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같이 다니는 친구는 집이 좀 여유 있는 편이라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공지 【 theqoox코미카 제휴!가상 캐스팅 이벤트】 웹툰 『FOOLS』가 드라마화 된다면? 199 2017.03.17 28105 0
전체공지 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6 2016.07.21 77760 58
전체공지 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3.06 update+) 1611 2016.06.07 494834 40
전체공지 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474037 76
전체공지 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7 2015.02.16 720313 14
모든 공지 확인하기()
6787 스퀘어 스페인 요리 "감바스 알 아히요" 일본 이름 아히죠(アヒージョ) 만들기.jpg (초간단주의) 251 17.03.23 4848 3
6786 스퀘어 운전초보가 숙지해야 할 3대 주차공식 594 17.03.23 5929 5
6785 스퀘어 식물킬러도 키울 수 있는 반려식물 7.jpg 323 17.03.23 4869 2
6784 스퀘어 ` 한국인이 많이 사는 물품 ` 순위 107 17.03.23 7093 0
6783 스퀘어 몸에 화가 많은 더쿠들.jpg 108 17.03.23 7315 5
6782 스퀘어 미세먼지 심해서 마스크 저렴하게 추천! 310 17.03.23 5721 4
6781 스퀘어 누나오지마 + 밥줄포스트잇 받은 팬 2차 피드백 .jpg 150 17.03.23 8463 14
6780 스퀘어 박사모 "세월호 인양, 엄연히 박근혜 대통령 업적" 197 17.03.23 3702 0
6779 스퀘어 음중 1위후보 인터뷰 중 역대급 장면.jpg 100 17.03.23 7384 2
6778 스퀘어 본의 아니게 자연미인된 정다래.jpg 121 17.03.23 7950 0
6777 스퀘어 세월호 더쿠 분향소 405 17.03.23 6988 16
6776 스퀘어 세븐틴 음성 텍스트 231 17.03.23 7391 13
6775 스퀘어 세븐틴한테 밥줄드립 들은 팬이 포스트잇 인증전 쓴글 193 17.03.23 8789 18
6774 스퀘어 팬싸온팬한테 다른사람 못오니까 누나는 그만 좀 오라고하는 세븐틴 332 17.03.23 8960 14
6773 스퀘어 요리종류별 양념장 황금비율 레시피 446 17.03.22 3493 9
6772 스퀘어 흔한 리뷰 블로거.jpg 186 17.03.22 7718 10
6771 스퀘어 처갓집 통닭 쿠폰으로 시켜먹어서 화난 아내..jpg 388 17.03.22 10444 0
6770 스퀘어 세븐틴 밥줄논란관련 소속사 피드백 146 17.03.22 9149 0
6769 스퀘어 LG의 해명... 162 17.03.22 7644 4
6768 스퀘어 팬레터랑 책만 골라서 버렸던 세븐틴 168 17.03.22 11583 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40 Next ›
/ 3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