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초등교과서 한자병기 주도단체가 개입한 한 업체의 '초등교과서 '한자' 어휘' 서비스. 이 사이트 하단에 한자병기 주도단체의 이름도 적혀 있다.
ⓒ 인터넷 갈무리
교육부가 이전 정부에서 결정한 '초등교과서 한자표기'를 2019년부터 강행할 예정이어서 한자 사교육 시장이 술렁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교과서 한자병기' 운동을 주도한 단체가 개입된 <사이버서당>이란 유료사이트에서 '초등교과서 한자 어휘학습' 서비스를 시작해 '교과서 정책의 사교육 이용' 지적을 받고 있다.

앞에선 교과서 '한자병기' 운동, 뒤에선 한자 학습사업?

12일, 통신판매업으로 등록된 <사이버서당>이란 유초중고 학생과 일반인 대상 한자 유료 사이트에 들어가 봤더니, '초등교과서 (한자) 어휘 학습' 서비스를 벌이고 있었다. 전통문화연구회에 따르면 이 서비스를 만든 때는 지난 해 말이다. 사이버서당은 전통문화연구회가 '주관'하고 어문정책정상화추진회, 한자교육국민운동연합이 '주최'하는 한자 학습 사이트다.

그런데 이 사이트를 '주최'하는 두 단체는 초등교과서 한자병기를 강하게 요구해온 단체다. 교육부는 이 단체의 주장을 받아들여 지난 해 12월 29일 "2019년 5, 6학년 교과서부터 기본한자 300자를 뽑아내 교과서에 한자를 표기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초등교과서 어휘 학습' 서비스는 초등학교 1~6학년 학생용 교과서에 나오는 한자를 학습시키기 위해 뜻풀이, 한자쓰기 등을 공부시키려는 것이다. 이 사이트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의 교과서 (한자) 어휘는 2018년 3월 증보될 예정"이라고 예고해놓고 있다.

이 서비스가 들어가 있는 사이버서당 이용료는 한 해 17만 원이다. 하지만 이 사이트는 현재 '한자교육국민운동 이벤트, 어문정책정상화추진회 협력'이라면서 이용료를 한 해에 1만 원으로 낮춰 받고 있다.

"'한자병기' 주도 세력이 장사에 이용" 지적에 "돈 벌려는 것 아냐"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대표는 "초등교과서 한자병기를 주도했던 세력이 한자를 이용한 사교육이라는 장사를 하려고 교육을 이용한 꼴"이라면서 "교육부도 한자 비호세력과 한자 사교육세력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이들의 요구에 놀아난 꼴이 됐다. 새정부의 교육부는 47년간 이어온 초등교과서 한글전용 정책을 뒤집는 잘못을 저지르지 말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전통문화연구회 관계자는 기자와 전화통화에서 "사이버서당은 어문정책정상화추진회가 주최하는 사이트는 맞지만 1년에 1만 원만 받는 등 돈을 벌려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한쪽에서는 한자병기운동을 하고 한쪽에서는 이를 통해 수익을 내는 건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관계자에게 답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한 뒤 다시 연락을 주지 않았다. 현재 전통문화연구회와 어문정책정상화추진회는 같은 건물, 같은 전화번호를 쓰고 있다.

▲  서울 대형서점에 전시된 '초등교과서 한자병기' 대비 문제집.
ⓒ 윤근혁
한편, 교육부가 예고한 '초등교과서 한자 표기' 시점이 1년여 앞으로 다가오자 한자 사교육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서울 한 대형 서점은 최근 '2019학년부터 초등 교과서 한자병기 시행!'이란 입간판을 세워놓고 한자 학습문제지 기획 판매전을 벌였다. '한자병기' 또는 '한자표기'에 대비한 초등학생용 한자문제집 시리즈도 10여 권 가까이 발간, 판매되고 있다. 지난 11일 서울지역 2개 대형 서점에서 직접 확인한 결과다.

'한자병기' 대비 문제집 줄줄이... 교육부 "대책 논의 중"

초등학생용 한자사교육 시장이 들썩이자 교육부도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우리도 한자 사교육에 대한 모니터링 등을 통해 우려사항에 대해 알고 있다"면서 "교과서 한자표기에 대한 우려사항이 현실화되지 않도록 내부에서 신중하게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16 16.06.07 2415522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25619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5 15.02.16 1103375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8834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3 18.06.14 38908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2 18.05.30 33679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0 18.05.30 30521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38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794 16.06.06 708651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2729 청하 3개차트 1위 23:12 56
932728 北주재 러대사 "유엔, 대북제재 완화 논의해야"(상보) 23:12 13
932727 한국에서 성형한 태국남자 10 23:11 493
932726 아직도 회자되는 띵곡대잔치 1990~2000년대 게임 오프닝들 2 23:10 73
932725 오늘 교복입은 학생회장 강동원.jpg 17 23:09 452
932724 컨저링 수녀 영화 5 23:08 194
932723 쯔위가 갈망하는 것 ㅋㅋㅋㅋ 7 23:06 515
932722 에어부산 기내식 무상제공 폐지(7월30일부터) 25 23:06 1057
932721 큐브 신인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 매력 모음 영상 6 23:06 124
932720 [리빙포인트] 똥파리가 집 안에 들어왔을 때 퇴치법 (원덬 보증) 27 23:04 965
932719 직방 새로운 모델 발탁 23 23:03 1430
932718 커피, 녹차등으로 착색된 머그잔, 스텐 텀블러 세척법 33 23:03 1046
932717 시진핑, 인민일보 1면서 ‘증발’…미·중 무역戰 비난 회피용 꼼수? 23:03 50
932716  박성웅이 화가나면 일단 참는 이유. 13 23:03 674
932715 [날씨] 밤낮 없는 찜통더위…후텁지근 열대야 1 23:03 79
932714 아래 박지성 부인 김민지 아나운서가 썼다고 추측한다는 글의 아이피..jpg 46 23:02 2676
932713 해외여행 계획시 참고하면 좋은 정리표 55 23:02 966
932712 원덬 취저인 트와이스 채영 사복 19 23:02 540
932711 나덬이 여름마다 꼭 챙겨듣는 노래.avi 5 23:00 143
932710 독일전 전 날 울었던 빛현우 9 22:59 847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