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ttps://www.msn.com/ko-kr/news/national/%ec%9d%b4%ec%98%81%ed%95%99-24%ec%8b%9c%ea%b0%84-%ec%9d%8c%eb%9e%80%ed%96%89%ec%9c%84%ed%95%98%eb%8b%a4-%ec%97%ac%ec%a4%91%ec%83%9d-%ea%b9%a8%ec%96%b4%eb%82%98-%ec%a0%80%ed%95%ad%ed%95%98%eb%8b%88-%ec%82%b4%ed%95%b4/ar-AAtlsV3?li=AAf6Zm&ocid=ientp

한 달 전 투신자살 아내 연상된다는 이유로 피해자 데려오라 딸에게 시켜

옷 벗긴 채 만지는 등 음란행위, 성기능 장애라 성폭행 흔적 없어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은 수면제에 취한 피해 여중생 A양(14)에게 하루 정도 음란행위를 하다 수면제에서 깨어난 A양이 놀라서 반항하자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찰 조사 결과 이영학은 지난달 30일 낮 12시 20분께 자신의 딸(14)에게 딸의 초등학교 동창인 A양을 중랑구 망우동 집으로 데려오게 시켰다.

이어 드링크제에 넣어둔 수면제를 먹은 A양이 잠이 들자 안방으로 옮겨 눕힌 이영학은 A양의 옷을 벗겼다.

이때부터 이영학의 행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그는 A양의 몸을 만지고 더듬는 한편 입맞춤을 하며 음란행위를 즐겼다.

행위 도중 지치면 피해자를 끌어안고 잠이 들었다가 깨어나면 이러한 행위를 다시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영학은 성기능 장애를 지니고 있어 성폭행은 불가능했다. 이물질을 사용하는 등 변태적인 행위도 없었던 것으로 이영학의 진술과 A양 시신에 대한 부검 결과 확인됐다.

A양을 상대로 한 이영학의 음란행위는 이튿날인 10월1일 오전 내내 계속됐다.

이영학이 A양에게 무슨 짓을 하는지 딸은 몰랐다고 한다. 수사당국 관계자는 "딸은 안방에서 아빠가 무슨 행동을 하고 있는지 관심이 없었는지 아예 들여다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이영학이 A양을 살해한 것은 전날 먹인 수면제 약효가 떨어졌기 때문이었다.

잠에서 깨어난 A양이 자신이 알몸인 상태로 누워있고, 옆에 전신 문신을 한 이영학이 함께 있다는 사실을 알아채자 소리를 지르며 격렬히 저항했고, 당황한 이영학이 끈 같은 도구로 목을 졸라 A양을 살해했다.

살해 시점은 이영학의 딸이 외출한 낮 11시53분부터 딸이 귀가한 오후 1시44분 사이라고 이미 경찰이 밝힌 바 있다.

이영학은 A양을 상대로 이런 행위를 한 이유로 A양의 얼굴을 보면 지난달 5일 망우동 집에서 투신자살한 아내 최모(32)씨가 연상됐기 때문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A양은 최씨가 생전에 딸의 친구 가운데 특별히 예뻐하고 좋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이유에서 이영학이 딸에게 A양을 특정해 집에 데려와 수면제를 먹이라고 시켰고, 이후 아내를 상대로 해왔던 행위를 A양에게 재연했다는 게 수사당국의 전언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오전 이씨를 살인,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한 뒤 이러한 전반적인 살해 동기와 수법 등을 브리핑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최평천 기자 jk@yna.co.kr, pc@yna.co.kr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16 16.06.07 2415644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25708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5 15.02.16 1103472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8834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3 18.06.14 38908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2 18.05.30 33679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0 18.05.30 30521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38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794 16.06.06 708708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2729 프듀갤 주작 기사로 선동하려 했으나 카밀라 카베요 '하바나' 원곡도 모르는 무식한 혼모노들인 것만 티낸 일뽕들.JPG 2 23:30 171
932728 레전드였던 블랙핑크 가요대전 so hot 무대 23:29 84
932727 트롤인데 라인 잘 타서 이미지 세탁한 해리포터 등장인물.jpg 3 23:28 336
932726 트리플H 쇼케이스에서 각선미 미친것 같은 현아 1 23:28 160
932725 사위는 마약에 딸은 허위취업 ㅋㅋㅋㅋㅋ 6 23:27 411
932724 [LOL/롤챔스] 오늘(18일) 8시 경기, " 진에어 vs BBQ " 경기결과 및 순위 & 내일 경기일정.jpg 6 23:25 48
932723 일본이 공공장소 금연을 위한 법률개정에 착수 11 23:23 286
932722 아이돌 출신인게 자랑스러운 려원 20 23:22 1056
932721 트위터에서 최재성-이헌욱 묶던 루머 퍼뜨린 계정 일시정지 먹었네 4 23:22 430
932720 전우용 교수 일침 6 23:21 306
932719 일주일째 현실부정 중인 레알마드리드 현지팬들 8 23:21 973
932718 오늘자 크리스탈.jpg 20 23:20 1381
932717 다스베이더 : 해수라고 했나? 몇살이야? 23:19 138
932716 속보) 피겨 아이스댄스 민유라 겜린 유알네 팀해체 97 23:18 3331
932715 지금 보면 단단히 잘못만든 아이콘 사랑을 했다 티저.jpg 27 23:17 1203
932714 동방신기의 Love in the ice 삘나는 비투비의 일본곡 L.U.V .ytb 2 23:17 134
932713 오리콘 앨범 챠트가 안방인 사잔올스타즈 근황 6 23:15 258
932712  1987년 6월 10일. 광주가 시위를 세게 안한 이유 21 23:14 944
932711 이디야 1만원권 11%할인(투데이특가) 5 23:14 832
932710 현재 이시각 멜론차트 17 23:14 1141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