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254666
조회 수 525 추천 수 0 댓글 3

나는 올해 2월에 대학교 졸업했고 지금은 백수인 덬임

나랑 제일 친하고 자주 만나는 친구들은 두 명인데 둘 다 전문대라 진작에 졸업해서 이미 몇 년 전부터 직장에 다니고 있음


셋이 있는 단톡방이 있어

하루에도 많으면 카톡이 몇백개씩 쌓일만큼 활발한 카톡방임

근데 이 카톡방에서 두 친구는 주로 회사 얘기를 함

어느 주임님이 어쨌고 다른 팀 누가 뭐해서 업무가 넘어왔다 일하기 싫다 화난다

이런 얘기가 거의 대부분을 차지함


나는 사실 회사에 대해 아직 잘 몰라서 무슨 얘긴지 이해도 못하겠고 공감도 잘 안돼

나 3~4학년쯤에 얘네 취직했으니 지금 거의 2년? 3년째 이러고 있음

처음에야 나도 와 직장생활 신기하다... 힘들겠구나ㅠㅠ 힘내라ㅠㅠㅠㅠ 했었지

근데 매~~번 회사 얘기 업무 얘기가 주를 이루니까 나는 되게 지친다

둘은 직장인이니까 서로 하는 말을 잘 알아듣고 그러는 거 같은데 난 무슨 소린지도 모르겠고...

카톡 쌓이는 거 구경하다가 나중에 카톡방 들어가서 한번에 읽고 그냥 아 그랬구나 하게 됨


그리고 나랑 친구들이랑 버는 수입이 달라지니까 씀씀이도 차이가 나게 됨

나는 불과 얼마전까지 용돈받는 학생이었고 지금은 집에 눈치보이는 백수인데 친구들은 못해도 한달에 이백만원 가까이는 버니까....

계절이 바뀌면, 또는 월급받으면 막 옷산다 신발산다 가방 좀 골라줘라 하는데 나는 거의 2년째 옷을 산 기억이 없거든

카톡방에 오늘 자기 뭐 샀다 자랑할 때 마다 그냥 ㅎㅎ.... 응 부럽다... 하게 된다

친구들이 가끔씩 밥이나 커피 사주는 게 진짜 너무 고마운데 또 한편으로는 내가 빨리 취직해서 이걸 갚아야 하는데 하면서 우울해지기도 하고... 


여행도 맨날 가자고 하는데 솔직히 내가 돈이 어디있어

가까운 일본 정도만 해도 몇십만원은 깨지는데... 놀고 먹는 백수 주제에 집에다가 여행가게 용돈 좀 주세요 라고 하기에도 눈치 보이고

그래서 매번 그냥 너희끼리 갔다와 하다보니 이미 친구들 둘이서만 여행 다녀온 게 세네번은 됨


아무튼 이렇다보니 뭐랄까 나혼자 소외감을 점점 느낀다

뭐 사이가 멀어진 건 아닌데 그냥 나혼자 그렇게 느끼게 되네

카톡방이 울려도 바로바로 들어가지 않게 되고 

직접 만나서 수다떨 때에도 회사 하소연하면 난 제대로 이해도 못했으면서 야 힘들겠다 어휴 하면서 그냥 같이 동조하는 척 하고...



다 내가 취직하면 해결될 일인 거 아는데 지금 공부하는 게 있어서 취직하려면 최소 반년 정도는 더 있어야 해서 참 만사가 답답하고 그래

너네 자꾸 회사 얘기만 할 거면 너네끼리 갠톡으로 얘기해 라고 하고 싶다가도 이러다가 얘네랑 정말 멀어지면 어떡하지 싶어서 그만두게 되고 ㅎㅎㅠㅠ




그냥 새벽에 주저리 써봄

덬들 다 좋은 하루 되길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애니(섭컬)방 內 『BL카테』12월 17일부로 폐쇄 사전 공지 및 BL관련 컨텐츠 전면 금지 알림 93 17.12.15 3016 1
전체공지 ▶▶▶ 엑소 단독방→케이돌 카테로 이전 및 엑소방 회원 약 400명 차단 알림 (※주의) 1196 17.12.12 52537 171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11/23 - 2번 문항 갱신) 2617 16.06.07 1453584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423662 1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84864 그외 요새 갑작스럽게 인생에 급 현타온 초기 01:32 55 0
84863 그외 예체능에 1도 재능없는 후기 ㅋㅋ 01:31 34 0
84862 그외 이상한 놈한테 소름돋는 문자오는 후기 2 01:29 76 0
84861 음식 요즘 덬들이 가장 맛있는 음식이 뭔지 궁금한후기 10 01:25 50 0
84860 그외 고생하면서 필리핀왔는데 태풍 온 후기 1 01:21 33 0
84859 그외 모바일 게임 아이템 환불받은 후기 01:13 36 0
84858 음식 오늘 먹은 오징어볶음 (대.존.맛) 과 카페~ 1 01:07 69 0
84857 그외 퇴사후에 쉬고 이직 준비하려다가 급 이직 준비시작하는 중기(?) 1 00:54 93 0
84856 음식 spc 레스토랑 라그릴리아 갔다온 후기 1 00:52 117 0
84855 그외 썸남이랑 만날수록 자존감 하락하는데 계속 만나야되나 고민되는 후기 6 00:50 179 0
84854 그외 홍대 이미지사진 사진관 완전 불친절한 후기 1 00:49 80 0
84853 영화/드라마 시사회로 영화 원더 미리 본 후기 00:45 27 0
84852 음식 닭발을 시켰는데 너무너무너무 맛있는후기.. 3 00:42 148 0
84851 음식 코엑스에서 먹은 리조또가 너무 맛있어서 자존심이 상하는 후기 1 00:38 190 1
84850 그외 하고싶다는 마음이 제발 사라졌으면 좋겠는 후기.. 1 00:27 127 0
84849 영화/드라마 영화 신과 함께 시사회 보고온 후기 !! (스포X) 9 00:18 211 0
84848 그외 간호학과 3학년의 후기 3 00:15 105 0
84847 그외 걷기 운동 하는 덬들은 어디서 하는지 궁금한 중기 4 00:13 111 0
84846 음식 비비고 감자만두가 쫄깃쫄깃 맛있는 후기 1 00:11 77 0
84845 그외 삼성 갓스물 이벤트 선물 받은 후기 1 00:04 20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244 Next ›
/ 4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