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84772167
조회 수 4186 댓글 36
성폭행 혐의로 재판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53)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전 비서실장이 "김지은씨가 수행비서직을 그만둔 후 '수행비서를 계속하면 안 되느냐'고 요청했다"고 증언했다.

당시 '안 전 지사와 멀어지는 것 아니냐'고 불안감을 호소하며 비서실장과 10여 차례 상담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11일 오후 피감독자 간음·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의 4차 공판기일 증인 신문을 진행했다.

이날 오후 재판에서는 안 전 지사 측 증인으로 나온 안 전 지사의 전 비서실장 신모씨(37)의 증인 신문이 진행됐다. 신씨는 2007년부터 약 10년간 수행비서·비서실장 등을 맡으며 안 전 지사를 보좌한 측근이다. 이날 안 전 지사의 전 운전기사 정모씨(44)와 충남도청 미디어센터장 장모씨(48)의 증인 신문도 이어졌다. 오전 재판에서는 피해자 김지은씨(33)의 후임으로 수행비서를 맡은 안 전 지사 측 증인 어모씨(35)의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김씨는 이날 법정을 찾지 않았다.

신씨는 이날 재판에서 김씨가 수행비서에서 물러난 후 불안감을 여러 차례 나타냈다고 증언했다. 신씨는 "피해자가 출근하면 표정이 안 좋고 방금 울었던 얼굴이었다"며 "방으로 불러서 상담할 때 김씨가 '주변에서 잘리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한다', '수행비서를 계속하며 안 되냐'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

신씨는 이날 재판에서 김씨가 지난해 12월 수행비서에서 정무비서로 직을 옮긴 이유도 설명했다. 신씨는 "지난해 7월 초 수행비서 임명 당시에는 남은 임기 1년 동안 수행비서를 할 것으로 생각했다"며 "시간이 지나면서 당 대표·보궐선거 등 큰 선거를 앞두고 한 명이라도 더 수행비서직을 맡도록 하기 위해 교체했다"고 말했다. 수행비서직을 경험하면 짧은 시간에 업무를 넓게 배울 수 있다는 이유였다.


안 전 지사와 일할 당시 업무 분위기가 수직적이지 않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신씨는 "캠프가 일사불란했지만 상명하복식의 수직적 문화는 아니었다"며 "함께 일하던 참모들도 안 전 지사와 맞담배를 피웠다"고 말했다. 또 신씨는 "수행비서는 도지사 퇴근 이후 다음날 출근 전까지 자유시간과 다름없다"며 "수행비서들은 자정 이후에도 술을 마시는 경우가 많았다"고 말했다.

신씨는 '수행비서는 샤워를 할 때도 휴대전화를 방수팩에 넣고 들어가야 하냐'는 질문에 "참여정부 시절에 그랬다는 이야기는 들어봤다"며 "말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공판에 또 다른 증인으로 출석한 전 운전기사 정씨는 김씨를 성추행한 인물로 지목됐었다. 검찰 측은 지난 공판에서 김씨가 수행비서로 근무하던 지난해 7월 정씨에게 성추행을 당했지만 제대로 해결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만큼 안 전 지사 주위 참모들의 분위기가 성폭력에 엄격하지 않았다는 얘기였다.

정씨는 이날 재판에서 "김씨에게 먼저 가라며 손이 등 쪽에 접촉한 것과 휴대전화로 팔뚝 부위를 두 차례 툭툭 친 것"이라며 "당시 '장난이었지만 기분 나빴다면 사과하겠다'는 취지로 사과했다"고 증언했다.

13일 오전 10시에 열리는 5차 공판에는 피고인 측 증인으로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씨 등이 출석한다. 재판부는 이달 중 1심 선고를 내린다는 방침이다. 안 전 지사의 피고인 신문은 16일이다.

http://news.mt.co.kr/mtview.php?no=2018071120124184590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22 16.06.07 2421956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30007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08835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8984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44 18.06.14 39099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2 18.05.30 33857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1 18.05.30 30620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483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8번 네이트판 및 성별 편가르기 분란 유발 게시물 + 15번 쓸데없는 vs 개인 잡담성 글 그만 좀 쳐올려 신고방 불난다 시발) 800 16.06.06 711699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4236 블랙핑크 농협이랑 콜라보송 냈음?.jpg 09:47 55
934235 엄엄엄 엄지척! 여름여름한 엄지사진들.jpg 3 09:46 73
934234 문가비·붐까지 '정글의 법칙' 합류 1 09:45 68
934233 당시 방송에서 논란 많았던 유재석...jpg 5 09:44 439
934232 팀이 영원하기를 바라는 아이돌의 미래계획 7 09:44 290
934231 '잠자는 아이 보호法' 국회에서 2년간 잠잤다 2 09:43 82
934230 요새 중국 인터넷에서 도는글.txt 8 09:41 786
934229 '고등래퍼2' 오담률X이로한, 다시 뭉쳤다..21일 '북 Remix' 발매 3 09:41 70
934228 강성태가 전국적으로 유행시킨 것 14 09:40 770
934227 티아라 활어은정 블랙핑크 안무 커버하다ㄷㄷㄷ.youtube 6 09:40 350
934226 이해찬, 민주 당권도전 선언…오후 국회서 회견(종합) 1 09:40 76
934225 요새 한국인들 상황 5 09:39 567
934224 (여자)아이들 우기, 인간 복숭아로 변신 '러블리, 그 자체' [화보] 9 09:39 403
934223 NCT 태용-텐-지성, 꽃보다 너 [화보] 13 09:38 190
934222 '시하 아빠' 봉태규, 인기 스낵 브랜드 광고 모델 전격 발탁 2 09:38 270
934221 일본 100엔 빵집 29 09:37 1095
934220 안면인식 장애류 최강자.gif 9 09:36 526
934219 구글 스트릿뷰가 준 뜻밖의 감동 5 09:36 411
934218 관효동, 루한과 결별설에 검은 고양이 소환? 8 09:34 660
934217 아이돌도 사람인데 무조껀 잘생겨야하냐!.twt 65 09:30 2130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