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무명의 더쿠 http://theqoo.net/751073622
조회 수 890 댓글 6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ㆍ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14일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0002828875_001_20180614175307313.jpg?typ원본보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대표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당원 동지와 후보자 여러분 그동안 참으로 수고하셨다”며 “부디 한 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신뢰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향후 행보가 어떻게 되는지” 등의 질문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당사를 떠났다. 

지난해 경남지사직을 내놓고 한국당 대선 주자로 나선 그는 득표율 2위(24.0%)를 기록했다. 이어 같은 해 7월 전당대회에서 임기 2년의 당 대표로 뽑혔다. 하지만 취임 후 잇따른 ‘막말’과 사천(私薦) 논란으로 당 안팎의 반발을 샀다. 그는 이번 지방선거를 앞두고 “광역자치단체장 최소 6곳을 이기지 못하면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승부수를 던졌지만 허사로 끝났다. 2011년 서울시장 보선 패배와 디도스 사건의 후폭풍으로 5개월 만에 한나라당 대표에서 물러난데 이어 두 번째 대표직 불명예 퇴진이다.

0002828875_002_20180614175307319.jpg?typ원본보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사퇴 의사를 밝히고 서울 여의도 당사를 떠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해 있다. [연합뉴스]


홍 대표 사퇴로 한국당은 당분간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헌에 따라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 김성태 대행은 “15일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비상대책위원회 출범과 당 수습방안을 구체적으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당권 공백 사태를 맞은 한국당에선 당 재건 방향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질 전망이다. 당장 13일 출구 조사 발표 직후 당사 상황실에 전ㆍ현직 의원과 당협위원장으로 구성된 ‘자유한국당재건비상행동’ 회원들이 찾아와 당 쇄신을 요구했다. 성명서 명단에 포함된 한 현직 중진 의원은 “성명서에 동의한 적 없어 해당 단체에 내 이름은 빼달라 요청했다”면서도 “당의 미래를 걱정하는 중진들과는 정기적 모임을 갖고 당 대표 선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기 당권 구도를 놓고 다양한 시나리오가 나온다. 새누리당 대표를 지낸 김무성 의원은 지난 3일 “선거가 끝나면 마음을 완전히 비우고 분열된 보수를 통합시키고, 보수를 재건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우택ㆍ나경원 의원 등도 선거 기간에 전국을 돌아 차기 당권 행보라는 관측을 낳았다. 
낙선하긴 했지만 ‘젊은 보수’ 이미지를 가진 김태호 전 경남지사와 남경필 전 경기지사도 대표 후보 물망에 올랐다. 일각에선 무소속 신분으로 재선에 성공한 원희룡 제주지사를 친정에 복귀시켜 대표로 내세우자는 말도 나온다. 홍 전 대표가 칩거를 마친 뒤 당권에 재도전 할 여지도 남아있다. 하지만 이번에 너무 큰 상처를 입었기 때문에 조기 복귀는 쉽지 않을 것이란게 정설이다. 

바른미래당과의 통합 여부도 당의 미래에 중요한 변수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사퇴회견에서 한국당과의 통합에 대해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http://m.news.naver.com/read.nhn?oid=025&aid=0002828875&sid1=100

리플 더 보기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전체공지 더쿠 theqoo 이용 규칙 2797 16.06.07 2260557
전체공지 ■ 사이트 內 여혐-남혐 관련 게시물 및 성별 분란 조장/트페미 등 관련언급 + 글/댓글 금지 (0608갱신) 16.05.21 2207858
공지 더쿠 검색개편때문에 알아야할, 구글에서 더쿠 글 검색하는법 1641 18.06.14 23358
공지 더쿠타치들이...써줬으면 하는...우왕ㅋ굳ㅋ 빠른...움짤만드는 홈페이지 1137 18.05.30 28908
공지 글에 움짤 넣었는데 로딩이 천년만년이라고??!!재생이 잘안된다고? 움짤 빨리 뜨는 구글블로그로! 700 18.05.30 26522
공지 ▶ [필독] 스퀘어방 19금 게시물 관련 + 연예인 잡담식 비교 논란 악의적평가 게시물 등 공지 개정 알림 429 17.12.18 78659
공지 스퀘어방 이용 안내 632 16.06.06 654855
모든 공지 확인하기()
904247 전설적인 밴드 Queen의 전기 영화 <Bohemian Rhapsody> 트레일러 20:57 9
904246 [사설] 일자리 '지옥'을 '천국'으로 바꾼 일본… 한국은 왜 못하나 3 20:56 94
904245 분명 실력때문에 입덕했는데 얼빠 될듯한 프듀48 연습생 6 20:56 204
904244 검소한 성남시장 취임식 12 20:54 525
904243 유니폼입고 출근하는 김경수도지사 8 20:53 370
904242 옛날에 어떻게 했나 싶은 인쇼 결제 12 20:52 738
904241 폭탄주 마는 김경수 2 20:51 434
904240 쓰지도 못할 경비용 드론 샀다 돈만 날린 박근혜 청와대 1 20:51 96
904239 엄마가 뭐길래 방송 이후에 나온 안정환 아들 리환이 모습(스압).jpg 17 20:50 1134
904238 병크도 어벤져스급인 로다주 병크 모음 8 20:50 416
904237 '일자리 천국' 일본, 고용의 질까지 높아 12 20:48 426
904236 일본인으로만 구성된 걸그룹을 만들겠다는 제왑 29 20:47 1617
904235 탈모아재랑 싸운 썰 6 20:46 385
904234 최근 북한의 선전 포스터 수준 13 20:45 672
904233 일본 대졸 취업률 98%…'사실상 전원 취업'의 비결 20 20:44 1041
904232 현아 큡콘 의상모음 5 20:41 676
904231 [기획] 한국 실업률 사상 최고치…일본은 체감실업률 0% 15 20:40 465
904230 요즘 핫하다는 먹방 18 20:40 1670
904229 노동부·외교부 2023년까지 '일본 취업' 청년 1만명 지원 20:40 164
904228 안받는 립 색깔이 없는것같은 유투버 21 20:39 1606
목록 HOT 게시물
‹ Prev 1 2 3 4 5 6 7 8 9 10 ... 30000 Next ›
/ 30000