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팬 - 계약 해제 니시우치 마리야 그 레코드 회사에서 구원의 손길? [유니버셜 뮤직, 아무로에게 니시우치 연출 시키는 아이디어]

메뉴 건너뛰기

aaFirEv.jpg
SsZDpUz.jpg

"안녕만이 인생이다". 그렇게 말한 건 이부세 마스지이지만 사장을 때리고 사무실에 이별한 것이 탤런트 니시우치 마리야(24)이다. 벚꽃이 흩날리는 나무 아래에서 자유롭게 된 그를 기다리는 것은.

***

니시우치가 라이징 프로와 계약을 취소한 것은 3월 31일.

"작년 10월 그녀가 프로 관련 회사 사장을 뺨에서 때린 적이 주간문춘에 보도되었습니다만, 그 시점에서 그녀의 마음은 완전히 사무소에서 벗어났고 이후는 논의도 변호사를 세울 수밖에 없었습니다"(레코드 회사 관계자)

모델부터 배우, 가수로서 순조롭게 활약한 것처럼 보이는 니시우치이지만 사무소와 싸운 첫번째 계기는 후지 텔레비전의 "월 9"(지난해 1월) 드라마였다고 한다.

"원래는 아무로 나미에를 동경하는 댄스 계열의 가수 지향이 강했던 니시우치지만 사무소는 그녀의 뜻과 별도로 드라마의 일을 시키고 싶어 했어요. 거기에 후지의 『갑작스럽습니다만, 내일 결혼합니다 』의 히로인역이 왔다. 그런데 그녀는 여기서도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다, 주제가 제작을 친근하게 음악 스튜디오 관계자(전 소니 뮤직 간부)에 발주하고 버린 것입니다. 여기에는 사무실도 질릴 수밖에 없었습니다"(제작사 관계자)

그것이 댄스 계열의 "Motion"이라는 곡이지만 결국 히트하지 않고 드라마도 평균 시청률 6.65%로 부진했다. 이후 양측은 냉전 상태에서 니시우치는 월 200만엔의 월급을 받으며 모델의 로빈을 데리고 미국 유학. 그리고 귀국하자 모두 "따귀 사건"이 일어난 것이다. 그것도 사무실을 뛰쳐나온 니시우치에게 목적이 있는가.

"아무로" 재등장?
이 레코드 회사 관계자가 말한다.

"라이징 프로의 히라이 테츠오 대표는 연예계의 돈이니까, 거기 그만둔 니시우치를 데려가는 대형 기획사는 없죠. 보통으로 생각하면 연예계 복귀은 절망적이지만, 그런 그녀에게 눈을 돌리고 있는 회사도 있습니다"

거기서 목전이 속삭여지고 있는 것이 레코드 회사의 유니버설 뮤직(이하 유니버설사)이다.

"유니버설 사는 외국계인 것으로 국내 연예 기획사 싸움이 없습니다. 게다가, 이 회사는 음반사이면서, 대형 연예 프로를 그만둔 탤런트를 "재생"실적이 있습니다"(동)

실제로 이 회사는 전 KAT‒TUN 아카니시 진, 다구치 준노스케, 타하라 토시히코 등 쟈니즈를 그만둔 탤런트와 계약하고 궤도에 오르고 있습니다.

"목전, 이 회사는 역시 라이징 프로를 그만둔 아무로 나미에에게 니시우치를 연출시킨다는 아이디어도 나오고 있습니다"(동)

그녀의 경우 끝내기만 인생이 아니거나 하는 것이다.

"주간 신초"2018년 4월 12일자 게재

https://headlines.yahoo.co.jp/article?a=20180417-00540752-shincho-ent
데일리 신초
리플 더 보기

번호 카테고리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사이트 개편 예정 공지 18.08.15 33607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94 16.06.07 255003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447615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22 15.02.16 1251473
공지 알림/결과 [재팬방 우익 관련 공지] 어제 저녁에 있었던 우익파티에 대해서 134 14.12.18 24009
모든 공지 확인하기()
3268253 온에어 이거는 그냥 아라시야?? 00:22 1
3268252 잡담 노답 하야켄회식덬 컴터꼬라지 좀 볼래? 00:22 1
3268251 잡담 슼에 배우 독방 정리글 보고왔는데 00:21 21
3268250 잡담 솔직히 처음에 개인팬이였는데 2 00:21 21
3268249 잡담 난 그룹>>>담당>다른멤버들이야 00:21 21
3268248 잡담 아 ㅅㅂ 다시 열대야온대...................... 7 00:21 41
3268247 온에어 칸쟈니 감사감격들어보니 새롭다 00:20 9
3268246 온에어 디기쏘쏘 1 00:20 14
3268245 온에어 팬들 아리가또! 라고 하는거야? 에이또! 라고 하는 거야? 00:20 8
3268244 잡담 담당있는그룹팬인데 내 애정 비중이 00:20 11
3268243 잡담 난 내 관심사는 담당이랑 그룹일.. 4 00:20 29
3268242 잡담 다나카는 화력이 꽤 잘 유지된편이네 3 00:20 38
3268241 잡담 개인팬인데 단체인터뷰도 담당앞뒤만 읽음 3 00:20 30
3268240 잡담 뱅어 나잇 이부분 좋다 ㅠㅠ 2 00:20 25
3268239 잡담 그래도 더쿠 밖으로 나가서 찾으면 동담 나오긴하더라.. 1 00:20 22
3268238 잡담 난 관심이 담당>>>넘사>>>애정멤 둘정도>>>넘사>>나머지 3 00:19 29
3268237 온에어 방금 랩 킹구여?ㅋㅋㅋㅋㅋㅋ 1 00:19 19
3268236 잡담 ㅁㅊ밑글 댓글에서 본 우에다네 개가 너무 귀여워 ㅁ친 5 00:19 44
3268235 잡담 그룹담이라는게 애정이 n분의1이라는거야?? 9 00:19 50
3268234 잡담 난 더쿠 처음 알았을 때 딱 가입 열린 기간이어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5 00:19 42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