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ttps://www.msn.com/ko-kr/news/national/%ec%9d%b4%ec%98%81%ed%95%99-24%ec%8b%9c%ea%b0%84-%ec%9d%8c%eb%9e%80%ed%96%89%ec%9c%84%ed%95%98%eb%8b%a4-%ec%97%ac%ec%a4%91%ec%83%9d-%ea%b9%a8%ec%96%b4%eb%82%98-%ec%a0%80%ed%95%ad%ed%95%98%eb%8b%88-%ec%82%b4%ed%95%b4/ar-AAtlsV3?li=AAf6Zm&ocid=ientp

한 달 전 투신자살 아내 연상된다는 이유로 피해자 데려오라 딸에게 시켜

옷 벗긴 채 만지는 등 음란행위, 성기능 장애라 성폭행 흔적 없어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은 수면제에 취한 피해 여중생 A양(14)에게 하루 정도 음란행위를 하다 수면제에서 깨어난 A양이 놀라서 반항하자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찰 조사 결과 이영학은 지난달 30일 낮 12시 20분께 자신의 딸(14)에게 딸의 초등학교 동창인 A양을 중랑구 망우동 집으로 데려오게 시켰다.

이어 드링크제에 넣어둔 수면제를 먹은 A양이 잠이 들자 안방으로 옮겨 눕힌 이영학은 A양의 옷을 벗겼다.

이때부터 이영학의 행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는 A양의 몸을 만지고 더듬는 한편 입맞춤을 하며 음란행위를 즐겼다.

행위 도중 지치면 피해자를 끌어안고 잠이 들었다가 깨어나면 이러한 행위를 다시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영학은 성기능 장애를 지니고 있어 성폭행은 불가능했다. 이물질을 사용하는 등 변태적인 행위도 없었던 것으로 이영학의 진술과 A양 시신에 대한 부검 결과 확인됐다.

A양을 상대로 한 이영학의 음란행위는 이튿날인 10월1일 오전 내내 계속됐다.

이영학이 A양에게 무슨 짓을 하는지 딸은 몰랐다고 한다. 수사당국 관계자는 "딸은 안방에서 아빠가 무슨 행동을 하고 있는지 관심이 없었는지 아예 들여다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영학이 A양을 살해한 것은 전날 먹인 수면제 약효가 떨어졌기 때문이었다.

잠에서 깨어난 A양이 자신이 알몸인 상태로 누워있고, 옆에 전신 문신을 한 이영학이 함께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자 소리를 지르며 격렬히 저항했고, 당황한 이영학이 끈 같은 도구로 목을 졸라 A양을 살해했다.

살해 시점은 이영학의 딸이 외출한 낮 11시53분부터 딸이 귀가한 오후 1시44분 사이라고 이미 경찰이 밝힌 바 있다.

이영학은 A양을 상대로 이런 행위를 한 이유로 A양의 얼굴을 보면 지난달 5일 망우동 집에서 투신자살한 아내 최모(32)씨가 연상됐기 때문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A양은 최씨가 생전에 딸의 친구 가운데 특별히 예뻐하고 좋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이유에서 이영학이 딸에게 A양을 특정해 집에 데려와 수면제를 먹이라고 시켰고, 이후 아내를 상대로 해왔던 행위를 A양에게 재연했다는 게 수사당국의 전언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오전 이씨를 살인,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한 뒤 이러한 전반적인 살해 동기와 수법 등을 브리핑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최평천 기자 jk@yna.co.kr, pc@yna.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전체공지 [도서이벤트] 요리사 버전의 「밴드 오브 브라더스」, 『전쟁터의 요리사들』 359 17.10.16 2646 0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 8/30 타덬인데~인증 / ‘투명하다’ 등 암묵적인 룰 생성 금지 갱신 ★) 2535 16.06.07 1219665 49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16.05.21 1177188 119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2017.07.20 카테고리 개편 A.항목 추가 갱신) 595 16.06.06 319263 21
모든 공지 확인하기()
672665 평화로운 중고나라의 아이언맨.jpg 5 06:40 175 0
672664 내한하는듯한 금수저 모델 벨라 하디드 06:38 150 0
672663 군대 위장크림 유해성분 논란.jpg 5 06:34 253 0
672662 파나마 페이퍼스 보도하던 몰타 기자 자동차 폭탄 테러로 사망 5 06:17 281 0
672661 [단독] 합의금 목적 1만명 고소한 무협작가.. 檢 "사익에 공권력 못쓴다" 무더기 기각 8 06:12 439 0
672660 야! 집사야 이리와바!! 13 06:06 354 0
672659 팝가수 ‘시아’ 캐롤 앨범 공걔.jpg 6 06:02 298 0
672658 우리집 고양이 밤샜나봐 어뜨케.jpg 34 05:49 1157 0
672657 계란 후라이 종류 20 05:38 612 0
672656 멜론 일간 37위 첫너가 차트 아웃 직전 48 05:28 851 0
672655 중앙분리대를 넘은 버스.gif 4 04:38 699 0
672654 무묭이가 갠적으로 담주 비정상회담을 기대하는 이유 .jpg 15 04:28 1483 0
672653 요즘도 고통받는 퀴즈쇼 MC 8 04:20 792 0
672652 결국 실시간 차트 아웃 당한 팔레트와 Artist 61 04:15 1748 0
672651 피아니스트 이루마가 인스타에서 엑소 찬열 언급 6 04:10 667 1
672650 에픽하이 9집 첫번째 타이틀곡.jpg 10 04:08 492 0
672649 지드래곤 고퀄리티 피규어 28 04:05 887 1
672648 알바 언어 해석.jpg 35 04:05 1218 0
672647 2017년 10월 FIFA 랭킹.JPG (+ 2018 월드컵 톱 시드) 2 04:03 145 0
672646 ‘어뷰징’ 가득한 음원 차트 누가 볼까?   5 03:51 411 1
목록 HOT 게시물 BES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00 Next ›
/ 1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