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59636958
조회 수 1235 댓글 27
0001044037_001_20180623120120074.jpg?typ

[TV리포트=김예나 기자] 또 듣게 된다. 자꾸 보게 된다. 그룹 블랙핑크가 이번에도 차트를 점령했다. 단순 아이돌 팬덤으로 이뤄낼 순 없다. 대중적 인지도를 얻었고, 스타성도 높이 평가되고 있다. 이대로 흔들리지 않고 세운 전략만 잘 유지된다면, 블랙핑크를 향한 글로벌 관심은 더 확장되겠다.

블랙핑크는 지난 15일 첫 미니앨범 ‘스퀘어 업’을 발매했다. 새 타이틀곡 ‘뚜두뚜두’는 그날부터 오늘(23일)까지 국내 최대 차트 멜론 1위다. 이를 필두로 다른 차트들도 착실하게 따르고 있다. 일본, 중국의 각종 차트와 44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도 블랙핑크를 정상으로 올렸다.

블랙핑크는 ‘뚜두뚜두’ 뮤직비디오 조회수 기록도 모으고 있다. ‘뚜두뚜두’ 1억뷰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이미 억단위 수치를 가진 ‘마지막처럼’ ‘휘파람’ ‘불장난’ 등과 머지않아 ‘뚜두뚜두’도 나란히 서겠다. 이 경우, 태국 출신 멤버 리사 덕을 톡톡히 누렸다고 볼 수 있겠다. 한국 콘텐츠를 접하기 어려운 동남아권 K팝 팬덤이 유튜브로 블랙핑크를 감상하며 급속도로 클릭수가 증가됐기 때문.

2016년 데뷔한 블랙핑크는 YG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내놓은 아이돌 그룹이다. 일단 준비 기간이 오래 걸렸다. 최종 멤버 4인이 확정된 것도, 시도한 콘셉트도, 음악 색깔마저도 양현석 대표는 신중하게 결정했다. 엄청 공들여서 탄생시킨 블랙핑크 되겠다. 

막상 내놓았지만, 양현석 대표는 블랙핑크를 마음껏 내돌리지 않았다. 오히려 꽁꽁 숨겼다고 보일 정도. 앞서 그룹 위너, 아이콘 역시 데뷔 당시 신비주의를 유지했지만, 블랙핑크에게 강도는 그보다 더 세졌다. 방송, 매체와의 접촉 횟수를 최소화했다. 여느 아이돌 그룹과 비교해 확연히 적었다. 

그럼에도 블랙핑크는 음원차트 성적을 기반으로 대중에 스며들었다. 어찌보면, 양현석 대표가 그토록 강조하는 ‘아티스트’ 이미지를 제대로 구축한 셈이다. 예능을 그토록 돌지 않아도 음악으로 인정받고, 수시로 방송에 나서지 않아도 무대에 설 수 있는 그런 아티스트.

블랙핑크를 이끄는 프로젝트에는 데뷔부터 지향해온 고급 비주얼 프로모션이 크게 차지한다. 각종 명품 브랜드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블랙핑크, 특히 멤버 제니를 향한 호감도를 확 끌어올렸다. 이제 막 개설한 SNS에 순식간에 수백만의 팔로워가 붙을 만큼. 흔하게 접할 수 없지만, 한번쯤 갖고 싶은 명품 브랜드와 블랙핑크에게 씌운 캐릭터가 맞닿았다. 이게 바로 시너지 효과라고 보면 되겠지. 

YG엔터테인먼트는 빅뱅을 시작으로 아이돌 그룹 음악을 내놓을 때 마다 머니코드를 적극 활용한다. 누구나 익숙하게 듣고 따라부를 수 있는 노래를 선호하는 것. 위험한 실험 대신 안전한 시험을 택한다. 물론 그건 양현석 대표의 자유의지.

현재까지 블랙핑크의 프로세스는 성공적이다. 음악과 패션을 접목시킨 아이돌 론칭을 부르짖던 양현석 대표의 꿈이 비로소 이뤄지는가 보다.

이미지 원본보기0001044037_002_20180623120120086.jpg?typ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사진=TV리포트 DB, YG엔터테인먼트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기능 개선을 위한 작업을 한동안 새벽 ~ 오전에 진행중입니다. 18.07.21 10459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180701 15번 항목 포인트 모으기용 편법 활동 조항 갱신[게임방제외]) 4531 16.06.07 2433685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340812
전체공지 【180625-26 더쿠 신규가입 마감!】 ★ 현재 더쿠 theqoo.net 가입 불가 ★! 1607 15.02.16 1122367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19292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951 18.06.14 39549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206 18.05.30 34272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74 18.05.30 30833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07 17.12.18 82675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15번 18번 유의바라..) 803 16.06.06 718460
모든 공지 확인하기()
937804 주지훈 김향기 하정우가 죽기전에 먹고 싶은 음식.jpg 03:41 12
937803 나나미 트위치 진출!!!! 4 03:38 114
937802 좋은 말씀 전하러 왔습니다 03:38 63
937801 시험지에 써낸 선생님의 본심.jpg 12 03:34 359
937800 2016년 민주당 내부의 이재명 평가 1 03:33 125
937799 과거 양싸의 성적충적 면모(feat.에픽하이) 5 03:31 212
937798 난데없는 살인예고.gif 26 03:28 433
937797 ???: 저를 발정이라 불러주세요 6 03:25 398
937796 비켜가 영어로 뭐지? 12 03:24 521
937795 아빠가 샤워기 호스 줄이 길어도 참고 쓰라길래 17 03:23 792
937794 흥하지 못한게 아쉬운 여돌 노래 3 03:20 222
937793 아쿠아맨 트레일러 6 03:17 125
937792 역대 지하철 광고시장을 휩쓸었던 시기.jpg 35 03:15 1207
937791 프듀48) 장규리에 대해서 araboza 11 03:14 395
937790 무능력일거처럼 생겨서 팀내 밸런스 능력치 좋은 아이돌 멤버.jpg 21 03:10 1273
937789 디즈니 최고의 오프닝 곡은? 7 03:07 148
937788 ??? : 여자친구가 옷을 못입어서 부끄러워 죽겠다 51 03:00 2123
937787 치매에 걸린 엄마가 기억하는 것 12 02:57 1011
937786 역대 뉴스 방송사고. 7 02:42 911
937785 3살 아이가 자기소개를 한다면 19 02:41 891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