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85190006
조회 수 1490 댓글 23

기무사 개혁 강도 놓고 송영무와 청와대 '이견'
장성수 9명을 2명으로 줄이면 거의 80% 감축 수준
靑, 해체 수준의 감축이 가져올 부작용 우려한 듯


[CBS노컷뉴스 김구연·박지환 기자]

0003122872_001_20180713084917876.jpg?typ송영무 국방부장관(오른쪽)이 지난 11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방부 기무사 수사단장 임명식에서 수사단장으로 임명된 전익수 공군본부 법무실장에게 경례를 받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송영무 국방장관이 고강도의 국군기무사령부 개혁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청와대와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기무사 장성수를 현재 9명에서 2명으로 대폭 줄이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너무 급진적이어서 부작용을 우려한 청와대에 의해 제동이 걸리기도 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기무사 작성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도 송 장관이 기무사 개혁을 밀어부치는 과정에서 공개된 것으로 보인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12일 CBS노컷뉴스와의 접촉에서 "송 장관이 기무사 개혁의 일환으로 장성 숫자를 9명에서 2명으로 축소하려고 했지만, 청와대로부터 거부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큰 폭으로 장성 숫자를 줄이려는 송 장관의 계획을 되돌려 보낸 이유는 확실치 않다. 

하지만 기무사 장성 숫자를 9명에서 2명으로 줄일 경우 80% 가량 감축하는 셈인데 이 경우 기무사 내부의 반발 등 부작용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위의 여권 핵심 관계자는 "그렇게 (과감하게) 기무 기능을 축소하거나 없애려 하면 되겠나. 그래서 거부 당한 거지"라며 "송 장관이 다소 무리수를 둔 게 아닌가 싶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기무사 개혁과 관련해 방첩,방산보안 등 본연의 업무 영역은 인정해 주되 인원과 권한을 대폭 촉소해 운용하는 쪽에 방점이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가 기무사 개혁을 위해 만든 '기무사 개혁위원회'도 민간인 사찰 등을 전혀 못하게 하되 방첩, 방산보안에 역량을 집중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아가고 있다.

그러나 송 장관의 기무사 개혁 의지는 확실하다. 그가 기무사 개혁에 강한 의지를 보이는 것은 참여정부 시절 합참전략본부장을 지내는 등 현역에 복무할 당시 기무사의 월권과 폐해 등을 절감했기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자신이 군에 몸담았던 40여 년의 역사를 봤을 때 기무사를 개혁하가 쉽지 않고, 개편한다고 하면서도 계속 조직을 늘리며 저항해 왔기 때문에 '목숨 걸고' 개혁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판단한 것이다.

특히 이석구 기무사령관이 지난해 3월 16일에 보고한 기무사 문건 '전시 계엄 및 합수업무 수행방안'은 더 이상 기무사를 이대로 놔둘 수는 없고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는 확신을 더욱 굳히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런 논란에도 불구하고 송 장관에 대한 청와대의 신임은 여전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는 2012년 대선 당시부터 국방개혁 의제 등을 놓고 허심탄회한 논의를 해왔던 사이여서 송 장관의 기무사 개혁 의지가 문 대통령에게 상당한 힘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16 16.06.07 2416685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26388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5 15.02.16 1104426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8876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3 18.06.14 38954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2 18.05.30 33718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0 18.05.30 30539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394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796 16.06.06 709217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2951 아이스댄스 민유라선수 인스타 40 06:43 839
932950 모유 수유하며 패션쇼 무대 오른 美 수영복 모델 12 06:22 1071
932949 우주소녀 성소 다영 게임OST 1 06:12 99
932948 신기하고 감탄한 흑인 헤어 아티스트가 알려주는 흑인 전용 가발 정보 관리법 4 06:12 597
932947 왜 포켓몬은 지이름말하고 다니냐 9 05:55 939
932946 서로 팩트로 싸우는 중 10 05:55 860
932945 中소비자 절반 "미국산 불매운동 준비됐다" 22 05:51 772
932944 그때 그 신호대기남.swf 9 05:49 324
932943 역수입) 프듀 사쿠라 라디오에서 한국 언급 25 05:46 1946
932942 칸예 웨스트가 피쳐링했던 그때 그 jyj 노래 ㅋㅋㅋ 11 05:40 574
932941 한끼받으쇼 3 05:35 393
932940 1위 공약으로 붙인 수박씨가 마음에 쏙 들었던 정연 10 05:12 872
932939 페이스북의 기술력 8 05:02 841
932938 그 누구보다 빠르게 난 남들과는 다르게 빠름~빠름~빠름 5 04:44 574
932937 천명훈 니취퐐러마.ytb 3 04:43 174
932936 다리가 짧아 슬픈 강아지 15 04:37 1030
932935 연애심리테스트 그사람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습니까 jpg 21 04:34 1156
932934 간단한 심리테스트.jpg 25 04:27 1161
932933 2~3세대 여돌 올해 가온 음반 판매량 18 04:24 668
932932 말 한 마디 잘못 뱉어서 파리 유학 가게 됐던 홍진경 4 04:19 1628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