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안뇽 후기방에 글 처음 써본다
노잼이어도 잘 봐줘!


나덬은 스무살 때 고향 떠나 홀로 외롭게... 타지로 대학을 옴
그 당시 나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힘들었고
안 그래도 우리집 못 사는데 
자취방 월세+생활비로 엄마 등골 빼먹는 것 같아서 하루하루가 좀 힘들었음
(좋은 대학교가 아니라 더....) 


그래서 평일에 학교 끝나고 자정까지 총 7시간 동안 알바를 했음
내가 알바로 생활비를 쓰니까 엄마도 훨씬 경제적으로 여유가 생겼음


하지만 나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힘들었지...
공부와 알바를 같이 하는 것도, 진상 손님 대하는 것도 너무 힘들었음...^^
안 그러려고 해도 속으로 자꾸 여유로운 친구들이랑 나랑 비교도 되고...

여러모로 자존감이 굉장히 떨어져 있는 상태였음


그러던 어느 날!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위치 특성상 저녁 9시 넘으면 손님이 뚝 끊김
나는 몸이 약해서 가끔 이유 모르게 아프곤 하는데
그 날도 그랬음


밤 11시쯤이었는데, 머리가 너무 아프고 토할 것 같아서
거의 죽어가는 상태로 카운터에 앉아 있었어
손님이 간~혹 오긴 했는데 대부분 그냥 살 거 사고
(당연하게도) 내 상태를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지


머리를 거의 카운터에 박고 끙끙 앓고 있었는데
어떤 거하게 취한 아저씨 손님이 오셨어


나는 밤까지 일하면서 많은 진상 취객을 만나봤기 때문에
술냄새 풍기는 아저씨가 오자마자 x됐다....라고 생각함


그 아저씨가 나한테 오더니 
"학생 어디 아파?" 라고 취해서 뭉개지는 발음으로 물어보심
나는 그때도 정말 죽어가는 상태로 머리가 너무 아프다고 대답함
그랬더니 아저씨가 그냥 편의점을 나가심

아프다니까 나를 배려해서 나간 건가... 생각하면서
또 엎드려서 죽어가고 있었음


근데 몇 분쯤 지나고 갑자기 눈 앞으로 뭐가 탁! 놓여지는 거임
봤더니 아까 그 취한 아저씨가 뛰어오셨는지 헉헉거리면서
나한테 병에 들어 있는 해열제를 내밀었음 ㅠㅠ
보자마자 눈물이 펑펑 터지더라...


내가 계속 울기만 하니까 아저씨가 빨리 먹으라고, 먹고 아프지 말라고
그러시더라ㅠㅠ
해열제 봤더니 아기 캐릭터가 그려진 유아용 해열제인거야ㅠㅠㅠㅋㅋㅋ
가격표도 붙어 있었는데 모르는 편의점 알바한테 사주기엔 좀 비싼 값이었음ㅠㅠ


내가 너무 감동 먹고 나도 모르겠는 감정들이 막 차올라서 계속 울다가
아저씨가 사다주신 정성이 있으니까 뚜껑 까고 꼴깍 꼴깍 마심 
다 먹고 나니까 아저씨가 나한테 술취해서 정신 없으신데 
이런 말씀을 해주셨어


여기 오는 손님들은 너를 모른다
하지만 나는 안다
너는 누군가의 소중한 딸이라고
남들 눈에 여기 있는 너는 그저 편의점 카운터일 뿐이겠지만
아니라고
너는 너무 소중한 사람이라고
그러니까 울지 말고
아프지 말고 
힘내라고


이 글 쓰고 있는 지금도 가슴이 막 뛰면서 눈물난다ㅠㅠ
그당시 정말 스무살 청춘이 이런 건가
맨날 편의점에 갇혀서 그런 생각만 했었는데
아저씨 덕분에 진짜 너무 힘났었어ㅠㅠ


혹시 그때의 나 같은 덬이 있다면
아저씨가 나한테 해주셨던 말 새기고
힘냈음 좋겠어!
 
글이 너무 긴데 다 읽어줘서 고마워!!

리플 더 보기

List of Articles
번호 게시판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공지 현재 더쿠 상태에 대한 추가 브리핑 - 4월 29일 160 2017.04.29 5087 12
전체공지 공지 ★★내용 추가갱신★★ [영화제휴AD] 이정재/여진구/김무열 주연 영화 <대립군> 개봉 기념 더쿠 제휴 이벤트!! 353 2017.04.28 10597 4
전체공지 공지 현재 더쿠 상태와 이후의 대응 방안에 대한 짤막한 브리핑. (왕덬 : 댓글 내용에 추가) 485 2017.04.27 20563 34
전체공지 공지 【더쿠x다산북스 도서이벤트】 서툰 어른들을 위한 에세이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2152 2017.04.16 106044 6
전체공지 공지 메갈 쉴더 및 관련 공지 위반 회원들 약 60명 전원 무통보 차단 알림 398 2016.07.21 87873 58
전체공지 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017.04.20 update+) 1671 2016.06.07 569383 41
전체공지 공지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2016.05.21 546925 78
전체공지 공지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가입 마감 기록 공지 (2016.12.18 마감) 778 2015.02.16 736000 14
모든 공지 확인하기()
7208 스퀘어 아직도 교제중인 띠동갑 커플.jpg 111 17.04.29 9752 0
7207 스퀘어 개리 결혼소식에 송지효랑 하하가 한 말 86 17.04.29 7905 0
7206 스퀘어 CGV X 죠스떡볶이 튀김범벅 메뉴 실사.jpg 129 17.04.29 7319 0
7205 스퀘어 현재 정글의법칙 난리난 어제자 장면.jpg 156 17.04.29 9710 0
7204 스퀘어 [스압주의] 프듀 역대 최악의 연습생과 최고의 리더 220 17.04.29 8370 10
7203 스퀘어 착색된 팔꿈치 미백꿀팁 499 17.04.29 6673 4
7202 스퀘어 안아키가 레알 답없는 사이비인 이유 151 17.04.28 8064 1
7201 스퀘어 한국 도입이 시급해보이는 멕시코 콘서트 전광판 크기.jpg 130 17.04.28 10221 3
7200 스퀘어 오늘자 JYJ 김준수.jpg 190 17.04.28 7430 1
7199 스퀘어 유용한 시장조사 사이트 총정리! (스압) 265 17.04.28 1344 8
7198 스퀘어 면접 단골질문&답변 꿀팁.jpg 535 17.04.28 3813 3
7197 스퀘어 오늘 뮤직뱅크 1위하신 분들.jpg 142 17.04.28 6217 0
7196 스퀘어 끓는 물에 데인 2도 화상, 온욕과 전기장판, 햇볕 쐬기로 치료하고 있어요 167 17.04.28 5951 1
7195 스퀘어 [극혐] 간장으로 비강세척…안아키 한의사 394 17.04.28 14809 3
7194 스퀘어 일주일만에 하체비만 탈출하는 방법 1120 17.04.28 8315 14
7193 스퀘어 함부로 나대지마요ㅋㅋㅋ 그러다 딸 다쳐요ㅋㅋㅋ.jpg 163 17.04.28 11825 1
7192 스퀘어 거북 목 교정하는 법 614 17.04.27 5810 8
7191 스퀘어 없어서 못구한다는 다이소 아이템들.jpg (약스압) 139 17.04.27 11501 1
7190 스퀘어 더쿠덬들의 인생영화 적고 가자 447 17.04.27 3356 2
7189 스퀘어 며칠전까지만 해도 인기 개쩔었다가 반응 싸늘해진 프로듀스 연습생 강다니엘 263 17.04.27 12265 2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61 Next ›
/ 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