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암환자 25명중 1명꼴 '노쇼'..."예약부도에 대한 환자 인식 개선 필요"

[라포르시안] #. A종합병원 외과 B과장은 지난달 25일 유방암 환자의 수술을 위해 그날 하루 진료 일정을 모두 비웠다. 특히 암 제거 수술과 함께 유방재건수술을 동시에 시행하기로 해 성형외과 전문의에게도 협진을 의뢰한 상태였다.

그런데수술 당일 환자가 방문을 취소하면서 수술방 하나를 하루종일 비워둘 수밖에 없었다. 이 때문에 수술이 시급한 다른 환자들이 보다 일찍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잃었다.

이처럼 병원에서 '노쇼'(No Show, 예약부도)로 인한 피해는 이만저만이 아니다. 수술이나 검사가 잡혀있던 환자의 갑작스러운 예약부도는 당장 병원 측에 실질적인 경영손실을 입힌다.

이보다 더 큰 피해는 바로 환자들이 입게되는 진료기회 상실이다. 외래진료에서 예약부도가 나면 곧바로 다른 환자가 진료를 받을 수 있지만 검사나 수술의 경우 다른 진료과와 협진을 위해 스케쥴을 조정해 놓은 상태에서 예약부도가 발생하면 그만큼 다른 환자가 진료받을 기회를 빼앗기게 된다.

이와 관련 국내 한 대학병원에서 암환자를 대상으로 노쇼를 분석한 연구결과가 해외저널에 게재돼 눈길을 끈다. 암환자 진료에서도 예약부도 비율이 높았다.

연세대학교 보건대학원 병원경영학과 김태현 교수팀은 2013년 3월부터 2014년 2월 사이 세브란스병원에 진료 예약한 암 환자 68만19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를 국제학술지인 '건강관리'(The International Journal of Health Planning and Management) 6월호에 게재했다. <관련 논문 링크 바로 가기>

연구결과에 따르면 암환자 성별로 예약부도 비율은 남성이 4.39%, 여성은 3.37%였다.

암 질환별로 예약부도 비율을 보면 남성의 경우 대장·직장암이 5.81%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췌장암(5.80%), 간암(5.10%), 위함(4.43%) 등의 순이었다.

여성은 췌장암이 5.65%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대장·직장암(5.44%), 간암(4.92%), 담낭담도암(4.24%)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의료급여수급권자와 보험이 없는 환자의 노쇼 비율이 각각 6.03%, 7.66%로 높았다. 여성은 민간보험에 가입한 환자의 노쇼 비율이 6.64%에 달했다.

특히 검사를 비롯해 치료·수술을 목적으로 방문한 암 환자의 예약부도 비율이 상담(진찰) 환자에 비해 2∼7배정도 더 높았다. 첫 방문 환자의 예약부도 비율은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남성은 2.3배, 여성은 2.4배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구팀은 이런 노쇼 현상의 원인으로 여러 병원을 찾아 다니면서 계속 진료를 받는 '닥터 쇼핑'(doctor shopping)을 지목했다.

연구팀은 "예약부도를 줄이기 위해서는 병원마다 노쇼 정책을 수립해 시행하고, 환자가 예약을 기억할 수 있도록 알림 횟수를 늘리거나 가족 혹은 간병인에게 연락하는 등의 방법을 고려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예약부도에 대한 환자의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기존회원도 필독/신규회원 현재 회원가입 전 필독] ◆ 현재 가입 가능 ◆ 2018.06.25 (月) 07:00~THEQOO 신규회원 가입 OPEN━━ヽ(゚∀゚ )ノ━━!!!! 2235 18.06.25 33699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3526 16.06.07 2288342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26700
공지 금일부터 스퀘어방 글쓰기 포인트 3000점 이상으로 상향 조정 알림 18.06.25 8946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729 18.06.14 29604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41 18.05.30 29854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03 18.05.30 27709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9698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96 16.06.06 660853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7829 은혜갚은 고양이 .jpg 15:23 3
907828 13년을 기다려 드디어 오늘 지명된 야구선수 15:23 14
907827 펌) 일본 이세계물좀 까지마라 ㅄ들아 15:23 17
907826 아이돌시절부터 너무너무 착해서 멤버들은 물론 팬들한테도 성모라 불리는 일본 여배우(스압주의,데이터주의) 15:22 82
907825 죽어가는 개를 구조한 남성 4 15:21 121
907824 밑글보고 찾아본 군대 면제되는 음악 콩쿠르 리스트 15:21 86
907823 YG "지드래곤 입원 특혜? 대령실 존재하지도 않다" 10 15:20 296
907822 [DAY컷] “윤두준♡백진희 먹방 기대해”…‘식샤3’ 메인포스터 3종 공개 1 15:20 89
907821 팬싸컷 50장인 사이버가수ㄷㄷ 4 15:20 424
907820 gs25 신상 1인용 수박 출시.jpg 49 15:19 1112
907819 백수의 취미 8 15:18 292
907818 [단독] 친근해진 유노윤호, ‘나혼자 산다’ 한 번 더 26 15:18 353
907817 아는 덬만 아는 포인트 100,000점 이상 프리미엄 더쿠의 혜택 26 15:18 568
907816 현재까지 이번 월드컵 요약.jpg 6 15:18 283
907815 당시 베이비복스 안티팬 수준 2 15:17 132
907814 방탄이나 지디를 군면제해줘야 하는 이유.jpg 111 15:16 1546
907813 이산가족이 헤어지며 마지막에 남긴 말 9 15:14 550
907812 세상에서 제일 귀여운 포토그래퍼 3 15:12 363
907811 스포)윤락여성이 선거에 출마하는 영화 12 15:12 1045
907810 더쿠 뉴비들이 처해진 상황 16 15:11 1055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