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437254666
조회 수 514 추천 수 0 댓글 3

나는 올해 2월에 대학교 졸업했고 지금은 백수인 덬임

나랑 제일 친하고 자주 만나는 친구들은 두 명인데 둘 다 전문대라 진작에 졸업해서 이미 몇 년 전부터 직장에 다니고 있음


셋이 있는 단톡방이 있어

하루에도 많으면 카톡이 몇백개씩 쌓일만큼 활발한 카톡방임

근데 이 카톡방에서 두 친구는 주로 회사 얘기를 함

어느 주임님이 어쨌고 다른 팀 누가 뭐해서 업무가 넘어왔다 일하기 싫다 화난다

이런 얘기가 거의 대부분을 차지함


나는 사실 회사에 대해 아직 잘 몰라서 무슨 얘긴지 이해도 못하겠고 공감도 잘 안돼

나 3~4학년쯤에 얘네 취직했으니 지금 거의 2년? 3년째 이러고 있음

처음에야 나도 와 직장생활 신기하다... 힘들겠구나ㅠㅠ 힘내라ㅠㅠㅠㅠ 했었지

근데 매~~번 회사 얘기 업무 얘기가 주를 이루니까 나는 되게 지친다

둘은 직장인이니까 서로 하는 말을 잘 알아듣고 그러는 거 같은데 난 무슨 소린지도 모르겠고...

카톡 쌓이는 거 구경하다가 나중에 카톡방 들어가서 한번에 읽고 그냥 아 그랬구나 하게 됨


그리고 나랑 친구들이랑 버는 수입이 달라지니까 씀씀이도 차이가 나게 됨

나는 불과 얼마전까지 용돈받는 학생이었고 지금은 집에 눈치보이는 백수인데 친구들은 못해도 한달에 이백만원 가까이는 버니까....

계절이 바뀌면, 또는 월급받으면 막 옷산다 신발산다 가방 좀 골라줘라 하는데 나는 거의 2년째 옷을 산 기억이 없거든

카톡방에 오늘 자기 뭐 샀다 자랑할 때 마다 그냥 ㅎㅎ.... 응 부럽다... 하게 된다

친구들이 가끔씩 밥이나 커피 사주는 게 진짜 너무 고마운데 또 한편으로는 내가 빨리 취직해서 이걸 갚아야 하는데 하면서 우울해지기도 하고... 


여행도 맨날 가자고 하는데 솔직히 내가 돈이 어디있어

가까운 일본 정도만 해도 몇십만원은 깨지는데... 놀고 먹는 백수 주제에 집에다가 여행가게 용돈 좀 주세요 라고 하기에도 눈치 보이고

그래서 매번 그냥 너희끼리 갔다와 하다보니 이미 친구들 둘이서만 여행 다녀온 게 세네번은 됨


아무튼 이렇다보니 뭐랄까 나혼자 소외감을 점점 느낀다

뭐 사이가 멀어진 건 아닌데 그냥 나혼자 그렇게 느끼게 되네

카톡방이 울려도 바로바로 들어가지 않게 되고 

직접 만나서 수다떨 때에도 회사 하소연하면 난 제대로 이해도 못했으면서 야 힘들겠다 어휴 하면서 그냥 같이 동조하는 척 하고...



다 내가 취직하면 해결될 일인 거 아는데 지금 공부하는 게 있어서 취직하려면 최소 반년 정도는 더 있어야 해서 참 만사가 답답하고 그래

너네 자꾸 회사 얘기만 할 거면 너네끼리 갠톡으로 얘기해 라고 하고 싶다가도 이러다가 얘네랑 정말 멀어지면 어떡하지 싶어서 그만두게 되고 ㅎㅎㅠㅠ




그냥 새벽에 주저리 써봄

덬들 다 좋은 하루 되길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영화이벤트] 마동석X이하늬X이동휘 주연 영화 《부라더》 VIP 무대인사 시사회 앞.줄.좌.석. theqoo 회원 초대!!(10/26 木 마감) 821 17.10.17 13429 0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요리사 버전의 「밴드 오브 브라더스」, 『전쟁터의 요리사들』 (10/25 水 마감) 804 17.10.16 10926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37 16.06.07 1228900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87367 119
모든 공지 확인하기()
79915 음식 와사비 별로 안 좋아하는 덬이 와사마요 볶음면 먹은 후기 14:17 5 0
79914 음식 더쿠 이벤트덬 불발 이벤트 후기 14:13 39 1
79913 그외 굳이 회사 사람들한테 내 힘든 얘기 안해야겠다는 생각 든 후기 1 14:08 62 0
79912 그외 가족 중 나 혼자만 탈모인 후기... 3 13:54 113 0
79911 음식 애슐리 혼밥한 후기 3 13:47 213 0
79910 영화/드라마 덬들이 란제리 소녀시대 봤으면 하는 후기 1 13:20 76 0
79909 그외 지하철정기권 넘나짱짱맨인후기! 5 13:01 293 0
79908 그외 사람인 광고가 너무 싫은 후기 ㅜㅜ 7 12:51 293 0
79907 그외 회사 관두고 워홀이나 어학연수 갔다온 덬들의 후기가 궁금한 후기 7 12:35 207 0
79906 그외 어릴때 금수저아는언니 집 놀러가서 말 잘못했다가 욕먹은 훅이 8 12:12 797 0
79905 그외 다들 흑역사 어떻게 잊는지 궁금한 중기 12 12:08 215 0
79904 그외 5분간격으로 같은 놈에게 보이스피싱 전화받은 후기 1 11:53 131 0
79903 그외 손 거스러미 뜯는 버릇 고치고 싶은 중기 (혐?) 11 11:38 222 0
79902 그외 교통비포함 10만원 쓰는게 이번달 목표인 후기의 중기 1 11:36 164 0
79901 그외 컴활 2급 필기 평균 60점으로 붙은 후기ㅋㅋㅋ 3 11:33 214 0
79900 그외 다이어트 제대로 해보려고 pt끊고 살 빠졌는데 응급실간 후기 13 11:22 768 0
79899 그외 통신사 선택을 똑똑하게 하고싶은데 어려운 중기.. 2 11:16 137 0
79898 그외 하늘이 너무 신기하게 생겨서 찍어본 후기 13 11:06 472 0
79897 그외 신입한테 이 정도 말하는게 괜찮은지 궁금한 중기 12 10:45 670 0
79896 그외 명절에 이탈리아가서 신나게 놀다 왔지만 로마 존나싫은 후기 20 10:19 806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96 Next ›
/ 3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