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85162208
조회 수 4763 댓글 29

"금방 돌아갈 줄 알았다"…'어서와2' 아비가일의 눈물


기사 이미지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아비가일과 그의 파라과이 친구들이 눈물로 서로의 진심을 확인했다.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는 오랜만에 만난 아비가일과 친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아비가일은 13년간 한국 생활을 한 만큼 오랜 기간 만나지 못했던 친구들의 모습에 감동했다.

아비가일은 "13년 만에 만난 친구들이다. 친구들이 집으로 오고 있는 시간에 가슴이 쾅쾅 뛰더라"며 "너무 긴장을 많이 했다. 막상 보니까 엊그저께 봤던 것처럼 마음이 통하더라"고 밝혔다.

아비가일은 친구들을 위해 한식을 직접 만들었다. 그가 준비한 메뉴는 찜닭과 잡채, 계란말이를 비롯해 멸치볶음, 김치 등 각종 반찬이었다. 아비가일은 친구들에게 1점부터 10점 중 점수를 매겨달라고 부탁했는데, 친구들은 11점이라고 말하며 아비가일을 칭찬했다. 아비가일은 "파라과이에 매운 음식이 없다"며 "메뉴 고민이 컸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저녁 식사를 하던 베로니카는 아비가일에게 "네가 학교에 도시락 싸 왔던 것 기억나냐"고 말문을 열었다. 베로니카는 "항상 특이한 음식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에 아비가일은 MC들에게 "이모부 세 분이 한국인이다. 이모 집에 놀러 가면 신발 벗고 들어가고 멸치나 장아찌 같은 것도 먹어보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베로니카는 특히 멸치볶음을 맛보더니 아비가일이 어렸을 때 싸 왔던 도시락의 맛과 같다며 놀라워했다. 베로니카는 "눈물 날 것 같다"며 어린 시절 추억을 떠올리고 눈물을 보였다. 베로니카는 "모르겠다. 그냥 기억이 났다. 우리 진짜 어렸다"고 했고, 아비가일은 "네가 기억한다는 게 참 신기하다"고 감동했다. 해당 VCR을 보던 아비가일은 또 한 번 눈물을 훔쳤다.

기사 이미지

아비가일은 친구들에게 진심을 전하기도 했다. 아비가일은 "내가 처음 한국 왔을 때는 너희들과 연락이 안 됐잖나. 그땐 SNS가 없었다"며 "몇 년 뒤에 연락이 됐다. 그래서 너희 아이도 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아비가일은 함께 나누지 못한 추억들을 아쉬워했다.

아비가일은 이어 "13년이 흘렀다. 파라과이에 못 돌아갈 줄 몰랐다. 금방 돌아갈 줄 알았다. 계획하지 않은 일들이 일어났다"며 "그런데 너네가 지구 반대편으로 왔다. 굉장히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너희 셋은 내 인생에서 가장 많은 부분을 함께했던 사람들이다. 어렸을 때부터 베로니카 함께였고, 사춘기 시절 실비아는 많이 지지해줬다. 내가 청소년이 되고 놀면서 즐기고 싶었을 때는 디아나가 있었다"면서 "너희는 내 인생의 사람들이다. 지금 너무 행복하다. 너희가 일도 미뤄두고 집, 가족을 놔두고 와줘서 정말 고맙고 행복하다"고 덧붙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에브리원 방송화면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14 16.06.07 2410618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22056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5 15.02.16 1099284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8747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1 18.06.14 38805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0 18.05.30 33556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67 18.05.30 30442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326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792 16.06.06 706435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1636 김제동의 톡투유 예고..(feat 트와이스) 00:08 63
931635 오랜만에 보고싶어서 올리는 그때 그 하니 직캠.ytb 1 00:08 48
931634 바뀐 스타일링이 진짜 잘어울리는 마마무 문별 3 00:08 270
931633 하이라이트 손동운(SON DONG WOON) 1st DIGITAL SINGLE 「Prelude : 목소리」 HIGHLIGHT MEDLEY 2 00:07 22
931632 나덬기준 응답하라1997 명장면(이게 새로나온 핸드폰이냐?) 4 00:06 262
931631 현재까지 올해 전세계 영화 흥행 순위..........jpg 10 00:05 425
931630 던킨도너츠 신제품 실사.jpg 34 00:05 1191
931629 거의 친동생 수준으로 방탄 진 인성 자랑(?)하는 솔비.twt 5 00:05 286
931628 힘들 때 보면 좋은 글귀들.jpg 2 00:04 177
931627 공항에서 방구끼면 안되는이유 11 00:02 1065
931626 고소영 인스타 박효신 7 00:02 738
931625 여자친구 여름 미니 앨범 [Sunny Summer] 하이라이트 메들리 26 00:01 267
931624 최저임금 불똥에 카드업계 속앓이..."이미 깎을만큼 깎았다" (제목만 보고 욕하지말고 내용보자) 9 00:00 369
931623 맥주 근황.jpg 20 18.07.17 852
931622 커플의 반사신경.gif 4 18.07.17 631
931621 원더우먼2 근황 9 18.07.17 581
931620 팬조련 갑 연예인 18 18.07.17 1795
931619 상위 1% 헤비콜렉터들이 수집한다는 바비인형...JPG 22 18.07.17 2183
931618 ‘라이프’ 조승우 “‘비밀의 숲’ 이후 1년, 가장 고민 많이 한 작품” 2 18.07.17 520
931617 한여름밤 봄처녀같은 오늘자 정연 프리뷰 14 18.07.17 973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