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167254591
조회 수 1703 추천 수 0 댓글 29

서론으로 들어가기 전에, 읽지 않는다고 이해가 안 가는 것은 아니오나

잉여한 덬들이라면 읽어봐도 별 영양가 없는 이전 시리즈를 소개하겠덬★


현지인과 함께하는 ☆ 일본여행

-> http://theqoo.net/117381586 부터 시작!!!


현지인도 함께가는 ★ 서울여행

-> http://theqoo.net/142289650 부터 시작!!!


------------------------------------------------------------------


~ 이 날의 메인 이야기 ~


http://i.imgur.com/Lw0EAVo.jpg


쉐라톤에 왔다----------------!


------------------------------------------------------------------


http://i.imgur.com/mOFZysA.jpg

일본 여행기를 쓴지 약 4달 뒤,
나는 또 일본에 갔다...☆★

http://i.imgur.com/qGaEE3w.png
(이런 댓글을 달아 줬던 차칸 덬들...돌아왔다... 댓글 또 써줘^^...)

보통 시험기간일 이 때에, 그것도 학생신분인 나덬이 왜 여행을 갔는지 의문을 품는 사람들도 없을 것이다. 없겠지 뭐...

그 이유는 간단하다. 시간을 잘못 예약했기 때문...^^! 시간 계산을 어찌저찌 병신같이 해서 시험 끝나고 힐링할 수 있을 줄 알았기 때문!

그래서 나는 여행 -> 몇시간 후 중간고사라는 최악의 루트를 타게 되었다. 학점아 Fㅏ이 Fㅏ이...

그렇다고 한들 여행을 포기할 수는 없지 않은가. 
이 정도 해프닝이 일어나지 않으면 내 여행기는 실행될 수가 없다. (긍정)

http://i.imgur.com/QB4y9r1.png

사실 이번엔 나 혼자만의 여행이 아니라 가족들까지 같이 했던 여행이었다.

괜히 패키지에 엮여서 제대로 놀지도 못하고, 좋지도 않은 호텔에 비싼 돈 내고 갈 게 싫어서 자유 여행을 택했다.

난 패키지가 아니니까 엄청 여유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보통 다들 그렇게 생각하잖아.
그리고 후회했지...

탑승권은 최대한 저렴하게, 그리고 숙박과 그 외 비용에는 돈을 팡★팡☆!!!!!!
이게 내 계획이었다.

http://i.imgur.com/Zf2xdH8.png
나쁘지 않은 가격을 내고 탑승했던 이스타 항공.
(저가항공 안 타본 덬들을 위해 내부를 찍어보았다.)

이 이후에 간사이 국제공항 사진을 찍었...어야 했는데.. 
없다.

왜냐하면 우리는 이 때 부터 존나존나 급했기 때문이지...(^_T) ★
급행 여행(?)은 이때부터 시작되었음.

5시 15분에 오는 공항 -> 쉐라톤 호텔 버스를 타야만 했는데... (배차간격 1시간 ^^!)
생각 외로 인간이 너무 많아서 빠져나가는 데만 한시간이 넘게 걸렸다. 아마 간사이 공항 가본 덬들은 알 거라고 생각한다...

스트레스로 수명 줄어드는 기분!!!!!!!!!!!!! 존나 건물 파괴하고픈 기분!!!!!!!!!!!!!!! 직원분들 빨리감기 해드리고 싶은 기분!!!!!

정체된 고속도로 속에서 저 차들 다 밀어내고 내가 1등으로 달려나가고 싶다고 느낄때의 그 감정을 공항에서 똑같이 느낄 수 있음.

아무튼 나는 수속하는 곳에서 나오자 마자 버스 어디서 타여!!!!??????를 연신 외쳐대고, 화장실에서 쉬야를 한 뒤에 

버스 정류장을 찾으러 어슬렁어슬렁 공항 밖으로 나왔다.

.......타야 할 버스가 눈 앞에 있었다.

엄마랑 동생더러 버스 아저씨 좀 잡고 있으라고 한 뒤 당장 발매기로 달려가서 티켓 발권함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떻게 했는지 기억도 안 남^^... 우리 타자마자 출발^^...! 

이게 여행의 시초가 될 줄은 아무도 몰랐다...★

우리는 한시간 20분 정도 걸려서 쉐라톤 호텔에 도착했다.
도착한 뒤 하늘을 보니 깜깜스기루...^^ 여행 언제하지?

http://i.imgur.com/EgDbxXa.jpg

어쨌든 좀 알려진 호텔 답게 음식점도 으리으리했다.
이 곳 뷔페를 먹고 싶었는데 결국 먹지도 못해서 식당 사진은 이게 전부이다.

http://i.imgur.com/kdQ1zgL.png

호텔 로비
일본어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나뿐이라 내가 가서 체크인을 했다.
일본인 직원 언니는 나를 보더니 어른스럽다고 말씀하셨다. 그야 어른이니까 그렇ㅈ...;;;^_^;;;

아무튼 무거운 짐들을 패대기칠 방이 급했기에 바로 방으로 들어갔다.

http://i.imgur.com/talgcwO.jpg

http://i.imgur.com/vxztWJe.jpg

내 상상보다 넓지는 않았다.
누가 봐도 쇼파였을 ㅅㄲ가 대충 매트리스로 둔갑해 침대처럼 된 것을 보아하니 2인실일 수도 있겠다 싶었다.

그렇다고 방이 별로이거나 했던 건 아니었고, 전체적으로는 그럭저럭 나쁘지 않았다. 
욕실도 일본 숙소치고 꽤나 넓고 으리!으리!해서 좋았다;;

하지만 화장실은 별로 안 써서... (내가 드럽긴 하지만 이는 씻기 귀찮아서 그런게 아니다. 이유는 뒤에 나옴)

http://i.imgur.com/HRLL9AK.jpg
짐을 대충 정리하고 바로 나왔는데도 아까보다도 더욱 깜깜스기루해졌다.
이 곳은 바로 고베의 중심지인 산노미야인데, 호텔에서 가깝진 않았기 때문이다.

이 호텔의 최대 단점은 위치였다는 사실...^^!

(롯코 라이너라고 불리는 모노레일로 우오자키 역까지 간 이후에, 우오자키 역에서 산노미야까지 가면 된다.)

우리는 산노미야 관광은 둘째 치고 -공항에서부터 1도 먹지 않았기에- 당장 먹을 것을 찾아나섰다.
당장 배가 고파서 맛집이고 뭐고 다 때려치고 눈에 익은 코코이찌방야로 슝슝☆

http://i.imgur.com/UpnBlFr.jpg
가라아게 카레와 돈까스 카레
(돈까스 카레는 보정하기 귀찮아서 생략^^ 언젠간 올리겠지.)

http://i.imgur.com/xXLJsjd.jpg
http://i.imgur.com/s0oXnGh.jpg
햄버거 스테이크 안에는 치즈가 줄줄줄ㅋㅋㅋ

http://i.imgur.com/3xB805w.jpg
내부

분명 우리나라에도 지점이 있는데 일본 코코이찌방야가 훨씬 맛있다는 느낌이 들었음;;
우선 쌀이 엉덩국씨의 만화 캐릭터들처럼 찰져서 흡입력이 좋았다 (?).
그리고 감자가 존나 맛있었음... 베어무는 순간 대관령 가운데에서 삶은 감자 베어물고 후후 아뜨거 헣헣허 하는 느낌이 느껴지는...?
사실 구라임. 감자 별로 안 뜨거웠음. 근데 맛있던 건 ㄹㅇ트루

그리고 SKE48이 광고모델인 것 같길래 가족들한테 멤버들 소개하고 그러면서  
정말 만족스러운 식사를 마치고 다시 산노미야로 나감.

....가게가 왜 다 닫혀있는 거지...^^!

여기 카레먹으러 왔냐며 동생과 엄마의 핀잔을 듣고 빨리 하버랜드로 꺼지기로 함.
하버랜드 근처에 있는 모자이크는 가봐야 하지 않겠냐며...

는 ㄹㅇ 모자이크가 모자이크 됐다!!!!!!!!!! 하버랜드가 하벌END됐다!!!!!!!!!!!
길 가면서 보는데 뭐 다 문을 닫았어^^ 그 이른 시간에...

고대했던 호빵맨 박물관이고 나부랭이고 느낄 수 있었던 건 한적함과 고작 10시 남짓임에도 느낄 수 있는 이 냉정함...★

어이가 없었지만 여기서 다시 돌아갈 수는 없었다.

바로 최후의 보루, 고베 야경을 봐야했기 때문이었다...

http://i.imgur.com/y2QJ7Uf.jpg

캬... 이 야경을 보니 호빵맨이고 식빵맨이고 다 잊혀지는 느낌이었다.

마치 존나 예쁜 여신들이 셀카에서는 생각보다 안 예쁘게 나오는 것처럼, 고베의 야경도 사진 이상으로 아름다웠다. 

사실 여기서 '크킄...세상이란... 이 빛나는 세상속에서 나는 과연 빛날 수 있는가...' 과도 같은 중2병식 고찰을 긴 시간동안 했어야 완벽하지만,
당시엔 동생과 엄마가 같이 있으므로 발걸음을 재촉할 수밖에 없었다.

.... 오랜 시간 있지 않아서일까? 중2병의 신에게 벌이라도 받았는지, 교통카드는 칠흙같은 어둠이 빨아들인 듯 사라져있었다.
내 소듕한 카드인데...

결국 카드까지 잃어버리고 마음의 상처와 아름다운 야경만을 남긴 채 다시 호텔로 빠르게 돌아갔다.
이렇게 서두른 이유는 다름이 아닌 '온천' 때문이었다.

애초에 이 곳에 묵게 된 이유도 고베 쉐라톤 호텔 내부에는 썩 괜찮은 온천이 있다는 소식을 접한 이유만으로 바로 예약을 해버렸기 때문이었던 것이었던 것.

투숙객은 이용권도 무료로 주니까 완전 개이득ㅋ올ㅋ 

무운,노재수의 대명사 답게, 온천 가는 날임에도 나는 여자의 그 날이 진행중이었음.
호텔로 돌아가기 전, 드럭 스토어에서 겨우 탐폰을 구매했지만 착용해 본 적이 있어야 ...★

낑낑대다가 탐폰 5개 정도를 날리고 나서야 온천 마감시간 1시간 전에 겨우 도착하였다.

http://i.imgur.com/e0RCH23.jpg
http://i.imgur.com/EyEIDiX.jpg
http://i.imgur.com/miG2iJw.jpg
http://i.imgur.com/zEMxbwn.jpg
온천 입실 전 바깥의 내부.
전반적인 스파의 분위기가 정말 좋다. 어느 정도 부티도 나면서.

스파에 들어간 후의 사진은 당연히 찍을 수 없으므로 생략이다.
생략됐지만 어쨌든 나는 꽤나 마음에 들었다. 정말 허겁지겁 정신없이 달려온 첫 날에 대한 보상이라도 받은 듯 나른해졌기 때문이다.
물론 이것도 마감시간 때문에 고작 2~30분만 느끼고 부랴부랴 씻었다.

본인 방에 있는 화장실에서 잘 씻지 않게 되는 이유가 바로 이 온천 때문이다.

느긋느긋하게 고베를 즐길 수 있는 일정의 사람들이라면 쉐라톤 호텔을 추천하는 바이다.

http://i.imgur.com/WHIu1i0.jpg
또한 마음에 들었던 게 방 안에서 보이는 뷰였다.
아이폰이 ㅈ같이 담아낸 것 뿐이지, 야경은 생각 이상으로 아름다웠다.
실제로 보면 빛들이 깜빡깜빡 거리면서 화려함을 배로 더해주는데, 그걸 보고 잔다는 건 꽤나 좋은 경험이었다.

경험이긴 했는데...

동생의 도발에 넘어가 가위바위보로 침대 자리를 정하게 되었고, 가위를 내는 바람에 분명 쇼파였을 간이침대 ㅅㄲ에서 자게 되었다.

덕분에^^ 아주 야경을 주구장창 보다가 잘 수 있었다. 
아이고 창문뷰는 내가 독점이다!!! (안부러움)
그래도 힘들었기 때문인지 푹 숙면했다.
변신로봇같은 침대 주제에 의외로 나쁘지 않았다. -_-;;;

그렇게 정신없었지만 나름 마음에 들었던 하루가 흘렀다.

이건 바쁜 축에도 들지 않았다는 것을, 당시의 나는 알지 못했다.............

★☆다음 화 예고★☆

- 다음날은 얼마나 바쁜 급행여행이 기다리고 있는 것인가...!

- 다음날의 숙소는 과연 어느곳인가...!

- 대체 현지인은 언제 나오는가...?


※ 사진은 원덬이 찍은 사진이므로 다른 곳에 들고가지 말아주세요 (부끄러워...)

※ 댓글은 내 사랑♥


다음화 : http://theqoo.net/170276176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완전히 새로운 히어로의 등장!! 이사카 고타로 신작『화성에서 살 생각인가?』(8/30 水 마감) 867 17.08.18 17610 0
전체공지 ■■■ 신규회원 및 더쿠 회원들 제발 필독!! 현재 진행중인 무통보차단 관련 미리 조심해 ^^* 735 17.07.02 276477 48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07/21 10번. 아가씨 단어 관련 논란 등 갱신 ★) 2452 16.06.07 1046708 48
전체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976739 90
모든 공지 확인하기()
74662 그외 생리대 변경 후, 너무 달라져서 무서운 후기 1 14:29 48 0
74661 영화/드라마 회사 등 조직생활 문제로 스트레스받거나 힘들어하는 덬들에게 추천하는 영화 3 14:20 54 0
74660 그외 사람 스트레스 때문에 결국 퇴사하는 후기.txt 2 14:17 64 0
74659 그외 퇴사 고민글들이 많길래 나도 올려보는 퇴사 고민중인 중기 2 14:13 62 0
74658 그외 나 과외 시작했는데 이거 소득신고? 세금신고 어케함?이라고 묻고싶은 후기 1 14:09 86 0
74657 그외 개인주의에 겁이 많아서 사회생활이 조금 버거운 신입 3주차 후기 14:05 55 0
74656 그외 대학교 과행사에 돈을 너무 많이 거둬서 짜증나는 후기.. 5 13:56 98 0
74655 그외 썸이 끝났는데도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는 중기ㅠㅠ 2 13:36 121 0
74654 그외 맥주효모 일주일에 사오일씩 이주반먹은후기 4 13:31 146 0
74653 그외 기숙학원에 있다가 잠시 요양하러 집에 온 후기 1 13:26 111 1
74652 그외 동물 확대 후기 14 13:10 586 3
74651 그외 거리가 먼 직장과 사적인 시간이 없는 직장 중 고민중인 중기 17 13:09 219 0
74650 그외 카메라 살려는데 뭐사야할지 몰라 고민되는 후기 6 12:47 140 0
74649 그외 몇년째 쓰면서 생리대 중에 최고로 치는 나트라케어 후기 12 12:07 563 0
74648 그외 수강신청 올클했더니 무효한다고 통보들은 후기 8 12:03 565 0
74647 그외 그만두고싶어미칠것같은중기 2 11:45 221 0
74646 그외 학원원장바뀌면서 맘대로 시간표 갈아엎은후기 4 11:32 224 0
74645 그외 전화할 때 뱅글뱅글 도는 후기 1 11:02 150 0
74644 그외 코 수술하고 처음으로 모르는 사람한테서 이쁘다는 말 들은 후기 3 10:51 514 0
74643 그외 회사 관두고 싶은 후기 26 10:49 678 0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734 Next ›
/ 37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