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254666
조회 수 452 추천 수 0 댓글 3

나는 올해 2월에 대학교 졸업했고 지금은 백수인 덬임

나랑 제일 친하고 자주 만나는 친구들은 두 명인데 둘 다 전문대라 진작에 졸업해서 이미 몇 년 전부터 직장에 다니고 있음


셋이 있는 단톡방이 있어

하루에도 많으면 카톡이 몇백개씩 쌓일만큼 활발한 카톡방임

근데 이 카톡방에서 두 친구는 주로 회사 얘기를 함

어느 주임님이 어쨌고 다른 팀 누가 뭐해서 업무가 넘어왔다 일하기 싫다 화난다

이런 얘기가 거의 대부분을 차지함


나는 사실 회사에 대해 아직 잘 몰라서 무슨 얘긴지 이해도 못하겠고 공감도 잘 안돼

나 3~4학년쯤에 얘네 취직했으니 지금 거의 2년? 3년째 이러고 있음

처음에야 나도 와 직장생활 신기하다... 힘들겠구나ㅠㅠ 힘내라ㅠㅠㅠㅠ 했었지

근데 매~~번 회사 얘기 업무 얘기가 주를 이루니까 나는 되게 지친다

둘은 직장인이니까 서로 하는 말을 잘 알아듣고 그러는 거 같은데 난 무슨 소린지도 모르겠고...

카톡 쌓이는 거 구경하다가 나중에 카톡방 들어가서 한번에 읽고 그냥 아 그랬구나 하게 됨


그리고 나랑 친구들이랑 버는 수입이 달라지니까 씀씀이도 차이가 나게 됨

나는 불과 얼마전까지 용돈받는 학생이었고 지금은 집에 눈치보이는 백수인데 친구들은 못해도 한달에 이백만원 가까이는 버니까....

계절이 바뀌면, 또는 월급받으면 막 옷산다 신발산다 가방 좀 골라줘라 하는데 나는 거의 2년째 옷을 산 기억이 없거든

카톡방에 오늘 자기 뭐 샀다 자랑할 때 마다 그냥 ㅎㅎ.... 응 부럽다... 하게 된다

친구들이 가끔씩 밥이나 커피 사주는 게 진짜 너무 고마운데 또 한편으로는 내가 빨리 취직해서 이걸 갚아야 하는데 하면서 우울해지기도 하고... 


여행도 맨날 가자고 하는데 솔직히 내가 돈이 어디있어

가까운 일본 정도만 해도 몇십만원은 깨지는데... 놀고 먹는 백수 주제에 집에다가 여행가게 용돈 좀 주세요 라고 하기에도 눈치 보이고

그래서 매번 그냥 너희끼리 갔다와 하다보니 이미 친구들 둘이서만 여행 다녀온 게 세네번은 됨


아무튼 이렇다보니 뭐랄까 나혼자 소외감을 점점 느낀다

뭐 사이가 멀어진 건 아닌데 그냥 나혼자 그렇게 느끼게 되네

카톡방이 울려도 바로바로 들어가지 않게 되고 

직접 만나서 수다떨 때에도 회사 하소연하면 난 제대로 이해도 못했으면서 야 힘들겠다 어휴 하면서 그냥 같이 동조하는 척 하고...



다 내가 취직하면 해결될 일인 거 아는데 지금 공부하는 게 있어서 취직하려면 최소 반년 정도는 더 있어야 해서 참 만사가 답답하고 그래

너네 자꾸 회사 얘기만 할 거면 너네끼리 갠톡으로 얘기해 라고 하고 싶다가도 이러다가 얘네랑 정말 멀어지면 어떡하지 싶어서 그만두게 되고 ㅎㅎㅠㅠ




그냥 새벽에 주저리 써봄

덬들 다 좋은 하루 되길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도서 당첨자 30명 발표!! 187 2017.04.30 2122 0
전체공지 현재 더쿠 상태에 대한 추가 브리핑 - 4월 29일 202 2017.04.29 10760 14
전체공지 ★★내용 추가갱신★★ [영화제휴AD] 이정재/여진구/김무열 주연 영화 <대립군> 개봉 기념 더쿠 제휴 이벤트!! 388 2017.04.28 17656 5
전체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8 2016.07.21 88139 5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4.20 update+) 1672 2016.06.07 572573 41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547256 78
전체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8 2015.02.16 736490 14
모든 공지 확인하기()
66059 그외 남자친구를 좋아하고 싶은 후기 09:19 16 0
66058 영화/드라마 주말에 낭만닥터 김사부 몰아 본 후기 09:13 17 0
66057 그외 한국 특유의 여름 저녁 공기가 그리운 후기 7 07:52 257 0
66056 그외 프듀파면서 신조어 많이 배우고 있는 중기 6 07:13 184 0
66055 그외 퇴사하고 첫 월요일 맞는 중기 4 05:10 247 0
66054 그외 이시간에 먹방 갔다온 후기 03:50 124 0
66053 그외 이성이 나에게 호감을 갖는다는것에 부담을 느끼는 중기 2 03:36 211 0
66052 그외 소규모 사업을 이어받을지 취직 준비할지의 문제가 들이닥친 후기 4 03:06 269 0
66051 그외 소개팅 삼프터를 앞둔 후기 2 03:05 233 0
66050 그외 만성변비덬 1일1똥 중인 후기 4 02:49 256 0
66049 그외 연애? 인간관계? 에 대한 조언이 필요한 후기 2 01:48 238 0
66048 음식 코엑스 푸드페스티벌 잇 더 서울 후기!! 4 01:46 498 0
66047 그외 내가 너무 대견한 중기 1 01:39 144 0
66046 그외 혼자 제주도 다녀온 후기 7 01:12 434 0
66045 음식 기괴한 그곳, 박이추 커피공장 후기 3 00:48 369 0
66044 음식 진심대존맛 천원짜리국수 먹은후기 16 00:39 902 0
66043 음악/공연 U go girl이라는 노래에 응원받는 후기! 3 00:34 232 0
66042 그외 야민정음? 이 너무 싫은 후기 19 00:24 686 0
66041 그외 예전에 주민번호 도용당했던 후기 2 17.04.30 232 0
66040 그외 이런 손톱도 네일샵에 가야할지 고민되는 중기(손톱 짧았던 덬들 도와줘!!!) 3 17.04.30 472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 Next ›
/ 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