있는 지 궁금한 중기 5 05:24 147 0
77954 그외 10시간 정도 자고 일어난 후기 04:57 75 0
77953 그외 밥 안먹으면 이런 증상이 왜 그런가 싶은 후기 10 04:39 193 0
77952 그외 짝남이 먼저 연락와서 만나쟸는데 약속당일 연락두절인 후기 1 04:13 139 0
77951 그외 후기를 쓰고싶어서 쓰는 후기 1 02:59 133 0
77950 그외 탐폰 쓰는 중인 중기 (화이트 편) 긺주의 02:20 94 0
77949 그외 당근오일 쓰고 피부 뒤집어진 후기 ᶘಠᴥಠᶅ 5 01:58 340 0
77948 그외 내 입술을 책!!임!!져!!줄!! 립밤/립에센스/립마스크 등등을 추천받는 중기 25 01:45 282 0
77947 그외 평소 정신상태가 멍해서 고민인 후기. 01:45 71 0
77946 그외 식습관) 밀가루 음식 끊은지 1달째 후기 6 01:33 438 0
77945 그외 신기한 우연을 발견한 후기 1 00:49 195 0
77944 그외 오사카 워킹홀리데이 100일 된 중기 4 00:47 264 0
77943 그외 문득 고등학교 때 짝사랑 했던 남자애와 있었던 설레는 일이 생각나는 후기(쓰는 나조차도 옆구리 시려움) 2 00:39 175 0
77942 그외 내 남동생이 게임하느라 학교를 안 가는 중기 9 00:37 375 0
77941 그외 카카오톡 소름 돋는 단톡방 15 00:15 1206 0
77940 그외 입시 준비하는데 가끔 헷갈려서 힘든 후기 1 00:14 85 0
77939 그외 오늘 알바가 너무 힘들었던 후기 2 00:06 123 0
77938 그외 폰이 교체해야할 시기가왓는데 선택장애라서 조언을 구하는 후기 8 00:01 231 0
77937 그외 하루종일 기대한 액괴인데 ㅠㅠㅠ 하나도 안뭉치는 후기... 2 17.09.25 229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98 Next ›
/ 38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